時事.政治.社會/<시사IN> 공식 블로그

호남인 2010. 3. 13. 13:16

  동해의 우리의 섬 독도

요미우리 신문은 2008년 7월15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관련,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수상은 '일본의 입장은 해설서에 쓰지 않으면 안 된다'고 통보했고, 이 대통령은 '지금은 시기가 나쁘다. 기다려달라'고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시민소송단 1886명은 이에 대해 지난해 8월 "요미우리는 국제정치적 목적을 가진 악위적 허위 보도로 한국인의 자존의식을 침해했다"며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고, 요미우리는 최근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한 서면 자료에서 "허위가 아닌 취재활동에 기초한 객관적 사실의 전달"이라고 맞섰다.

독도발언문제가 처음 이슈화 되였을 당시 쿠키뉴스

 

 “MB ‘기다려달라’ 독도 발언은 사실”

   국민일보 - 2010.3.11자 기사  : http://media.daum.net/breakingnews/view.html?newsid=20100309183905714

 
2008년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관련 언급 보도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요미우리 신문이 "이 대통령이 후쿠다 야스오 당시 일본 총리에게 '기다려 달라'고 했다는 보도는 허위사실이 아니다"는 취지의 준비서면을 최근 법원에 제출했다.
9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요미우리는 오는 17일 변론기일을 앞두고 민사합의14부(부장판사 김인겸)에 제출한 준비서면에서 "당시 아사히신문도 표현은 조금 다르나 요미우리와 같은 취지로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또 "서로 다른 신문사가 동일한 취지의 내용을 기사화한 것은 보도 내용이 취재 활동에 기초한 객관적 사실의 전달이라는 점을 방증한다"며 "신빙성 있는 사실정보에 근거하지 않은 채 보도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2008년 7월 일본 문부성은 중학교 사회과목 교육 지침서인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의 영유권은 일본에 있다'는 주장을 명기해 국내에 파문을 일으켰다. 요미우리는 같은 달 15일 이 대통령과 후쿠다 전 총리의 정상회담을 보도하며 "관계자에 따르면 후쿠다 수상이 '다케시마(독도의 일본명)를 (교과서 해설서에) 쓰지 않을 수 없다'고 통보하자 이 대통령이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실었다. 만약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내 여론이 잠잠해진 뒤 명기하라'고 해석될 소지도 있었으나 당시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강력히 반박했다.
백모씨 등 시민소송단 1886명은 지난해 8월 "요미우리는 근거 없는 보도로 한국인의 자존의식에 상처를 입혔다"며 이 신문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등 소송을 냈다. 소송단은 해당 발언이 사실무근이라는 청와대의 사실조회 결과를 최근 재판부에 제출했다.

"靑, <요미우리> 1면톱 오보에 정정요청 안하다니"

      이재명 "양쪽이 입 맞추고 행동통일한 것 아니냐"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3399925

 

일본 <요미우리> 신문의 이명박 대통령 독도발언 보도 파문과 관련, <요미우리>를 상대로 소송을 낸 이재명 변호사가 12일 거듭 청와대의 미온적 대응에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1천886명 시민의 <요미우리> 소송을 담당하고 있는 이재명 변호사 겸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문제의 <요미우리> 기사에 대해 "나중에 우리가 확인해보니까 이게 일본 요미우리신문의 1면 톱기사였다"며 "당시 청와대가 항의하는 태도를 취하니까 <요미우리> 신문이 인터넷 판은 기사를 내렸지만 본지에는 그대로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변호사는 이어 "또 한가지는 <아사히> 신문도 비슷한 보도를 했다는 것"이라며 "우리가 모르고 있을 뿐이지, 일본에서는 광범위하게 이것을 사실로 확신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 나아가 "두 양 당사자가 이거 혹시 입을 맞추고 행동 통일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까지 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인터넷 기사 삭제 차원에서 끝내기로 청와대와 <요미우리>가 절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뒤, "그래서 청와대는 그 정도로 만족하고 마치 인터넷판 기사가 전부였던 것처럼 국민을 호도하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청와대가 광우병 보도 같은 것 가지고, 형사고소 민사소송 온갖 난리를 치지 않았나"라고 반문한 뒤, "그런데 대한민국 영토에 독도가 포함되느냐는 정말 심각한 주제에 대해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사실상 영토 포기를 했을 수도 있다는 그런 보도가 나왔다면 이거 당연히 엄중한 조치를 해야 마땅한데, 그거 사실 아니라고 본인들끼리 말만 하고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는 것 때문에...예를 들어 일본 태도는 너무 당당하고 청와대의 태도는 이상하고, 그러다 보니까 저희로서는 이거 혹시 사실이면 어떻게 하나, 사실일 수도 있지 않나 하는 걱정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태"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이게 나중에 보도가 사실이라고 하거나 또는 이 보도가 그대로 방치되게 되면 나중에 국제법적으로 일국의 대통령, 또는 한 국가가 그 영토를 포기한 증거가 된다 "며 "그래서 이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반드시 <요미우리>의 정정보도가 필요한 이유를 강조했다. 

   

노무현 전대통령의 독도발언 영상

 

대선당시 이명박이 비비케이로부터 자유롭다고 믿엇던 사람은 별반 없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범법자로 의심되는 그를 대통령으로 뽑아준 이유는 그의 당시 슬로건인 경제살리기가 우리 국민들에게 제대로 먹혀 들엇기 때문이죠...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