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낙서

명문의 자손 2020. 1. 20. 08:33

하룻밤



얇은 창호지 외풍바람에

호롱불 심지 돋우며

하얀 눈썹 되기싫어

움추리든 긴 겨울밤


하얀눈 소복히 쌓여가는 돌담 골목길

저멀리 백구가 멍멍 짖는다

메밀묵 사려~!

복조리요~!


하얀눈 쌓인 마당에 복조리 한쌍

마음속에 꼬깃꼬깃 품어있는

그저 살다보면 알게 된다는

엄마의 그리움 꺼내본다


시린바람에 문풍지 떠는 소리도

행복했던 시절

욕심없고 가난한 시절

보내지 않은 사람들은 모른다


빛이 있어도 볼수 없지만

빛이 없는 눈감음 속에

그리운 사람 볼수있어

참 좋은 세월을 뒷걸음 할수 있다면


눈썹이 하얗게 되어버린 오늘

옷자락 적셔도

그시절 소소한 행복과 함께 

꼴딱 하룻밤 지세워 보련만. . . 




옛 생각

홍빈 崔鴻賓(생몰 미상


 古 樹 鳴 朔 吹

고 수 명 삭 취

  微 波 漾 殘 暉 

 미 파 양 잔 휘

 排 徊 想 前 事

 배 회 상 전 사

  不 覺 淚 霑 衣 

 불 각 루 점 의



고목을 울리며 삭풍이 울고

잔 물결에 석양빛이 일렁이누나.

서성이며 옛날을 생각하자니

나도 몰래 눈물로 옷깃을 적시네.



삭취(삭풍이 불다 미파(잔물결 양(일렁이다

잔휘(석양빛 불각( 저도몰래

루점의(눈물 옷깃 적시다

님들 幸福 祈願합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요즘도 복조리 파나요?
구정 전날 집안으로 던지고
다음날인가 돈받으로 오지요
그땐 인심이 좋아 아무말없이 돋주고 하지요
이때가 가장 행복했던 시절같아요
너무그립네요



┃◀◀▶수천년 전 우리 조상들은 고래 사냥하는 그림을 남겼다. ▶◀▶┃


안녕하세요?

국보 285호로 지정되어 있고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울산
반구대의 암각화는 바다로 흘러드는 태화강의 상류인 대곡천의 절벽에 새겨진
바위 그림입니다. 반구대(盤龜臺)라는 말은 십장생의 하나인 거북이 엎드려 있는
모습을 한 절벽에서 유래했는데 반구대 암각화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고래 그림과
함께 호랑이·멧돼지 등을 사냥하는 장면 총 75종 200여 점의 그림이 새겨져 있지요.

반구대에 암각화를 새긴 것은 신석기와 청동기 때 한반도의 울산 지역에 살았던
사람들이지요. 이들은 높이 70미터, 너비 20미터에 이르는 대형 캔버스에 높이 5미터,
너비 8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그림을 그렸답니다. 이때 그린 그림이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길고 긴 수천 년의 세월을 건너뛴 1971년이었습니다.

그러나 수천 년의 세월을 견디어왔지만 1965년에 건설된 사연댐 때문에 물에 잠기게
되면서 반구대 암각화의 보존 문제가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어 안타깝기만 합니다.

◀선조들의 숨결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안녕하세요
주말 휴일 잘보내셨습니까
2월의 첫주 월요일 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온나라가 아니 전세계가
씨끌씨끌 합니다
오늘부터 기온이 많이 내려 간다고 합니다
건강에 유의 하십시요
오늘도 활기차게 시작해 보십시요
안녕하세요?사람은 혼자의 힘으로 될수 없습니다.
어렵고 힘들지만 서로 힘을 모으고,다가오는봄을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소중한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
감기조심하세요.늘 건강빕니다.
오늘부로 다시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네요.
님도 이번주도 건강하시고 활기차게 보내세요.

오늘이 봄의 길목 입춘입니다
입춘 대길 건양다경()()()
좋은날 되시길 바랍니다()
立春, 설立 봄春
입춘은 봄으로 들어서는 봄의 시작입니다.
그러나 입춘의 입자가 들入이 아니고 설立입니다.
입춘은 추위가 절정인 양력 2월 3~4일경에 듦니다.
여기서 농경사회 우리 선조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습니다.
따뜻한 봄이 오기 한 달 전쯤부터 농민들은 생활 터전인
농토를 가꾸고 씨았을 뿌릴 준비를 하기 위해서 봄을 만들어
간다는 의미에서 만들立, 세울立를 써서 立春이라 합니다.
아무튼 입춘을 맞아 立春大吉, 建陽多慶하시기 바랍니다.
畵庭 올림
안녕하세요?立春,입니다.따뜻한
한줄기 햇볕.문을열면 온갖 좋은 복이 들어오는
봄의 소식입니다.매화꽃이 피었습니다.
흐르는 물소리.모든일이 순조롭기를 기원드립니다.
좋은일만 가득하길 바랍니다.소중한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
감기조심하세요.늘 건강빕니다.
아침 인사드립니다
좋은 아침이 좋은 하루를 만듭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세요
畵庭 올림
호롱불 보니 어린시절이 추억이 떠오르네용. ㅎ
귀한 호롱불과 고운 글, 감사히 봅니당..~ 명문의 자손님..^^*
안녕하세요 반가운님~^^
콧등과 아래도리가 많이시럽군요
어께펴신 여유의 모습 보기 좋습니다요^*
친구님의 훈훈한 안부에 마음은 벌써 봄날입니다

