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랑

댓글 38

카테고리 없음

2020. 10. 27.









시월의 그 어느 날

 

느리게
천천히

 

즈려밟는 발걸음에

 

마지막
빛 발하는
네가

 

유독 아려 밟히누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