울 민지방/*내가 만든 요리

김 또깡 2011. 6. 22. 09:27

 

 

 

 

 

 

 

 

 

 

 

 

 

 

 

 

6월21일(화요일)저녁.

 

퇴근하고 열심히 휄스클럽에서 운동을 하고 있는데 아내가 때르릉 전화가 옵니다. 지금 출발하고 있는데 밖에서 밥을 해결하라고......

다름아닌 울 딸이 종강하고 기숙사퇴사 하면서 집으로 오게되는 날입니다.

집으로 오면서 많은 고민을 하게 됩니다.

장어탕을 한그릇 먹을까? 아니면 김치에 밥을 먹을까?

집에서 다시 옷을 입고 나가려다 냉장고를 뒤져보니 계란말이 하면 되겠다는 생각이 문득 떠 오릅니다.

전에 올렸던 "초간단 김치 계란말이"(http://blog.daum.net/kkr3225/604)에 이어서 이번에는 부추계란말이를 만들어 봅니다.

 

그럼! 한번 구경해 볼까요. 

 

 

딸이 종강하고 집에 있을 때 뭘 어떻게 해줘야 하는 고민도 생깁니다.

그래도 조용하던 집에는 웃음꽃이 피겠지요.  

 

 

딸을 대학에 보내면서 이번 반값등록금에 절대적으로 찬성하는 아빠이기도 합니다.

예전에는 소(牛)를 팔아서 자식들 공부를 시켰지만,요즘에는 달랑 집 한채 있는것 팔아서 공부 시켜야 할 정도입니다. 한학기에 700만원 들어갔으니 말입니다.  

 

 

잠시 딸의 이야기를 해 봅니다.

자녀를 공부시키는 부모님의 마음은 다 같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재료

부추(정구지)한손,계란2개,게맛살1쪽,양파1/4개

맛살과 양파는 먹기좋게 바로 익히도록 잘게 썰어 준비합니다. 

 

 

계란을 용기에 풀어서 맛살과 양파를 넣고 심심하지 않도록 약간의 소금간을 합니다.

 

 

후라이펜에 기름을 두르고 계란을 얹은다음 골고루 펴 주면서,부추를 올려줍니다.

 

 

부추가 살짝 익혀지면 세번에 걸쳐서 말아주고 뒤집기를 두세번 반복해 줍니다.

그러면 부추가 잘 익히겠지요.

 

 

어떠세요.

색깔도 예쁘고 바깥으로는 양파와맛살이 가운데는 부추가 자리 합니다.

 

 

저만의 계란말이 먹음직 하지 않으세요.

 

 

얼렁뚱땅 만들어 본 부추계란말이 입니다.

 

 

먹음직하지 않으세요.

저는 저녁에 이렇게 부추계란말이 준비해서 해결했습니다.

오늘부터는 집안에 시끄러운 소리가 들릴것 같네요.

딸과 함께 하는 세식구의 가정이 잔소리와 전쟁이 끈임없이 일어나는 집.

여러분! 어떠세요.

부추계란말이 필이 온다면 오늘 한번 도전해 보세요.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하여 다 함께 노력합시다!!!

http://blog.daum.net/kkr3225 

 

 

 

 

 

 

 

오늘도 저와 함께 하시면 즐거움이 있습니다.

아래 손가락 버튼 살짝만 눌러주세요!

이전 댓글 더보기
김또깡님(!)
맛이 색다르고 좋으네요.
(안녕)하세요(~) (빵긋)(빵긋)
오늘도 잘 지내시는지요.
언제나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장맛비가 북상을 하면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우기에 (우울)해지기 쉬운 감정을 잘 조절하시어서
언제나 밝은 마음으로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온 가족이 화목하게 잘 지내시고 언제나 가정에
웃음 꽃이 만발하시어 희망과 행운이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0^)

(★)(~)(~)(☆)(~)하나, 詩사랑(♥)공간(~)(☆)(~)(~)(^-^)
(☆)(♡)〃´`)
(★)  ,·´ ¸,·´`)
(☆)   (¸,·´ (¸(★)장맛비가 내리는 날(★)´`)
(★).................(☆)(우울)해하지 마세요(☆),·´ ¸,·´`)
(☆)......................             (¸,·´.......(♡)
(★)(~)(☆)(~)詩를 감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변함없이 찾아주시어 감사합니다.
하나(~)님.
오늘도 좋은하루 잘 보내세요.
훌륭한 요리를 참 쉽게도 해내십니다.여자로서 급 존경...(^^)
감사합니다.
부추를 이용해서 한번 해 보세요(~)(~)
창문 밖으로 주룩주룩 내리는 비가 마음까지 시원하게 더위를 식혀주는 목요일이네요.. 내리는 빗소리가 잔잔하게 귓가를 스치듯이 오늘하루 행복한 시간들이 나만의 공간속에서 사랑과 기쁨을 만들어 가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많은 비가오는 목요일 오고 가시는 길 안전운행 하시고 비로 인한 피해가 없으시기를 바라며, 여유로운 마음으로 밝은 미소와 삶의 향내음 가득 마음깊이 남겨지는 좋은하루, 긍정적인 생각과 보람있는 작은 마음이 전해지는 오늘이 되시길 기원 드립니다...(^^)*
여수는 강한 햇살이 찾아오는 아침입니다.
비 피해 없도록 하시고 (즐)건 목요일 보내세요(~)(~)
시원한 장마비가내리니 짖초록 나무잎들이 춤을추며 한들한들...
장마비가맣이 온다고하니 사전에준비 하시기 바라며
내리는빚방울 만큼사랑이 가득하 시길바람니다

