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8. 9. 08:04

 

얼마 전, 나는 북극에 가까운 Canada 의 최북단 Ellesmere 섬의 만년설(萬年雪)이 사라짐에 대하여 소개한 바 있는데, 이제 어느 매체는 남극에 가까운 Argentina 의 남단 Patagonia 지역에서 빙하(氷河)가 사라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다.

 

모두가 지구온난화의 때문이며, 그것은 결국 국지(guerilla, 게릴라)성 호우와 홍수 등 이상기후의 원인이 된다.

 

대한민국의 중부지방에서도 계속된 폭우로 불어난 물로 한탄강의 지류들이 범람하고, 철원군 금화읍 생창리(生昌里),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二吉里) 등 근처의 마을들을 불에 잠기게 했다고 한다. 안성, 이천, 가평의 산사태 소식들에 더하여진 안타까운 소식들이다.

 

폭우로 한탄강의 수위가 상승하여, 그 지류들의 물 흐름이 둔해지고 결국 범람하여(제방을 넘쳐흘러) 발생한 수해라 생각된다.

 

한탄강은 미수복지구(북한)에서 발원하여, 철원을 거쳐 임진강에 합류하는데, 강물에 의해 의해 운반되는 토사의 퇴적으로 하상(河床)이 높아진 데에 더하여, 집중호우로 수위가 급격히 높아지면서 강물의 흐름은 구불거리는 계곡을 따르지 않고, 제방을 넘어 직진성(直進性)을 드러내 범람한 것이라 생각된다. 대부분(두만강 등 소수의 강 제외) 북한의 강들은 동()에서 서(西)로 흘러 서해로 유입되고, 일부 예성강이나 임진강은 북()에서 남()으로 흘러 한강하구(강화도 인근)에서 한강과 함께 서해로 유입된다.

 

 

한강(漢江), 상류 dam 들의 방류량 증가로 수위가 더 높아지리라 생각하며, 그로 인한 교통의 정체와 혼잡이 우려되며, 한강을 넘어 강북과 강남을 오가며 출퇴근하여야 하는 아들을 걱정하게 된다.

 

철원군 김화읍.pptx
1.10MB
사라진 남극빙하.pptx
0.98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