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살로니가전, 후서

고목사 2016. 5. 4. 10:55
데살로니가전서 5 장 데살로니가에 주는 바울의 권면
고경태 목사(한국성경연구원)
기사입력 2016-05-03 오후 11:00:00 | 최종수정 2016-05-03 23:00  

[데살로니가전서 5:1-11. 주님의 재림 신앙에 근거한 생활] 바울은 살전 4:13-18에서 주의 재림의 확실성과 유익에 대해서 말씀하였다.

주의 재림의 날에 대해서(1-2)는 누구도 말 할 수 없다( 24:36,  13:31-37). 주님께서 그날과 그때는 알지 못한다고 하였다. 그런데 살전 5:4 형제들은 어둠에 있지 않기 때문에 도둑같이 그 날이 임하지 않는다. 

주의 날은 구약 시대에도 선지자들이 먼저 외쳤다. 그런데 아모스 5:18-20에서 여호와의 날을 기다리는 사람에게 화()를 선언하였다. 이는 교만한 사람들이 경건한 척 여호와의 날을 간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계통이 바리새인에게 전달되었고, 현재에도 외식적으로 예수의 이름을 붙들고 있는 사람들이다.

구약에서 초림하신 주님은 도적같이 모르게 오셨지만, 재림에서 주님은 도적같이 모두가 알게 오신다. 주의 날은 도적같이 온다(2). 도둑같이 주님이 오시는 목적은 그리스도인은 잘 알아야 한다(2). 주의 재림은 확실하다. 그날과 그때는 누구도 알지 못한다. 그렇기 때문에 악인은 더욱 악하게 변하고, 의인은 더욱 선하게 변한다. 성령이 아니고서는 의인이 살 힘을 갖지 못한다. 

아모스 5:18-20에서 거짓 선지자들은 평안하다면서 자신이 기다린다던 메시아를 영접하지 못하였다. 하나님의 말씀을 배도하고 멸망한 그 가르침을 따른 사두개인, 바리새인, 서기관, 헤롯 왕은 메시아를 영접하지 못하였다. 지금도 안일하게 주의 재림을 기다린다면 동일한 결과를 낳게 될 것이다. 그러나 빛의 자녀들은 어둠에 있지 않기 때문에 도적같이 임하지 않는다. 이는 항상 깨어서 주님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5-7). 그날과 그때는 알지 못하지만 항상 깨어있기 때문에 그날과 그때에 오신다할지라도 깨어서 오시는 주님을 영접할 수 있다. 

성도는 항상 깨어서 주의 오심을 준비해야 한다. 지금은 빛의 때이기 때문에 자지 않고 깨어서 근신(勤愼)해야 한다. 참빛이 오신 뒤로는 어둠이 사라지고 빛의 시대가 되었다( 1). 잠을 자지 않는 것은 파수군의 자세이다( 127:1, 130:6-7). 잠을 자지 않는다는 것,항상 깨어 있다는 것은 군대 ‘5분대기조와 비교한다. 군대 5분대기조는 항상 군장을 하고 잠을 잘 때도 군장을 하고 있다. 5분대기조는 항상 긴장 상태에서 출동명령을 기다리고 있다. 그리스도인은 거룩한 긴장 상태를 유지해야 합니다. 세상은 부패하고 어둠으로 치닫는데 그 세상의 흐름을 따르지 않고, 또 형제들과 교회를 돌보기 위해서 긴장 상태를 풀 수 없다. 이런 큰 긴장을 성령께서 인도하심으로 온유와 자비를 갖고서 악을 이길 수 있다. 

자지 않는 성도, 낮에 속한 성도는 근신하여 믿음과 사랑의 흉배(호심경), 구원의 소망의 투구를 써야 한다(비교,  6:6-7).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인을 의의 군사로 세우신 것은 오직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구원 때문이다(9). 예수께서 우리를 위해서 죽으심으로 우리가 자든지 깨어있는지 항상 주님과 함께 살며(10), 피차에 권면하며, ()을 세우기 원하신다.


[데살로니가전서 5:12-22. 바울의 마지막 권면] 바울은 데살로니가에 보내는 편지의 마지막에서 전체적으로 권면을 한다. 데살로니가 교회는 마케도니아와 아가야 지방에서 소문난 교회였지만, 여전히 부족한 점에 대해서 권면과 훈련을 받아야 하였다.

먼저 사도 바울은 그들의 수고와 순종의 헌신을 인정하였다. 그렇지만 그들에게 더욱 더 사랑하며 귀하게 여기고 화목하라고 명령하였다(13).

둘째, 화목하기 위해서는 믿음이 약한 사람을 용납하며 오래 참아 주어야 한다. 혹시 악()을 당했을 때에는 악으로 갚지 않고, 항상 선()한 방법을 추구해야 한다.

