花卉.園藝.植物.田園/식물도감(植物圖鑑)

호남인 2016. 2. 2. 12:50

 

 

 

 

 

 

논뚝외풀

Lindernia micrantha D.Don

 

 

 

 

 

 

 

 

 

 

 

학명: Lindernia micrantha D.Don

종코드(url_no): /이명: 드렁고추, 고추풀 /영명: /꽃말:

분류: 피자식물문 >쌍자엽식물강 >합판화아강 >꿀풀목 >현삼과 > 밭뚝외풀속

원산지: 한국 /분포:제주도, 울릉도와 경기도 이남 /서식: /크기: 높이 8~25cm /개화: 8~9월

생약명: 전초(全草)를 羊角草(양각초)라 하며 약용한다.

 

다년생초본

외풀과 비슷하지만 논뚝에서 흔히 자라기 때문에 논뚝외풀이라고 한다.

 

국가생물종정보지식시스템검색

논뚝외풀 / http://www.nature.go.kr/kbi/plant/pilbk/selectPlantPilbkDtl.do?plantPilbkNo=32131

 

 

 

 

 

 

 

-------------------------------------------------------------

분류군:Scrophulariaceae(현삼과)

 

 

잎은 대생하고 엽병이 없으며 피침형 또는 긴 타원상 피침형이고 양끝이 좁으며 길이 1~4cm, 폭 3~6(8)mm로서 가장자리에 낮고 편평한 톱니가 있다.

 

삭과는 선형이고 길이 10~15mm로서 작은 종자가 많이 들어 있다.

 

꽃은 8~9월에 피고 연한 홍자색이며 엽액에 1개씩 달리고 소화경은 옆으로 퍼지고 길이 1cm 정도이다. 꽃받침은 길이 4-5mm로서 5개로 깊게 갈라지고 열편은 선형이며 털이 없다. 화관은 길이 1cm정도로서 양순형이고 상순은 얕게 2개로, 하순은 3개로 갈라진다. 수술은 4개 중 앞쪽의 2개는 꽃밥 끝이 뾰족하게 자라서 가지처럼 되며 밑부분에 있는 2개의 하순은 암술대 밑에 각각 1개의 돌기가 있다.

높이 8-25cm이고 털이 없으며 기부에서 가지가 갈라진다.

 

분포

제주도, 울릉도와 경기도 이남에서 자란다.

 

형태

일년초.

 

생육 환경

논두렁이나 습지에서 자란다.

 

이용방안

전초(全草)를 羊角草(양각초)라 하며 약용한다.

 

①여름부터 가을에 걸쳐 채취한다.

②약효 : 淸熱(청열), 利濕(이습), 安胃(안위), 祛瘀(거어)의 효능이 있다. 황달, 이질, 급성위장염, 급성후두염, 편도선염, 타박상을 치료한다.

③용법/용량 : 15-30g을 달이거나 또는 가루를 만들어 복용한다. <외용> 짓찧어서 바른다.

 

특징

외풀과 비슷하지만 논뚝에서 흔히 자라기 때문에 논뚝외풀이라고 한다.

 

 

 

 

 

 

 

 

============================================================================================================================

국립생물자원관

 

 

논뚝외풀

Lindernia micrantha D. Don

 

서식지: 논둑, 길가, 습지 /국내분포: 중부 이남 /해외분포: 말레이시아, 인도, 일본, 중국

 

 

개요

논둑이나 습지에 자라는 한해살이풀이다. 줄기는 곧추서며, 높이 8-20cm, 밑부분에서 가지를 치고, 전체에 털이 없다. 잎은 마주나며, 피침형 또는 좁은 피침형으로 길이 1-4cm, 폭 3-5mm, 가장자리에 낮은 톱니가 있다. 꽃은 8-10월에 피며, 줄기 윗부분의 잎겨드랑이에서 1개씩 달린다. 꽃받침은 5갈래로 갈라진다. 화관은 입술 모양이고 연한 자주색이다. 꽃자루는 꽃받침길이의 3-4배이다. 열매는 삭과, 선형이다. 우리나라 중부 이남에 자생한다. 말레이시아, 인도, 일본, 중국에 분포한다.

 

형태

줄기는 곧추서며, 높이 8-20cm, 밑부분에서 가지를 치고, 전체에 털이 없다. 잎은 마주나며, 피침형 또는 좁은 피침형으로 길이 1-4cm, 폭 3-5(8)mm, 밑은 점차 좁아지며, 끝은 뾰족하거나 좀 뭉툭하고 가장자리에 낮은 톱니가 있다. 잎자루는 없다. 꽃은 줄기 윗부분의 잎겨드랑이에서 1개씩 달린다. 꽃받침은 길이 4-5mm, 5갈래로 갈라진다. 화관은 입술 모양, 길이 1cm, 연한 자주색이다. 꽃자루는 꽃받침길이의 3-4배이다. 열매는 삭과, 선형, 길이 1-1.5cm이다.

 

생태

한해살이풀이다. 꽃은 8-10월에 핀다.

 

해설

밭뚝외풀(L. procumbens (Krock.) Borbas)에 비해서 잎은 좁은 피침형이며, 가장자리에 낮은 톱니가 있고, 열매는 길이 1cm 이상으로 길다.

한반도 생물자원 포털(현진오, 나혜련)

 

 

 

 

 

 

 

 

 

============================================================================================================================

한국식물생태보감 1

 

 

논둑(뚝)외풀

Lindernia micrantha D. Don /[Small-flowered false pimpernel

 

형태분류

줄기: 한해살이로 단면은 사각이고, 기부에서부터 가지가 갈라지며, 털이 없다.

