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거스틴-신국론

고목사 2015. 10. 17. 12:21
하나님의 도성 읽기(65) 13권 4-5장. 죽음을 이길 믿음을 선사받은 은혜의 백성
고경태 목사(한국성경연구원)
기사입력 2015-10-17 오후 12:17:00 | 최종수정 2015-10-17 12:17  

13 4. 죽음이 죄의 벌이고, 은혜로 죄가 사면되었는데 왜 은혜를 입은 사람이 죽어야 하는가?에 대해서 의아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유아세례에 대해서](De Peccatorum Meritis et Remissione, et Baptismo Parvulorum, 412)에서 논의하며 제시했었다. “은혜를 받아 죄사함을 받으면 죽음과 죄가 관련이 없어지는데 영혼이 몸을 떠나게 한 것은, 중생의 성례전(regenerationis sacramentum)을 받은 후에 즉시 몸이 영생불사가 된다면 믿음 자체가 연약한 상태가 될 것이다. 믿음은 현재 눈에 보이지 않는 난관에서 흔들림 없이 소망하면서 기다려야하기 때문이다.” 믿음의 힘은 죽음의 공포도 극복한다. 거룩한 순교자들에게서 탁월하고 나타났고, 그들은 역사에서 믿음의 증인들이다.

성도가 죽음에서 승리가 없다면 영광도 없다. 만약 세례만으로 죽음이 면할 수 있다면, 믿음(영적전투)이 필요 없는 우상숭배로 전락할 수 있다. 눈에 보이는 상급을 추구하게 될 것이다. 누구도 시련이 없는 자신의 행위로도 상급을 요구하게 될 것이다. 믿음은 보이지 않는 상(non inuisibili praemio)을 추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끊임없는 정진을 요구한다.

참으로 크고 놀라우신 은혜로운 구주께서 죄에 대한 벌에서 개혁(전환)하여 의의 도구로 만드셨다(Nunc uero maiore et mirabiliore gratia Saluatoris in usus iustitiae peccati poena conuersa est). 이에 순교자들은 자신이 죄를 지으면 죽을 것이라고 고백하며 죄를 피하였다. 순교자들은 죄를 범해서 살아남는 것을 포기하고 믿음으로 죽음을 선택하였다. 하나님의 형언할 수 없는 자비로(ineffabilem Dei misericordiam) 죄인이 의인으로 되었다. 죄의 죽음의 형벌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더 이상 죽음이 그들의 공포나 굴레가 되지 않았다. 오히려 육체의 죽음을 피하기 위해 영원한 영혼의 죄에 대한 의식이 강한 것이었다. 육체의 죽음이 가장 큰 악이었는데, 의인에게는 어떤 때에는 선이 된다. 인간의 생에서 죽음이 절대성을 갖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은혜()가 절대적 가치를 갖는 것이다. 하나님이 위대한 은혜로 믿음을 주어, 죽음이 생명에 반대되지만 영생으로 건너가는 전환을 갖도록 하였다. 의인에게 죽음은 생명으로 가는 수단이다. 의인의 탁월함은 죄의 삯인 죽음을 눈 앞에 보고서도 두려워하지 않고 담대히 수용하며, 하나님께서 주신 믿음으로 영생으로 건너가는 것이다.


5. 사도는 오직 은혜를 표방하였다. 은혜를 강조하기 위해서 죄를 금지하는 율법까지 죄의 권능이라고 주장하기를 주저하지 않았다. “사망의 쏘는 것은 죄요, 죄의 권능은 율법”(고전 15:56)로 죄와 율법을 동등하게까지 놓았다. 죄는 금지하면 할수록 더욱 갈망하기 때문에, 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진정한 의를 사랑하고 기쁨으로 확보해야 한다. 이것은 하나님의 은혜로만 가능하다(non nisi diuina subuenit gratia).

사도들은 율법을 죄의 권능이라고 말하면서도 율법이 악하다고 생각하지 않도록 가르쳤다. 율법은 죄에 대한 최소한의 안전선이기 때문이다. 율법은 죄인에게 욕망을 더하게 할 수 있는 악이 될 수 있어 선이 아니다. 그러나 율법을 버리면 범법자가 되고 진리를 위해 죽음을 당하면 순교자가 된다. 죄를 금하는 율법은 선이고, 죄의 삯은 죽음이다. 악인은 자신의 악함뿐만 아니라 선()까지도 악용한다. 선한 사람은 자신의 선뿐만 아니라, 악인의 악()도 선용(善用)해야 한다. 죽음이 죄의 삯이지만 의인의 죽음은 영생을 선사받는 것이다.