셋째,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은 하나님께서 부르신 자들에게 향하신 뜻이다(16-17). 또한 성령을 소멸하지 말고, 예언을 멸시하지 말고, 범사에 헤하려 좋은 것을 취하고, 악은 모양이라도 버려야 한다(18-22).

하나님의 뜻을 데살로니가전서 5:16-18에서 밝히고 있다.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것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이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은 독생자, 아버지께서 보내신 자를 믿는 것이다(살전 5:9). 그리고 그 믿음으로 예수를 고백하고 증거하는 것이다(1:8). 


[데살로니가전서 5:23-28. 바울의 끝 인사] 신실하신 하나님께서 자신의 백성을 온전하게 한다. 평강의 하나님께서 성도를 재림의 때까지 온전하고도 거룩하게 한다.

[삼분설인가? 이분설인가?] 하나님께서 영과 혼과 몸이 흠 없이 온전히 보존되도록 하신다. “세 개의 명사이지만 단수동사이기에 삼분설이나 이분설에 대한 시금석의 문장으로 불가능하다. 칼빈은 인간이 몸(body)과 혼(soul)으로 구성된 것으로 말한다. 이 혼(soul)에는 이해와 의지(the understanding and the will)의 두 가지 특수한 기능이 있는데, 영혼은 이성과 지성의 부분을(as denoting reason or intelligence), (soul)은 정(, all the affections)의 자리를 차지한다. 서철원 박사는 영혼은 영과 혼으로 구분되지만 각각 별개의 실체로 인정될 수가 없다.”하여 이분설을 칼빈과 동일하게 견지하였다. 

사도 바울은 데살로니가 성도들에게 기도를 부탁한다. 자신은 항상 쉼 없이 데살로니가 성도들을 위해서 기도하는 사람이지만, 자신을 위해서 기도를 청한다(25). 기도는 강한 자가 약한 자를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니라, 전능하신 하나님께 하나님의 백성들이 하는 것이다. 사도 바울은 기도를 받으시는 주님을 믿기 때문에 주께 의탁하고 의인의 기도를 사모한다. 어떤 약하고 낮은 사람들도 전능하신 하나님께 기도할 수 있기 때문에 어떤 큰 사람,위정자를 위해서도 할 수 있다. 혹자들이 높은 사람이 낮은 사람을 위해서만 기도하면 좋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견해는 부당하다. 기도는 기도하는 사람에게 효력이 있는 것이 아니라, 기도를 받으신 주님께 있다. 

그리고 성도들과 서로 문안하며 교제를 이루라고 당부한다(26). ‘거룩한 입맞춤으로 모든 형제가 인사하며 교제한다. 그리고 본 편지를 모든 형제와 함께 읽으라고 당부한다(27). 사도 바울의 편지를 읽으면서 더 발전된 해석을 하면서 은혜를 나눈다.

그리고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축복하며 마지막 인사를 한다(28). 바울의 축복은 주 예수 그리스도’, ‘주 예수’( 22:21), ‘아들, 아버지, 성령’(고후 13:13) 등으로 몇 문장으로 사용한다.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축복 문장이 완전하다. 


 축복(祝福), 축도(祝禱).. (1) 예배 마지막 문장에서 ‘~을 찌어다 축원하옵나이다 문장이 있다. 예배 마지막 선언 문장은 기도가 아니기 때문에 축원(祝願)’은 좋지 않다. 그리고 목사의 권위, 자격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주와 사도로부터 위임받은 문장을 선언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개인적인 기도 내용인 축원은 바람직하지 않다. (2) ‘축복 축도 ‘Benediction’을 번역한 용어이다. Bless와 다른 개념이고, 예배 마지막 선언에 해당하는 전문 용어이다. 축도(祝禱)는 축복기도의 준말로, 기도가 있기 때문에 좋은 용어가 아니다. 축복도 적절한 번역으로 보지 않는 경우에 강복선언(降福宣言)’ 등으로 대체하는 경우도 있다. 합동 교단은 축복을 사용하고 있다. (3) 축복 문장은 성경에 있는 문장을 그대로 반복하는 것을 제안한다. ‘설교 내용이나 교회 위’, 교회 밖에 다른 범위까지 포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4) 축복 문장이 현재 "~있을 지어다"가 거부감을 준다는 반응을 고려하여 "~함께 하여지이다" 또는 "~함께 있어지이다"로 제안하는 경우도 있다. 분명한 것은 축복은 기도가 아니기 때문에 기도 형식이 있으면 안 된다. 마지막 기도에 예수 이름으로 기도를 마친 뒤에 축복을 해야 한다

기사제공 : 크리스찬타임스


출처 : 한국개혁신학 연구원
글쓴이 : 고목사 원글보기
메모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데살로니가전, 후서

