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 잔

커피 한 잔 마시며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잠시 머물고 추억하며 즐거우시기 바랍니다. 브런치에 오셔도 제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onko

02 2020년 10월

02

영화 이야기 버닝

시립 도서관에서 온-라인으로 빌려 영화 ‘버닝’을 보았다. 미국에서 한국 영화를 영화관에서 보기는 쉽지 않다. 지금은 LA에 CGV라는 한국 영화관이 있어 흥행에 성공한 영화들을 상영하지만, 그전에는 비디오 가게에서 빌려 보아야 했다. 시립도서관에 가면 한국 책과 비디오 CD 등을 대여해 준다. 나는 이곳에서 비디오테이프를 빌려 ‘박하사탕,’ ‘파주,’ ‘친절한 금자 씨,’ ‘올드 보이,’ 등을 보았다. 그 후 비디오테이프가 DVD로 발전하더니 이제는 스트리밍으로 영화를 빌려 볼 수 있게 되었다. 영화 ‘버닝’은 흥미나 감동에 초점을 맞춘 할리우드 영화와는 전혀 다른 느낌의 영화다. 마치 단편소설 한 편을 읽는 느낌이다. 영화는 보는 이의 시각에 따라 전혀 다른 스토리/결말로 이어질 수 있는 여지를 이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