감사합니다.
여기는 햇살만 떠 오르고 있습니다.
건강한 하루 보내세요.
계란말이 저도 좋아 합니다..맛나 보여요..
정말 맛나고 씹히는 식감이 좋습니다.
어제는 장맛비로 인하여 시원하더니
오늘은 햇살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초록이님 건강하게 보내세요.
(와우)(~)(~)간단하면서 푸짐하구
결정적으로 부추가 들어가니까
넘 이뿌다는 생각이 드네여(~)
비오는 날에 어느부침개보다두 손색이 없을거 같꾸여(~)(~)
오늘 저녁에 꼭 해볼게여(^0^)
한번해보세요.
씹히는 식감이 아주 좋습니다.
맛또한 쥑이고요(~)(ㅎㅎ)
부추를 썰지 않고 넣으셨네요. 저는 실파를 쫑쫑 썰어 넣는데.
실파도 좋지요.
잘게 썰지않고 하면 식감이 더 낳은것 같습니다.
로기님 즐건시간 잘 보내세요.
계란말이 저도 좋아 합니다. 도시락 반찬에도 좋고,
아이들이 특히 좋아해요.
부추를 구할 수 있으면 한번 이용해 보세요.
씹히는 식감도 좋고 맛이 아주좋습니다.
대성님 오늘도 건강하게 보내세요.
계란말이 저것두 기술을 요하는데,,,
쉽게 됩니다.
저번에는 김치계란말이 했지만 잘 되네요.
부추를 통째로 하니 씹히는 식감이 좋습니다.
헵시바 기주님 오늘도 건강하게 보내세요.
계란말이 저것두 기술을 요하는데,,,
계란말이 저것두 기술을 요하는데,,,
얼렁뚱땅 만들었어도
맛은 굿일것 같은데요.ㅎㅎ
비오는 날이지만
맘만은 뽀송하게 지내셔욤^^
부추를 이용해서 하니 씹히는 식감도 좋습니다.
오늘 여수는 비는 오지않고 햇살만 내리쬐고 있습니다.
장맛비 피해 없도록 하시고 즐건시간 보내세요.
김또깡님 안녕하세요^^
솜씨가 좋으세요^^
부추에 계란말이 아 넘 맛있겠네요 ㅎ
캐첩은 또하나의 장식^^
맛있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세요^^
순천미인님도 부추를 이용해서 한번 만들어보세요.
맛도 좋고 씹히는 식감도 좋습니다.
건강한 하루 되세요.
아하~~
부추를 자르지않고 통째로 하는군요..ㅎㅎ
또 배웠습니다..
오늘같이 비오는 날은..
집에서 밥사발 한가득해서 계란말이 반찬 만들어 먹으면 좋겠어요..^^
한번 부추를 이용해서 만들어보세요.
맛도 좋고,씹히는 식감도 좋습니다.
은헤님 좋은하루 되세요.
또깡님께서 하시는 반찬은 늘 소박하고 깔끔해서 저도 하게 되네요.ㅎ

따님이 오면 집안에 얼마나 활기가 생길까요?
기숙사에 있어서 그리 돈이 많이 드나 봅니다.
2005학번인 우리 딸...돈으로 따지자면 아마 의대 다음으로 최고로
많이 들었을 걸요. 대한민국의 부모님들...대단하고 박수 쳐 드리고
싶습니다. 애쓰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웃음도 있고 전쟁도 시작이지요~~ㅋㅋ
의대 다음이면 예술쪽인가 보네요~~
사실 아들은 국립이라 250만원이였는데 사립이라 이렇습니다.
달랑 집한채 있는데 이래가지고 아이들 공부시키겠습니까.
얼렁뚱땅 만드셨다고 하는데,넘~먹음직 스럽습니다~

요론 계란말이는 완전 고급 계란말이지요~ㅎㅎ

한마디로 최고입니다~편안한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좋은말씀 감사합니다.

부추를 이용해서 씹히는 식감이 아주 좋습니다.

조선의국모님 건강하게 보내세요.
계란말이 하신거 보니 왠만한 주부보다 나으신 솜씨인데요(~)
감사합니다.
조금씩 배워가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떡조아님의 요리를 뱃겨볼까봐요(~)(~)(ㅎㅎ)
안먹는 시금치 넣고 계란말이한적은 있는데...
저도 부추넣고 해보고 싶어요
냉장고에 남은 부추가 조금 있답니다
시금치를 넣고 하는군요.
시금치는 싫어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는데~
한번 만들어보세요.씹히는 식감도 아주 좋습니다.
얼핏 보기엔 짜춘권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솜씨 좋으시네요 ^^
짜춘권은 뭘까요?
부추를 이용하니 씹히는 식감도 좋고 정말 맛납니다~
한번 만들어 보세요~~
짜춘권은 돼지고기와 해산물 각종야채를 볶아서 계란지단으로 돌돌 말은것 입니다..
김또깡님이 만든것과 비슷합니다 ^^
부추계란말이 너무 맛있겠네요^^
저에게 알려주신 부추 북어탕도 너무 기대되는데 이 계란말이도 기대되네요^^
꼭한번 해먹어봐야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해요^^
작은농부님 꼭 해보세요.
어려운 요리는 아니랍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