고목사 2016. 5. 4. 10:54
데살로니가전서 4 장 데살로니가에 주는 바울의 권면(윤리와 재림에 대해서)
고경태 목사(한국성경연구원)
기사입력 2016-05-03 오후 9:29:00 | 최종수정 2016-05-03 21:29  

[데살로니가전서 4:1-8. 하나님께서 기뻐하는 생활은 성별된 삶. 특별히 남자와 부자에게 요구함] 바울은 데살로니가에 대한 주변 상황에 대해서 이야기 한 후에 본격적인 권면에 들어간다. 바울은 데살로니가 성도들에게 어떻게 해야 하나님의 기쁨이 되는 지를 훈련시킨다. 이 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구하고 간청하는 자세로 하였다. 그래서 결국은 성도들이 더욱 더 하나님께 충성하도록 하도록 권면하였다(1).

사도 바울은 데살로니가에서 사역할 때 하나님이 무엇을 기뻐하시는지를 전파하였다. 그런데 데살로니가전서에서는 명확하게 하나님이 기뻐하는 일이 무엇인지는 말씀하지 않는다. 후에 하나님의 뜻은 그리스도 안에서 항상 기뻐하고 쉬지 말고 기도하고 범사에 감사하는 것이다(살전 5:16-18). 그리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은 죄인이 의인이 되는 것이다. 또 보내신 자, 독생자를 믿는 것이다( 6:29). 하나님의 일이 보내신 자 예수를 믿는 것이다.

데살로니가 성도들은 사도들로부터 주 예수의 명령이 무엇인 줄을 잘 알고 있었다. 그런데 데살로니가 성도들 중에서 그 하나님의 뜻을 어긴 부류가 있었다. 2-3절에서 주 예수의 명령 하나님의 뜻이 동일하게 위치한다.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서 성도를 부르셨는데, 부름의 목적이 복음의 목적이다. 하나님께서 성도를 구별하여 부른 것은 거룩과 성화를 하도록 하는 것이다. 복음의 목표는 자신을 하나님께 성결하게 드리는 것이다(Calvin). 

사도 바울이 데살로니가에 전하는 첫 번째 권면은 거룩이다. 그리고 시대를 음란한 시대로 규정한다. 데살로니가에 주어진 음란은 남편이 아내에 대한 그리스도인에 합당한 자세이다. 그리스도인 남편은 아내를 거룩함과 존귀함으로 대할 줄 알아야 한다(4). 당대의 법으로 아내를 무시하고 자기 정욕대로 행동하는 것이 별 문제가 없지만 하나님의 말씀으로는 정욕을 따르는 죄의 문제였다. 그리고 분수를 넘게 형제를 해하지 않도록 권면하였다.형제를 해하는 것 중에 하나는 과도한 이자 부과(고리대금)일 것이다. 아내나 연약한 형제에 대해서 포악을 행하는 것은 결국 심판을 받을 것인데, 그리스도인은 절대로 행해서는 안되는 일이다. 그리스도인이라면서 세상의 법인 육체의 정욕을 따르는 것은 성령을 주신 하나님을 저버리는 것으로(3b-8) 불신자가 하는 행동이다. 그들은 사람을 무시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포기하는 행동이기 때문이다.

당시 데살로니가는 항구 도시로 성적(性的)으로 매우 문란한 도시로 유명하였다. 그러한 상황에서 성적인 권면을 구체적으로 하는 것은 쉬운 권면은 아니다. 그리고 남편들에게 아내에 대해서 순결, 존귀하게 여기라는 권면은 매우 이색적 가르침일 것이다(4). 그리스도인은 이방인의 법을 쫓지 않고, 오직 하나님의 말씀에 근거하여 행동하기 때문에 세상의 풍습을 쫓지 않아야 한다. 둘째, () 질서에서 적당한 분수, 즉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지켜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하나님께서 징벌을 하신다(6). 하나님의 징벌을 소개하는 것은 인간의 부정적이고 소극적인 심리를 이용한 것이다. 인간은 상을 받기 위해서 공부하는 경우도 있지만, 벌을 받지 않기 위해서 공부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성 범죄, 성 문란의 위험성은 공동체 질서를 깨뜨리는 것을 넘어서서 성령을 주신 하나님을 저버리는 것이다(not reject man but God, who gives you his Holy Spirit., 8). “성령을 주신 하나님은 예수이며( 2), 주께서 몸소 명령하신 것을(살전 4:2) 사도들이 위임받아 전하였다. 복음(사도의 가르침)을 거부하는 것은 곧 성령의 탄식을 거부하는 것이며 사도를 통해서 명령하신 주 하나님을 거부하는 것이다. 이 시대의 진정한 말씀의 권위는 전하는 자나 듣는 자가 주께 위임받은 말, 사도의 복음을 전하는 것에 있다. 전하는 자는 위임시킨 말을 하고, 듣는 자는 전하는 자로 주의 말씀을 들을 수 있어야 한다. 천주교(로마 교회)는 교황의 말을 위임받아 전하는 일을 하고 있다. 