변화 속에 살아라
너무 강한 햇살은 시력을 잃게 하고
너무 어두우면 앞으로 나아갈 수 없듯이
삶도 마찬가지다.
오늘 웃으면
내일은 울 준비를하고
오늘 행복하면
내일 불행할 준비를 해야 한다.
행복한 삶에 있어
정해진 원칙이라는 것은 없다.--"김정한 '괜찮은 위로'중에서"

내일까지는 춥데요
보온 신경 쓰시고 감기에 코로라 폐렴까지
일상이 혼잡합니다만 슬기롭게 생활해야지요~**

정성드린 훌륭한 포스팅에 온기 느끼며
열정에 감사드립니다
춥지만 따스한 차한잔의 여유로
소중한 시간 되었음합니다
~방도리 드림~
늘 반가운 명문의 자손님~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려보려고 하지만 내일이면
또 달라지기 시작할것 같네요, 다만 신종 바이러스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외출시 건강 관리에 만전을 기하시기를 바랍니다.♡♡
100% 알코올 원액으로 소독하면 소독 효과가 더 높을까요?
알코올 100%로는 소독 효과가 없습니다.
병원에서 쓰는 알코올 소독액은 농도 70~75%로 희석한 것입니다.
소독을 위해 사용하는 알코올은 에탄올(에틸알코올 C2H5OH)입니다.
에탄올은 삼투능력이 커서 세균 표면의 막을 잘 뚫고 들어갑니다.
에탄올이 세균 막을 뚫고 들어가 세균의 단백질을 응고시켜 죽이는 것입니다.
그런데 100% 에탄올은 단백질을 응고시키는 능력이 너무 탁월해 세균 표면의
단백질을 한꺼번에 응고시켜 단단한 막을 만들어버리기 때문에 오히려 에탄올이
세균 내부의 단백질까지 침투하지 못합니다.
따라서 살균 작용을 효과적으로 일어나게 하려면 100% 에탄올에 물을 섞어서 농도를 떨어뜨려야 합니다.
70~75%의 에탄올이 가장 살균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畵庭 올림
블친님 안녕하세요 아침인사 드립니다.
전 세계적로 확산되고 있는 중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름의 유래는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는 일식 현상 때 태양 빛이
태양을 가린 달 주변으로 삐져나가는 형상을 닮았다하여 코로나로
이름을 붙였다합니다.
畵庭 올림
요즘 세태가 많이 변해서 그렇지만
예전에는 세시풍속 중에 정월대보름이
설날 만큼 큰 명절로 지냈습니다.
정월대보름을 한자로 상원(윗上, 으뜸元)이라
할 정도로 큰 명절이었습니다.

일년중에서 가장 크고 밝은
달을 볼 수 있는 정월대보름날입니다.
올한해도 보름달같이 밝고
풍성한 한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畵庭 올림
오늘이 정월 대보름입니다.
오곡밥도 먹고,달집도 태우고,
보름달을 보면서 소원 빌어보고 ^*^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고유 민속 명절 이기도 합니다()
아참!
더위도 팔곤했죠^*^ 즐거움과 기쁨이,충만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ㅎㅎ~~
그런 시절이 있었지요.
'메밀묵 사려'
주마등되어 옛추억들이 쓰윽~ 지나가네요.
소문정 벗님
호롱불을 보며 옛그리움에 젖어 봅니다
65년도
시골중학교엘 첫발령 받으니
호롱불 쓰고
불 지펴 군불때던 그 시절이
그립고나
나이들면 추억먹고 산다지죠
겨울엔 문고리 잡으면 손이 쩍-쩍-달라붙었는데
이렇게 상상의 나래를 펼쳐 봅니다
벗님 덕분에(ㅋ)(ㅋ)
오늘도 힘찬 하루 되셔요

화창한 봄날씨 나들이 하기에 안성 맞춤일 것 갔은데
코로나 때문에 아쉬운 시간 입니다
봄 소식을 전하는 전령들이 여기저기 고개를 내밀고 있구요
오늘도 님의 집을 방문해 한주의 건투를 빌며 올려주신 멋진작품들과
하께 하며 잘 쉬여 갑니다
소망이 넘치는 하루가 되기 위해선
긍정적인 생각과 활기찬 에너지로 시작해야 합니다.
속으로 생각보다 입으로 고백을 하면서
자신에게 스스로 칭찬해주세요.
너는 무엇이든 할 수 있어
오늘 하루도 활기차고 기쁜 날이 될거야 라고 말입니다.
공감은 언제나 누르고 갑니다. 꾸~~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