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9. 22. 12:10

 

2012년 창업(창업주 : 장이민(35))한 중국의 북경에 본사를 둔 인공 지능(AI)콘텐츠 스타트업(start-up enterprise, 혁신형 초기창업기업) 바이트댄스(ByteDance)는 중국의 인공 지능(AI)ᆞ콘텐츠 스타트업(start-up enterprise, 혁신형 초기창업기업) 이다한자로는 字節跳動이라고 적는다. 인공지능과도 관련을 가지며, 주로 동영상 공유 service 를 제공하는 기업은 미국에 진출하면서 상호를 Tik Tok Global 이라고 내세우며, 중국출신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SNS business model 로 하며, Oracle Walmart 등 미국기업을 이용하여 미국정부의 제재를 피하려 한다고 알려진다.

 

미국 정부의 움직임에, 중국 정부는 앞장서 개입하고, 기업은 적절히 타협하고, 여론전과 소송을 불사하는 '3박자' 로 맞서는 모습이다. 재미있는 것은, 중국기업 바이트댄스(Bytedance)’의 자금에 상당한 미국 사모펀드와 투자회사의 돈이 기여하고 있다는 것이다.

 

강한 기업이 살아 남는가? 살아남은 기업이 강한 것인가? ^^*

중국은, 미국내 내부갈등 유도와 여론전의 승리로, 미국정부의 행정명령이 법원에서 뒤집힌 것과 관련하여 역사적 승리라고 치켜세워 평가하고 있지만, 이에 맞선 미국정부의 항소상장전 투자유치(pre IPO)’의 결과는 두고 보아야 할 일이다.

ByteDance.pptx
0.13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