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혁신, 시작점은 어디일까요?

댓글 0

농어촌공사 이야기

2019. 7. 5.



조직혁신,

시작점은 어디일까요? 



보통 리더와의 대화는

지시→확인 →질책 또는 성과칭찬이

대부분입니다. 



회의도 엇비슷합니다.

정해진 안건 →부서별목표 →성과발표 



하지만, 지난 5월 22일 충남 태안에서 열린

‘변경(邊境)의 혁신’ 토론회는 조금 달랐습니다. 



주제 없음.

준비자료는 참석자 자율. 



10시부터 회의 시작. 충남 지역 현안인

송현지구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에 대한

발언이 시작되고,


*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가뭄상습지역에 저수지, 양수장, 용수로 등 수리시설을 설치해

농업·생활·환경용수 등을 확보 공급하는 사업) 



현장 한 곳에 대해

안전시공을 위한 문제점, 해결과제,

지역주민 요청사항부터 불만사항까지

톱아보니



전국 다목적농촌용수개발사업 현장 59곳.

비슷하면서도 다른 문제점과 해결방법들이

지역별 사례로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쉽게 끝나지 않은 토론의 열기는

도시락을 먹으면서도 이어지고, 



그 뒤로도 두 시간동안이나 계속된 토론회.

주제없음의 확실한 효과가 입증된 셈입니다. 



현장접점에서부터 중앙으로.

한국농어촌공사

‘변경(邊境)의 혁신’은 시작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