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

gotsla 2011. 6. 2. 18:30

 

 

                                        이별은 속삭인다
                                사랑이 아름답다면서....

                                왜? -이별을 부르냐고...

                                사랑은 독백 한다...
                                "이별아 ... 니가 사랑을

                                -알기는 하는 거니...."

                                만남과 기다림의 연속...
                                기다림은 언젠가 점점 희미해져서
                                사랑은 추억이라는 앨범속에 결국
                                어떤 모양이든 한장 사진
이되어진다.


                                영원히 지워 지지않는 사진......

                                그래서...
                                사랑은 아픔 뒤에도 늘

                                아름답게 화장 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