[데살로니가전서 4:9-12. 형제 사랑의 방법: 사랑하는 자에게 짊이나 피해가 되지 않는 것] 사도 바울은 두 번째로 형제 사랑에 관하여 권면을 한다. 데살로니가는 형제 사랑에 대해서 마케도니아에 소문이 날 정도로 사랑이 풍성하였다. 그러나 더욱 더 풍성이하기 위해서(참고 4:1) 더 심층적으로 권면을 하였다(9-10). 잘하고 있는 데살로니가 교회에 더 잘 하도록 사랑의 권면을 하였다. 그리스도인의 사랑은 하나님 앞에서 완전해야하기 때문이다. 상대적 완전이 아닌 절대적 완전을 위해서 더욱 분발할 수 있어야 한다. 

사도 바울은 형제를 사랑할 때에 먼저 조용히 자기 일을 하여 자신의 손으로 일할 것을 권면하였다(11). 일하지 않고 어떤 소득을 기대하는 것은 바르지 않다. 그래서 외부 사람들에게도 존경을 받고 자신도 부족함이 없어야 한다(12). 성경에서 그리스도인은 불신자들(외인)로부터 존경받아야 하는데, 바르고 열심히 일하는 모습에서 그러해야 한다. 땀의 소산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자기 분량 안에서 부족함이 없이 기쁘고 담력 있게 사는 것이다.상대방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부담을 주지 않으며 서로에게 유익이 되는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 그리스도인이 높은 위치에 있어야 영향력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육적인 개념이고 계급적이고 파괴적인 생각이다. 그리스도인의 영향력은 바르고 순결한 생활에서 기쁨과 감사로 역동적으로 사는 것에 있다. 복음 시대에 기적으로 복음을 전하려는 것은 전도의 미련함을 무시한 행동이다. 오직 조용히 사랑하고 섬기며 믿음을 정진하는 모습이 외인들에게 존경을 받을 만한 모습이 되어야 한다. 


[데살로니가전서 4:13-18. 주님의 재림] 셋째 권면은 재림에 관한 권면이다. 재림의 가르침의 유익은 위로의 확신이었다(18). 바른 교리를 바르게 선포할 때에 성도는 큰 위로를 받게 된다. 사도 바울은 데살로니가에서 3번 안식일에 회당에서 복음을 전파한 뒤에 추방되었다. 그 때 데살로니가 회당에서 유대교에 입교한 이방인들은 재림 복음까지 모두 인지하였다. 재림 신앙은 고난 받은 그리스도인에게 주는 가장 확실한 위로의 선물이다. 

재림은 부활하신 주님께서 다시 오신다는 것이다. 이 재림은 모두가 다 아는 것이다. 신천지라는 집단은 예수(재림 예수)가 다시 왔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문제점은 모두 모르는데 자기들만 아는 방식으로 왔다. 그러나 다시 오시는 예수는 모두가 아는 방식으로 오신다(살전 4:16). 그리고 예수가 오시면 죽은 자와 산자의 부활이 일어난다. 그리고 공중에서 주를 영접한다(살전 4:17). 아무도 모르는 방식으로 예수가 다시 왔다는 가르침은 성경 가르침에 맞지 않는다.

구름 속으로 끌어 올려는 영역에서 ‘caught up’으로 번역하였는데, 과격한 종말론주의자들은 ‘rapture(携擧)라며 열광하기도 하였다. 한국교회는 1992 10 28, 시한부 종말론 운동으로 사회까지 물의를 일으키기도 하였다. 그 가르침이 틀린 것이 드러났지만 아직까지도 포기하지 않고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 교회 성장에서 하강 곡선을 시작한 시점으로 보는 견해도 많다. 

재림 신앙은 형제의 죽음에서 위로를 받는다. 주의 재림에서는 먼저 죽은 자나 모두가 부활하신 주님을 믿음으로 하나님께서 잠자는 자를 데려오실 것이다. 주의 재림이 오시기까지는 먼저 죽은 사람들은 잠자는 자들이다. 주께서 호령과 천사장의 소리와 하나님의 나팔 소리와 함께 친히 하늘로부터 내려오실 것이다. 그래서 먼저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들이 일어나고, 살아있는 사람들이 먼저 죽어 살아난 사람들과 함께 올라가 공중에서 주님을 영접하게 될 것이다. 그 뒤로는 항상 주님과 함께 있게 될 것이다. 데살로니가전서에서는 재림 후에 주를 만난 뒤에 영원토록 주와 함께 있음을 말씀한다

기사제공 : 크리스찬타임스


출처 : 한국개혁신학 연구원
글쓴이 : 고목사 원글보기
메모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