: 마주나며(對生), 좁고 긴 창끝모양(披針形)으로 가장자리에 얕은 톱니(鋸齒)가 있고, 잎줄(葉脈)이 흐릿하다.(비교: 밭둑외풀은 넓은 창끝모양으로 잎의 폭이 논둑외풀의 2배 정도다.)

: 8~9월에 줄기 위부분의 잎겨드랑이(葉腋)에서 연한 홍자색 꽃이 1개씩 달린다. 수술 4개 가운데 2개는 길다.

열매: 캡슐열매(蒴果)로 마치 고추를 축소한 모양이다.

염색체수: 2n=?

 

생태분류

서식처: 논바닥, 논둑, 습한 밭, 습지, 하천변 등, 양지, 과습(過濕)~약습(弱濕)

수평분포: 전국 분포(개마고원 이남)

수직분포: 저지대식생지리: 난온대~열대, 중국(동남부), 일본(혼슈 이남), 동남아시아, 인도, 네팔, 스리랑카 등

식생형: 농지식생(논 초본식물군락), 습지식생

종보존등급: [V] 비감시대상종

 

논둑외풀은 밭둑외풀과 모양이 많이 닮았지만, 잎이 좁고 긴 편이며, 잎 가장자리에 있는 둥 마는 둥한 톱니(鋸齒狀)가 있는 것으로 구별할 수 있다.

 

논둑외풀이란 이름에서처럼 논둑에만 사는 것은 아니다.

밭둑외풀과 서식처환경도 거의 같다. 단지 논둑외풀은 밭둑외풀에 비해 더욱 온난한 기후를 좋아하며, 남부지방으로 가면서 분포 빈도가 증가한다.

 

논둑외풀은 호온성(好溫性) 초본(thermophilous herbs)이다.

밭둑외풀이 범지구적 북반구 온대 종이라면 논둑외풀은 벼농사 지역인 아시아 온대 종이다.

 

한글명 논둑(뚝)외풀1)은 일본명에 잇닿아 있다.

일본명 아제도우가라시(畔唐辛子, 반당신자)는 종자가 고추씨처럼 생긴(唐辛子) 외풀로 논둑(畔)에 사는 풀이라는 의미다. 한자명(狹葉母草, 협엽모초)은 잎이 좁은 외풀이라는 의미다.

 

논둑외풀을 포함한 이들 외풀속(Lindernia spp.)은 이름과는 상관없이 전형적인 잡초로, 이들을 제거하기 위해 온갖 제초제 연구와 학술 정보가 넘쳐난다. 하지만, 논둑외풀은 식물체도 작고, 실제로 논바닥에서보다는 논둑에 주로 살기 때문에 영농 소출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잡초는 아니다.

 

우리나라 외풀속에는 논둑외풀, 밭둑외풀, 외풀 세 종류가 있으며, 이들은 전형적인 여름형 일년생(summer annuals)이다.

발아에서 결실, 그리고 고사에 이르기까지 농사 계절에 정확하게 일치하는 생명환이 있다. 이들이 살지 않는 경작지라면 분명 일그러진 농촌 생태계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곳에서 생산된 농산물은 거저 준다 해도 쉽게 손을 내밀 것 같지는 않다. 그만큼 땅이 오염되었다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속명 린데르니아(Lindernia)는 독일 식물학자(F.B. Lindem, 1682-1755) 이름에서 유래한다.

종소명 미크란타(micrantha)는 꽃(anthus)이 작다(micro-)는 의미의 라틴어로, 꽃이 아주 작아서 붙인 이름이다.

 

마주나는 잎 위에 마치 얹힌 것처럼 긴 꽃자루를 내밀고, 처음 꽃봉오리가 생길 때부터 개화하고 열매가 익어가면서 꽃자루는 계속 길어진다. 씨가 다 익을 때쯤이면 긴 자루는 잎의 길이에 두 배 정도에 이른다.

 

최근 논둑외풀이 살만한 서식처에는 낯선 외래식물이 비집고 들어와 산다.

신귀화식물(Noephyten) 미국외풀(Lindernia dubia)2)로, 이미 꽤 흔한 편이다. 잎 가장자리에 뚜렷한 톱니가 있고, 꽃자루가 잎의 길이보다 짧은 것으로 구분할 수 있다.

1. 1 정태현 등 (1949)

논둑(뚝)외풀 [Small-flowered false pimpernel, アゼトウガラシ, 狭叶母草] (한국식물생태보감 1, 2013. 12. 30., 자연과생태)

 

 

 

 

 

 

 

 

 

 

-------------------------------------------------------------

사진출처

 

야생화클럽 / http://wildflower.kr/xe/  lailaps/경희님, 회색늑대님,

인디카 / http://www.indica.or.kr/xe/  산내들님, 하얀신선님, 일소일소님,

전북야생화(들꽃맟이) http://www.jbwildflower.or.kr/  초록뫼님,

 

 

 

 

 

 

 

 

============================================================================================================================

바로가기

 

현삼 | 식물도감(植物圖鑑) 

밭뚝외풀 | 식물도감(植物圖鑑)

논뚝외풀 - 포토 | 식물도감(植物圖鑑)

大韓民國 植物目錄 7. - 4,903種중 (4204. 쥐손이풀과 - 4901. 흑삼릉과) | 식물도감(植物圖鑑)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