기사제공 : 크리스찬타임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비밀댓글입니다
수신 : 기독교(예수교)

※관련발생근거와증거 : 헌법전문
①(문서번호 : 민다기2014-09-26-50)
②(문서번호 : 민다기2014-10-02-210)

제목 : 헌법청산을 주장(기도)하는 성환(천안서북)경찰과 평택경찰

내용 : 성환(천안서북)경찰과 평택경찰이 헌법을씹는(비방 유린 파괴 역적행위 등)행태가 다음과 같았다.
1)성환(천안서북)경찰과 평택경찰이 헌법에대한(종교의자유) 불만을가지고, 일반국민을 상대로 헌법과 종교문제를씹는(비방 유린행위등) 행태가
"기독교는 배타적이야~" , " 성결교회목사는 지가 하나님이래~" , "여호와의 증인은 이단이야~","착한사람눈에는 하나님의 얼굴이 보인데~", "난 기독교인이라 합장안한다"(타인을팔아서상대를씹는행위) , (개거품을물고씹는말이) "하나님이 어딧냐 " ~!!?!?!?,기독교인들을 물고 추행행각 등. 그러했다.
2)성환(천안서북)경찰과 평택경찰이 헌법에대한 불만을 가지고, 일반국민을 상대로 헌법을씹는 행태가 강도 절도 강간 살인을비롯한 강력범죄행각을 벌이는 강력범죄조직이며 강력범죄사범이었다.
3)성환(천안서북)경찰과 평택경찰이 헌법에대한 불만을 가지고, 일반국민을 상대로 불특정다수의 여성들과국민들을씹는(비방행위등)행태(언행등)가 "좃에찔려부은년~" 그러했다.
4)성환(천안서북)경찰과 평택경찰이 헌법과 군대에대한 불만을 가지고, 헌법과 군대 국민을 비방하는 행태가
"우리나라는 구심점이없다"고씹고(비방 유린 파괴 역적행위 등), 전제군주제와같은 왕권정치를 해야된다고 주장하며 헌법청산을 주장(기도)하고 있는者들입니다.
5)성환(천안서북)경찰과평택경찰은 성문헌법을 창녀Sex라고 비방을하며 헌법청산을 주장(기도)하는者들입니다.

○발생기간 : 1980年부터~2016년02월07일현재. 계속발생中
○발생건수 : 수백만건(부지기수이며 그것이 아예일상생활임)
○피해자 : (생략)
=이상=

성환(천안서북)경찰과 평택경찰이 헌법에대한 불만을 가지고 일반국민들을 상대로하는 역적행위가 위와 같았다.

=끝=

※위의 내용에 국정원과 검찰 내무경찰청과 구,민주당은 털끝만큼도 개입하거나간섭할 권한과 권리가없다.
▷ 평택*성환(천안서북)&서초경찰*들은,
내가(李大均을비롯한다수의국민) 헌법(헌법1조①②항)을 위반(위법)했다는 주장을하며,그것을 형사상의유죄라고 했다.그리고 지금까지도 끈질기게 형사처벌을 요구하는者들입니다.
[헌법을 가지고 李大均과국민의 위반(위법)이라는 내무경찰*들의 주장]
○발생기간 : 45년이상~.2016년01월현재 계속발생中 . ○발생건수 : 수백만건



글쓴이 : 李大均
(1)1968~9年경, 집에 강도가 침입했다.현직경찰*이란者가 현행강도였다.(내무경찰의 헌법비방사건이라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
(2)국민학교1학년 국어 "가나다라...하"
(3)민주주의체제는 다원주의이다.
나는 민주주의체제를 다원주의라고 했다. 민주주의체제를 다원주의라고 주장했다가, 나는 성환*평택경찰서를비롯한 경찰*일당들에 의해 형사처벌을 두번이나 받았다. 동시에 趙春基*金基順氏는 경찰*들에의해 살해당했다. 평택*성환경찰*들은 趙春基氏(그외 다수)를살해한 살인범인 것이다.
○(特記)법률의성문화

 
 
 

어거스틴-신국론

고목사 2015. 10. 11. 10:16
하나님의 도성 읽기(64) 13권 1-3장. 사람이 죽는 것은 첫사람의 죄 때문이다
기사입력 2015-10-11 오전 12:49:00 | 최종수정 2015-10-11 00:49

