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Kay 2018. 8. 19. 15:14

 

20188월 중순 (8 12 ?), 세 사람 (1사람은 영국인, 2사람은 슬로베니아인)의 숙련된 등반가들에 의해 북릉(北稜)을 통한 Latok 1 (해발 7145 m)의 등정이 이루어졌다는 소식을 접하였다. 그러면서 내 뇌리를 스친 것은, 한국의 2018 6 21 NEPA 등정대의 등반가들의 안타까운 부상과, 20186 22일 구조와 후송이었다.

 

물론 나는 직업적 등반가가 아니니, 그 등반에 대해 세세한 사항을 언급할 수는 없으나, 동서(東西)

화가 교통하는 비단길(silk Road)’을 떠 올렸다. 우리가 살다 보면, 때로는 목적을 가로막는 장애들에

마주치게 된다. 마치 동()과 서(西) Taklama-kan 사막이 가로 막는 것과 같다. 그러면, 좌절할 수

도 있고, 우회할 수도 있다.

 

장애를 피하여 북()으로 우회하려 하면 천산산맥(天山山脈)이 또 가로막고, ()으로 우회하려 하

면 곤륜산맥(崑崙山脈)이 가로 막는다. 곤륜산맥의 기슭은 통하여 가면 (서역남로), 타미르고원(Pamir

Mountains, 帕米爾高原)에 마주친다.

 

북릉을 통하여 Latok -1 을 등정을 이룩한 그들은, Latok-1 북릉을 추구하면서도 정상(頂上) 밑에서

좀 서(西)쪽으로 돌아갔다. 어떤, 목표에 도달하기 위하여는 때로 좀 돌아가는 지혜가 필요하다.

 

그러니, 포기하지 않고 추구하는 거기에 길이 있다. 때로는 우회(迂回)하는, 그러나 목표를 망각(妄却)

하지 않고, 목표를 추구하는 집념이 필요하기도 한다. 때로, 그러한 용기(勇氣 ?)가 필요하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the first asent on Latok-1 thru north face.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