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 잔

커피 한 잔 마시며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잠시 머물고 추억하며 즐거우시기 바랍니다. 브런치에 오셔도 제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onko

23 2020년 10월

23

일상에서 월드시리즈 2차전

다저스는 2차전을 구원투수들이 줄지어 등판하는 불펜 데이로 잡고 있어 다소 힘든 경기가 될 것은 예상하고 있었다. 염려했던 대로 선발 등판한 곤솔린을 시작으로, 곤잘레스, 메이 등, 신인 투수 3인방이 5 실점하며 무너졌다. 기대를 모았던 곤솔린과 메이는 정규시즌에는 나름 한몫들을 했었는데, 플레이오프에서는 계속 부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지 않고, 마에다까지 트레이드한 것은 이들 신인 투수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플레이오프의 긴장감과 스트레스를 감당하기에는 아직 미숙한 그들이다. 야구에는 기록으로 남는 플레이와 기록으로는 남지 않지만 경기의 흐름과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 장면들이 있다. 4회 초 탬파베이의 공격 때, 투수 메이는 2루수 쪽으로 가는 병살타를 유도하는 데 성공했다...

댓글 일상에서 2020. 10. 23.

22 2020년 10월

22

일상에서 월드시리즈 1차전

2020년 월드시리즈 1차전 선발투수는 플레이 오프 ‘불운의 투수’로 알려진 커쇼였다. 한창 전성기였던 2011-2015년, 그는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늘 플레이 오프에서 고개를 떨구곤 했었다. 구력은 떨어졌지만 노련미로 다시 돌아온 그가 우승반지를 끼게 되기를 많은 팬들이 바라고 있다. 1회 안타를 맞고 잠시 흔들리는 그의 모습을 보며 혹시나가 역시나가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1회를 제외하고 완벽한 에이스의 모습을 보여 주었다. 6회 동안 2안타, 탈삼진 8개. 플레이오프 통산 탈삼진 200 고지에 오르는 기록도 세웠다. 4회에 터진 벨린저의 투런 홈런을 시작으로 5, 6회 연속 득점을 하며 다저스는 경기 중반에 승기를 잡았다. 내셔널리그 결승 7차전에서 홈런을 치..

댓글 일상에서 2020. 10. 22.

20 2020년 10월

20

일상에서 다저스, 월드시리즈 가다

3대 1로 막판에 몰렸던 다저스가 뒷심을 발휘하며 3연승으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1회부터 큰 점수차로 쉽게 이겼던 3차전을 빼고는 매일 가슴 졸이며 지낸 7일이었다. 야구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은 야구는 너무 길고 지루해서 안 본다고 말한다. 보통 한 경기가 3시간 정도다. 플레이 오프에 들어서면 더 길어져 4시간 이상 걸리기도 한다. 야구는 단막극이 아니고 대하드라마다. 야구의 묘미는 투수와 타자, 수비와 공격, 감독들의 머리싸움 등, 공 하나하나에 걸린 승부를 보는 재미다. 지루할 틈이 없다. 게다가 플레이 오프 경기는 긴장감과 절박함까지 더해져 더 재미있다. 가을 야구, 플레이오프가 늘 그렇기는 하지만 특히 이번 NLCS 시리즈는 드라마 같은 장면이 너무 많았다. 3일 연속 보여준 ‘무키’의 그..

댓글 일상에서 2020. 10. 20.

18 2020년 10월

18

미국 이야기 미국 공무원 생활 31년

내가 미국에서 공무원이 된 것은 주 정부 교통국의 공무원이었던 어떤 교우 때문이다. 그는 우연한 기회에 내게 공무원을 하면 좋을 것이라는 충고를 해 주었다. 나는 그때 낮에는 부동산 사무실에서 일을 하며 밤에는 대학에 다니고 있었다. 때마침 불어닥친 불경기 때문에 한 달에 두 번 받는 봉급이 며칠씩 늦어지고 있어 미래에 대하여 다소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다. 미국에는 50개 주가 있고, 주마다 시와 군이 있기 때문에 다양한 공무원직이 있다. 연방 공무원이 되려면 시민권이 있어야 하지만 주 또는 지방정부의 공무원은 영주권자도 가능하다. 나는 그때 영주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주 정부 공무원에 지원할 수 있었다. 캘리포니아 주 공무원의 경우, 각 부처가 필요에 따라 수시로 시험이 있고, 채용도 수시로 한다...

