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메뉴/시 한수

동쪽나무 2011. 4. 22. 10:21

 

인연이란

바람 같은 것

 

사람 살이 하면서

너무 안달하지 말자

 

너무 거셀 필요도

몰아 세우지도 말자

 

거미줄 사이로

지나는 꽃 향기처럼

 

그저 고요히 살다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