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6. 23. 22:40

 

인도의 가장 북쪽 지역이 Kashmir 라고 불리며, 그 지역은 3(인도, 파키스탄, 중국)에 분리되어 관리(지배, 통제)되고 있다. 요즈음, 그 지역 등에서 중국과 인도(印度)가 심한 군사적 갈등을 가지고 접경지역에서 충돌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많은 병력들이 그들 분쟁지역에 집결하여 대치하고 있다고도 한다.

 

관련하여, 중국이 만든 신형 병기가 그곳에서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한다. 일명, ‘큰 못이 깊게 박힌 각목의도하지 않은 분쟁을 막기 위하여 총기의 사용이 금지된 상태에서 뛰어난 살상능력을 나타내, 지금까지 인도(India)의 군인 수십 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더하여 중국은 격투기에 익숙한 싸움꾼들을 그들 분쟁지역에 보냄을 추진하고 있다니, 그 신형 무기의 효력 증대가 기대된다,

 

하여튼, 와중에 외국의 어느 매체가 전하는 바에 의하면, ‘China says India sent troops into Chinese territory in ‘Donglang’, which India calls ‘Doklam’, and has repeatedly called on them to be withdrawn. (중국은 인도가 ‘Donglang(인도에서는 ‘Doklam’ 이나 부르는)’의 중국 영역으로 군대를 보냈으며 계속 그의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하였다니 흥미롭다.

 

어느 사전은 이렇게 설명한다. ‘도클람(영어: Doklam)’인도중화인민공화국(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일으키고 있는 지역으로 부탄이 실효 지배하고 있다. ‘도클람은 부탄에서 부르는 명칭이며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둥랑(영어: Donglang, 한국 한자: 洞朗)’, 인도에서는 도카 라(Doka La)’라고 부른다. 시킴(Sikkim)지역에 둥랑이 위치해 있다.

 

하여튼, 그들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분쟁지역들이 포함된 서부전구(사령부 : 우루무치)의 사령관으로, 인민해방군 54군단 참모장을 지내고 동부전구의 지상군 사령관을 지냈던, 전임자(He)보다 다섯 살이나 젊은 新星 ‘Xu Qiling (57, 徐起零)’이 부임하였다니, (중국의 입장을 나타낼) 그의 행보 또한 흥미롭게 지켜볼 수 있을 것 같다. ^^* (비록 먼 남의 나라 이야기 이지만_)

 

중국의 신형 병기.pptx
9.62MB
신임 서부전구 사령관의 행보.pptx
1.23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