131. 우리는 현재의 출발점과 인류의 시원에 대해서 탐구했는데 전혀 해소하지 못하였다. 결국 우리는 성경에 의거해서 최초 인간의 타락에서 죽음이 시작했다는 것으로 시작해야 한다. 분명한 것은 하나님께서 천사와 같은 방식으로 사람을 만들지 않았다. 천사는 죄를 지어도 죽지 않는 불사의 존재이다. 그러나 타락한 천사는 숫자가 증가하거나 죄에서 회복될 수 없다. 인간은 순종의 의무를 다했더라면 죽음이 개입하지 않고 천사처럼 불사(不死)하며 영생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불순종하면 당연히 정죄를 받아 죽음의 벌을 받았다. 이것은 행위언약과 연결되는 문장으로 보인다.

2. 그런데 인간의 영혼이 불사(immortalis)하는데 독특한 죽음이 있다. 영혼은 불사(不死)하는데, 몸은 죽는다. 몸에서 생명이 떠날 수 있으며 생명이 없는 몸은 독자적으로 생명을 갖지 않는다. 몸이 죽는 것은 곧 영혼이 떠난 것이다. 성경에 몸과 영혼을 능히 지옥에 멸하시는 자를 두려워하라(10:28)고 구주(Saluator)께서 말씀하셨다. 범죄한 몸의 영혼은 하나님으로부터 생명을 얻을 수 없기 때문에 죽은 것이다. 몸이 영혼으로부터 생명을 얻는데, 영혼으로부터 생명이 오지 않기 때문에 죽은 것이다. 그리고 부활 후에도 형벌은 반드시 몸으로 고통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할 수 밖에 없다. 생명은 선한 것이고, 고통은 악한 것이다. 영혼이 몸에 있어 살게 하려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고통 속에서 산다면 살아있는 것이 아니다.

영혼이 선하게 살 때 하나님으로 사는 것이다. 또한 하나님이 활동하는 것이 아니면 선하게 살 수 없다. 몸과 영혼은 하나이며, 몸은 어쩌든지 영혼으로부터 생명을 얻는다. 불경건한 사람들의 삶을 육체의 삶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영혼이 죽었기 때문이다. 하나님께 버림을 받은 영혼도 몸에 생명을 공급한다. 몸의 생명의 근원은 영혼이다.

첫째 사망은 영혼과 몸의 분리이고, 둘째 사망은 처음 사망 후에 일이다. 첫째 사망은 선인과 악인에게 공통적으로 오는 것이다. 첫째 사망은 의인에게 선이고 악인에게 악이다. 둘째 사망은 선한 사람에게 오지 않는다.

3. 영육이 분리되는 것이 죽음이다. 그런데 선한 사람에게도 죽음이 선한 것인가?라는 문제가 대두한다. 선한 사람에게 죽음은 벌인가? 만약 사람이 죄를 범하지 않았더라면 죽음은 없었을 것이다. 처음 사람에서 죄가 출발했는데 후손들도 타고나면서 죄의 결과를 받는다. 이것은 동일하게 흙에서 난 것이기 때문이다. 흙으로 사람을 만들었는데, 사람은 스스로 부모가 되어 사람을 낳는다. 첫 사람과 재료가 비록 다르다 할지라도 똑같은 사람이다. 그리고 범죄가 선언된 후 부부가 연합하여 여인을 통해서 생산되는 모든 인류는 처음 사람 안에 포함되었다. 첫 사람에게 출생한 사람은 창조 때와 같은 상태가 아닌 죄를 짓고 벌을 받을 인간과 같은 상태가 된다.

첫 사람은 지혜가 없을 때, 성숙하지 않은 상태, 부족한 상태에서 죄를 범한 것이 아니다. 첫 사람은 모든 것이 완벽했는데, 부당한 교만이 있었다. 탐욕은 활줄을 뒤로 당기면 활은 긴장이 증가되는 것과 같다. 순수한 첫사람은 창조주 하나님을 의심하고 반항하면서 죄를 지었고, 그의 후손들도 죄인이 되었다. 첫 사람의 후손들은 죄인을 낳는데, 유아사망에서는 중보자 그리스도의 은혜가 적용된다면 죄의 사슬에서 풀려날 수 있다.

기사제공 : 크리스찬타임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