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 맛집/제주도

뚜벅이 2019. 12. 27. 12:56

[제주맛집]무진장식당 오라동점 - 생선회, 물회, 회덮밥, 생선매운탕 등



내가 제주에 오기만하면 비가 내린다.


비가온다고 가만히 있을 순 없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 삼다수숲길을 갔다.






삼나무가 아름다운 숲을 걸은 후

다시 교래사거리에서 버스를 탔다.


어디서 점심을 먹지?


제주시외버스터미널에 도착해서

무작정 인근의 무진장식당 오라동점에 왔다.


입구 수족관에는 참돔, 방어 등이 있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식당으로 들어섰다.







오후 2시 30분


식사하기엔 애매한 시간이다.

자리에 앉아서 메뉴판을 살펴봤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식사류와 생선회의 가격이 저렴하다.








제주에 오면 꼭 먹는 한치물회를 주문했다.


6가지 기본반찬과 한치물회가 나왔다.

소량으로 정갈하게 담긴 반찬은 너무 맛있다.

더군다나 공기밥에 달걀후라이가 올려져 있다.


냉동한치이지만 물회의 맛도 좋았다.

반찬까지 남김없이 다 먹고 7,000원을 지불했다.


그후 두번을 더 방문하게 되었다.







두번째 방문때는

생선회(소)와 소주를 주문했다.


생선회(소)는 1만원이다.

큼직막하게 썰어진 회 8점에 매운탕이 나온다.

(공기밥은 별도)


기본반찬 5가지가 나오고

회와 함께 싸먹는 상추, 고추, 마늘도 나온다.

(상추는 리필도 해 준다)


회는 신선하고 쫄깃쫄깃하다.

일단 크게 썰어져서 먹는 맛이 난다.


소주 포함 총 15,000원을 지불했다.

혼자서도 이렇게 회에 매운탕까지 먹을 수 있다.







세번째 방문때는

동태찌개와 막걸리를 주문했다.


이날도 비가 내렸다.

뜨거운 국물이 생각나는 날이었다.


오늘도 기본반찬은 내 입맛을 사로잡는다.

막걸리 한사발 마시고 기본반찬을 안주삼는다.


푸짐한 동태와 곤이까지 넉넉하게 들어가 있다.

수저로 국물을 떠서 '호호' 불어가면서 자꾸 먹게 된다.


무엇보다도 이집의 가장 큰 매력은

매번 빠지지 않고 나오는 간장게장이다.


그야말로 밥도둑이 따로없다. 최고!!!

막걸리 포함 총 10,000원을 지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