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한 잔

커피 한 잔 마시며 부담없이 읽을 수 있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잠시 머물고 추억하며 즐거우시기 바랍니다. 브런치에 오셔도 제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brunch.co.kr/@donko

31 2020년 10월

31

일상에서 삼수 끝 우승

2017, 2018, 그리고 2020년, 삼수 끝에 다저스가 마침내 월드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32년 만이다. 내게도 의미 있는 우승이 되었다. 88년, 다저스가 마지막으로 우승하던 해에 딸아이 세미가 태어났다. 그 아이가 어른이 되고 결혼을 하여 2020년 딸아이 하린이를 낳았다. 그리고 다시 다저스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20년 야구 시즌 개막을 앞두고 다저스는 우승 후보군 선두에 자리하고 있었다. 금년은 다저스에게는 매우 특별한 해였다. 7월에 열리는 올스타게임이 새로 단장한 다저스 구장에서 열리게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찾아온 코로나. 시즌 개막이 연기되었다. 이런 상황에서 야구를 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야구협회와 구단주들, 선수노조의 협상 끝에 60게임으로..

댓글 일상에서 2020. 10. 31.

28 2020년 10월

28

일상에서 월드시리즈 5차전

한때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였던 커쇼는 이제 전성기를 지나 구력도 떨어지고 체력도 전과 같지 않다. 은퇴 후 언젠가는 명예의 전당에 들어갈 것이 확실한 그는 온갖 기록과 함께 사랑스러운 가족과 팬들의 사랑까지 고루 갖춘 남부러울 것이 없는 선수다. 딱 하나, 그에게 없는 것은 월드시리즈 우승반지다. 이제 그 우승반지가 손끝에 와 있다. 5연전, 또는 7연전 시리즈에 두 번 등판하면 투수는 고전을 하게 된다. 이미 그의 공을 겪어본 상대 타자들이 쉽게 속지 않기 때문이다.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좋은 투구를 보여 주었던 커쇼도 예외는 아니라 5차전 힘든 경기를 치렀다. 게임이 시작하기 전 로버츠 감독은 그에게 회수나 투구 수와 상관없이 21 타자만을 상대하라고 이야기했다고 한다. 6회 말, 커쇼는 첫 두 타..

댓글 일상에서 2020. 10. 28.

22 2020년 10월

22

일상에서 월드시리즈 1차전

2020년 월드시리즈 1차전 선발투수는 플레이 오프 ‘불운의 투수’로 알려진 커쇼였다. 한창 전성기였던 2011-2015년, 그는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늘 플레이 오프에서 고개를 떨구곤 했었다. 구력은 떨어졌지만 노련미로 다시 돌아온 그가 우승반지를 끼게 되기를 많은 팬들이 바라고 있다. 1회 안타를 맞고 잠시 흔들리는 그의 모습을 보며 혹시나가 역시나가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1회를 제외하고 완벽한 에이스의 모습을 보여 주었다. 6회 동안 2안타, 탈삼진 8개. 플레이오프 통산 탈삼진 200 고지에 오르는 기록도 세웠다. 4회에 터진 벨린저의 투런 홈런을 시작으로 5, 6회 연속 득점을 하며 다저스는 경기 중반에 승기를 잡았다. 내셔널리그 결승 7차전에서 홈런을 치..

댓글 일상에서 2020. 1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