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과 생태 이야기/생태적 삶과 & 환경 이야기

2010. 6. 2. 07:48

2050년, 유럽 재생가능에너지의 비전

 

모든 에너지를 재생가능에너지에서 얻는 것은 정녕 불가능한 일일까? 유럽재생가능에너지협회(European Renewable Energy Council, EREC)가 그 답을 내놨다. 이 협회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 ‘RE-thinking 2050’를 통해 2050년까지 최종에너지 소비에서 재생가능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율을 100%까지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보고서는 재생가능에너지의 보급 확대가 유럽의 에너지 공급시스템과 CO2 배출에 미치게 될 영향과 사회, 경제, 환경적 편익을 분석하고, 유럽연합이 재생가능에너지의 잠재력을 충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상세한 정책 조언 등을 담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재생가능에너지가 지닌 잠재적인 편익은 온실가스 저감, 에너지 안보, 미래지향적이며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 등 복합적이다. 유럽연합은 2050년까지 에너지 부문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의 90%를 줄일 수 있으며, 이로서 3조8,000억 유로에 달하는 온실가스 감축비용을 절약하게 될 것이다. 재생가능에너지 분야의 일자리 수는 2020년 270만개, 2030년 440만개, 2050년 610만 개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이러한 목표 달성이 쉬운 일은 아니다. 무엇보다도 재생가능에너지 기업과 정부, 시민사회의 강력한 협력관계 구축이 필요하다. 보고서는 화석연료 가격변동이 예측 불가능한 상태이기 때문에 특히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은 지역에서는 더더욱 재생가능에너지에 대한 투자가 확대되어야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종에너지소비에서 재생가능에너지의 비중(Mtoe)


보고서는 또한 재생가능에너지의 확대가 단지 기술 활용의 문제만은 아니라는 점을 명확하게 밝히고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정치적 의지다. 100% 재생가능에너지 공급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에너지 생산과 소비의 모든 분야에서 혁명적인 전환이 이루어져야 한다. 보고서가 제안하는 주요 정책수단들은 다음과 같다.

● 모든 EU 정책영역에서 100% 재생가능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 지원

● 에너지 효율성 증대 및 에너지 절약을 위한 야심찬 정책기반

● 27개 회원국에서 2009년 제정된 EU 재생가능에너지 지침(RES Directive)의 완전한 이행

● 2030년 법적 구속력 있는 재생가능에너지 확대 목표

● 에너지시장의 완전 자유화

● 화석에너지와 원자력에너지에 대한 모든 보조금의 철폐

● EU 차원의 탄소세 도입

● 전력인프라의 슈퍼스마트그리드로의 전환

● 하이브리드 에너지 해법과 가상 발전소(virtual power plants)

● 냉난방 효율 증대

● 새로운 교통시스템

● 스마트 에너지 도시 2050

● 스마트 에너지 건물 2050

유럽재생가능에너지협회는 태양광, 태양력, 소수력, 바이오, 조류 및 조력, 지열에너지 분야의 주요 기업들과 연구기관들의 연합체이다. 이 협회 회원기업들의 연간 자본 회전율(annual turnover)는 700억 유로를 상회하며, 총 고용인원은 55만 명이다(기후변화행동연구소 이윤주 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