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비기나무 (20200709)

댓글 31

식물/제주도야생화

2020. 10. 6.

제주도 해변에서 본 순비기나무입니다.
일출을 보려고 나갔지만 잔뜩 흐린 하늘이라 바닷가만 거닐다가 돌아왔습니다.
바닷가를 거닐다가 순비기나무가 꽃을 피운 모습을 보았습니다.
해변에 순비기나무가 무리로 자라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식물명 : 순비기나무
학명 :    Vitex rotundifolia L.f.
분류 :    통화식물목 > 마편초과 > 순비기나무속
분포 :    경상북도 및 황해도 이남, 경기도에서 전라남도 및 제주도 해안가까지 분포.
형태 :    낙엽 활엽 관목.
생육환경 : 바닷가에서 자란다. 
             바닷물에 닿아도 죽지 않는 내염성 수목이며 내한성이 강하다.
잎 :       잎은 마주나기하고 두꺼우며 달걀형이고 길이와 폭이 각 2 ~ 4.5cm × 1.5 ~ 3cm로,
            표면에 잔털이 밀생하고 회백색이 돌며, 뒷면은 은흰색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고 잎자루 길이는 5~7mm이다.
꽃 :       수상 원추형꽃차례는 가지 끝에 달리며 길이 4 ~ 7cm로 짧은 꽃이 많이 달린다.
            꽃받침조각은 술잔모양이고 흰색 털이 밀생하며, 꽃부리는 푸른 보라색이고 긴 쪽의 지름이 13mm로,
            겉에 흰색 털이 있으며 밑부분의 열편은 중앙부가 흰색이고 표면에 잔털이 있으며 7월 말 ~ 9월 초 개화한다.
열매 :    열매는 핵과로 원형이며 지름 5 ~ 7mm로 검은 보라색이며 10월 말 ~ 11월 초 성숙한다.
줄기 :    옆으로 또는 비스듬히 자라며 전체에 회백색의 잔털이 있고, 
           일년생가지는 약간 네모지며 백색털이 밀생하여 전체가 백분으로 덮여 있는 것 같다.
특징 :    줄기에서 뿌리를 내려 모래밭을 기어가며 산다. 전체에 회색빛이 나는 흰색의 잔털이 퍼져 난다.
유사종 : 목형 : 소엽이 대부분 3개이고 긴 타원형 또는 피침형이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없거나 있고
                    중국산이며 남부지방에서 심고 있다.
출처 :    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2020년 7월 9일 제주 광치기해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