댓글 미국 이야기 2020. 10. 18.

17 2020년 10월

17

영화 이야기 상류사회

넷플릭스에서 영화 ‘상류사회’를 보았다. 도요타 딜러에서 아내 차의 5천 마일 정비를 기다리며 보기 시작한 영화인데, 여러 번 중단이 이어졌다. 자동차 바퀴에 못이 박혀 있다고 해서 정비가 끝난 후 타이어 가게에 갔는데 마침 그곳에는 와이파이가 없었다. 결국 집에 돌아와 오후에 남어지 부분을 보았다. 대단한 영화는 아니다. 돈 주고 영화관에 가서는 보지 않을 영화다. 어디선가 보고 들었던 이야기들을 모아 놓은 인상이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치를 하려면 돈이 있어야 한다. 쓰는 돈만큼 표가 들어오는 법이다. 돈으로 표를 산다는 의미는 아니다. 신문, 방송에 나가는 광고며 집으로 배달되는 유인물도 모두 돈이 있어야 가능한 일이다. 사업하는 사람들은 정치인들에게 잘 보여야 큰돈을 벌 수 있다. 그래서 떡값으로..

댓글 영화 이야기 2020. 10. 17.

16 2020년 10월

16

칼럼 모음 나의 살던 고향은

이제 한국에서 산 세월보다 미국에 와서 보낸 시간이 10년이나 더 길다. 누군가는 “타향도 정이 들면 고향이라고” 노래했지만, 나는 아직도 미국이 고향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내게는 남들에게 자랑하고 내세울만한 고향은 없다. 아버지는 실향민이었고, 외가는 손바닥만 한 집이라도 사대문 안에 사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던 서울 중인이다. 남들은 명절이 다가오면 서울역과 고속버스 터미널에 자리를 펴고 차표를 구하던 시절에도 우리는 명절을 집에서 보냈다. 사전에 보면 고향이란 “자기가 태어나 자란 곳. 또는, 자기 조상이 오래 누리어 살던 곳”이라고 한다. 그렇게 따지면 나의 고향은 외가가 있던 관훈동이고, 아버지가 사업을 접고 양계를 시작했던 구파발이며, 미국 오기 전까지 갈빗집을 하며 살았던 벽제다. 외가..

댓글 칼럼 모음 2020. 10. 16.

15 2020년 10월

15

13 2020년 10월

13

일상에서 병원 이야기 (1)

이야기가 길어질 것 같아 글의 제목을 ‘병원 이야기’로 바꾸었다. 1-2회로 끝이 날지 몇 회 더 늘어날지 아니면 아예 투병일기가 될지는 시간이 지나야 알게 될 일이다. 9월 하순, FibroScan을 (간섬유화 검사) 하러 West LA 카이저로 갔다. 주소는 West LA 지만 신시가지가 아니고 다운타운 쪽에 가깝다. 흑인들이 많이 사는 지역이다. 그래서 그런지 온통 흑인들이다. 병원의 직원들도 대부분 흑인이고, 환자들도 모두 흑인이다. 동양사람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 다민족 사회임에도 불구하고 유유상종은 여전히 남아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차로 고작 30분 거리인 우리 동네 카이저에 가면 필리핀과 멕시코 직원들이 많고, 환자들은 다양한 인종이 섞여 있다. 검사를 하는 직원이 간을 찾지 못해 거의 ..

댓글 일상에서 2020. 10.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