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55에서 KF80사이 수준 500원짜리 '비말차단 마스크' 온라인, 약국, 마트에서 판매

댓글 0

의료,헬스,뷰티,관광,유학.세미나

2020. 6. 3.

비말차단용 마스크. 왼쪽은 KF마스크 모양인 입체형, 오른쪽은 수술용 마스크 모양인 평판형/사진제공=웰킵스

 

 

이번주 말부터 공적마스크 가격의 3분의1 수준인 500원에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성능은 KF55에서 KF80사이 수준이다. 온라인에서부터 판매를 시작하며 이달 안으로 약국이나 마트에서도 구매할 수 있을 전망이다.

 

비말방지용 마스크는 기존 KF마스크와 같은 모양인 입체형, 수술용(덴탈형) 마스크와 같은 평판형 등 두 가지 형태로 공급될 예정이다. 입체형은 오는 5일부터 판매가 시작되고 평판형은 이르면 이달 15일부터 공급된다.

 

'KF마스크 모양' 입체형·'수술용 마스크' 평판형 등 두 가지 공급

식약처 "소비자 선택 보장"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비말차단용 마스크로 의약외품 허가를 받은 마스크 생산 업체는 웰킵스, 건영크린텍, 파인텍 등 총 세 곳이다. 이 중 웰킵스가 식약처 허가를 가장 빨리 받았고 판매도 가장 먼저 이뤄진다.

 

박종한 웰킵스 대표는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이번주 금요일(5)부터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장당 500원에 판매할 예정"이라며 "판매처는 자사 온라인몰에서 약국, 마트 등 오프라인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 외 건영크린텍, 파인텍도 빠른 시일내에 생산 설비를 갖추고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조세형 건영크린텍 이사는 "KF형 마스크와 덴탈형 마스크 두 개를 식약처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두 제품 모두 빠른 시일내에 대량 생산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번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는 정부가 여름철을 맞아 호흡이 좀 더 용이하면서도 비말(침방울)을 차단할 수 있는 마스크를 허가하면서 가능해졌다.

 

식약처는 기존 수술용, 보건용에 이어 비말차단용을 의약외품 마스크에 추가하는 내용을 담은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를 지난 1일 시행했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일상생활에서 비말감염을 예방하고 기존의 수술용 마스크와 유사한 입자 차단 능력을 갖고 있다" "수술용 마스크가 KF기준으로 평균 55~80% 수준의 입자 차단 능력을 갖고 있는데, 비말차단용 마스크도 이 정도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비말차단용 마스크가 시중에 풀리면 급등했던 치과용·수술용 마스크 가격은 다시 안정세를 찾을 것으로 보고있다. 양 차장은 "앞으로 더운 날씨가 예상되고, 국민적 수요가 많은 만큼 침방울차단용 마스크는 공적 마스크로 흡수 판매하지 않고 민간에서 자동적으로 유통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소비자의 상황에 따라 선택해서 구매할 수 있도록 두 가지 제품이 허가됐다" "좀 더 밀착되는 마스크를 원하면 입체형, 호흡이 좀 더 쉬운걸 원한다면 평판형으로 사용하길 권장한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수술용 마스크처럼 침방울 차단 기능이 있으면서 일반 소비자도 쉽게 살 수 있는 '비말차단용 마스크' 제품을 우선 9개 허가했다.

 

KF-AD 인증 표시가 붙고 미세입자 차단율은 55~80% 수준

전문가들은 그래도 밀집되고 감염 가능성이 높은 곳에선 KF80 이상인 마스크사용 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