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은공화국 소식

2009. 4. 22. 15:30

 

 

 

매실이 탱글하게 여물었내여,,

이 대로라면 작년 보다는 몇 배정도 수확이 되어 매실 발효액을 넉넉히

담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토종 옥수수와 단수수, 차조기등 봄 씨앗 육묘작업이 매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타지에서 제주에 온지 6개월 되셨다는 선생님과 통도사 근처에서 선생님과 아드님이 머무르시며 농사체험을 하시는 모습입니다.

 

어린 친구는 홈스쿨을 하는 중2학년 나이로 다른 캠프을 마치고 농사 체험을 위하여 먼곳에서,,

 

 

어린 여치가 올해 처음으로 볼수가 있어,,,

 

 

여치 근처에 무당 벌래가 부지런히 무언가 찾아 가는 길목에서,,,

 

 

찔레을 보니 먹고 싶어,,,

 

 

찔레 껍질을 조금씩 조심스럽게 벗겨내어,,,

 

어릴적 한번쯤 먹어 보았던 추억을 간직하고 있겠지여

 

 

들녂에 고사리 꺽는 아낙네들의 계절입니다,,

 

요새에 내리는 비을 어른들은 고사리들이 많이 불러준다하여 고사리 장마라 불렀습니다.

 

 

작년에 떠나갔던 제비들이 일주일 전에 돌아 왔습니다.

작년에 제비들이 집을 다섯게 모두 차지하엿지만 올해에는 몇 개 집에 살아갈지 벌써 궁금해 집니다.

찔레~
추억이 새롭군요. ㅎㅎ
정말 산뜻한 봄이네요
고사리는 볼수록 아기손 같다는 생각이 드넴요 ㅋㅋ
아기손
정말 그러내여,,,,

승리하는 하루가 되시길 빕니다.
이젠 제비님 보는것도 사진으로만...
이젠 완연한 봄인것 같습니다.
그래도 저녁엔 쌀쌀하더군요.
건강하세요~~~*^^*
야생의 모든 생명들이
많이 감소한다는 소식이 찡합니다..

여기도 이른 아침에는 겨울 잠바을 아직도 입고 일을 시작한답니다
건강하세여~~
찔레이네요...
연한 새순을 먹었지요...
제비가 돌아왔네요...
잠시 추억속에 머물다 갑니다...
고운하루 되세요~~^^
미모사님 감사합니다
어릴적 흙의 있는 고향,,

찔레 맛을 보러 이번 주말 더나보시면 어떨까여 모든님들이,,,행복한 저녂 맞이하세여~~
어릴적에 학교 오가며 찔레꽃도 따 먹고
찔레의 연한 순도 따 먹었었지요.
찔레 하면 웬지 향수를 자아 내는 것 같아요.
어릴적 추억을 떠 올리며 잘 머물다 갑니다.
남은 하루도 평안한 시간 되세요...
고운 추억을 가지고 사시내여
찔레꽃이 곧 피어난 길이 도 그립워지겠지요,,,
잃고 사는 많은 것들이 소롯이 담겨있네요.
여치가 벌서 보이나봐요..
처마밑에 제비는 참 오랜만에 봅니다
안녕하세여
제비가 있고
여치가 있고,,,

지나시다 차 한잔 하시고 가세여,,행복하게 하루 하루가 되시길~~~
모두 이시절도 돌라가야 하는데..
맞는 말씀입니다~~
와~오랜만에 시골 풍경을 보네요~예쁘고 멋져요..^^*
그런가여,,
자주 시골 내음 보내도록 하겠습니다~~
내가 살던 고향도 내 어릴적 추억도 돌아가신 부모님도 생각하게 하는 군요. 눈시울이 뜨거워 집니다.
옥원님 마음 속 깊이에
어버이의 사람이 가득이,,,

행복이 절오 풍겨 옵니다`~~행복하소서`~
아~~~ 찔레
어릴적 많이도 먹었던 찔레
감사히 보고갑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요
찔래 추억이 있으시군여
추억이 있다는 것은 행복이랍니다

건강하세여 오래도록~~
어릴쩍생각이나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