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9. 29. 23:31

 

우리나라에서 대충 10,000 km 떨어진 곳에서 AZERBAIJAN(인구 : 1,000만 명, 국민소득 : 10,500 USD) 이라는 국가와 ARMENIA (인구 : 300만 명, 국민소득 : 3,550 USD)라는 국가간 戰雲이 감돌고 있다고 한다. 19942014 2016년에 이어지는 전운이다. 무슨 이유로 그리 심하게 대립하는지는 모르지만, (2020929일 현재 약 100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는, 그곳에서 전쟁이 발생하여도, 그 총알이나 포탄이 내가 살고 있는 동네까지 날아들지는 않겠지만, 그 지역의 불안이 우리의 기름수송에 악영향을 미치지는 않을지 염려되고, Gas 값의 인상으로 주변 사람들이 우리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구매력이 감소하지 않을지 염려가 된다. 전운이 감도는 지역이 카스피海(Caspian Sea) 지역에서 생산되는 Gas 의 운반경로라니 그렇다.

 

두 국가간 긴장이 제고되고, 전운(戰雲)이 감돌고 있는 것이, Armenia 가 점령하여 실제적 지배를 하고 있는Azerbaijan 내의 영토(산악지대 기슭) Nagorno-Karabakh 지역과 무관하지 않으리라는 것이 나의 추정이다.

 

하여튼, 그들 나라들은 우리로부터 멀리 있다. 그보다 훨씬 훨씬 (그들 나라들과의 거리의 약 0.5 %) 가까이 (대한민국 공무원을 사살하고, 그 사체를 불태운) 강력한 적()을 대하고 있는 우리는 더욱 가까운 적에 관심을 가져야만 한다. 그러한 그들의 포탄은 언제든지 내가 살고 있는 동네까지 날아들 수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929104633802

 

그건 그렇고, 이번 어업지도선에 대한 소식들로 내기 알게 된 것들은 아래와 같다.

-       500톤급(499) 배수량의, 흰색으로 도색된 철선이다.

-       승조원은 16 명 이나, 구명조끼는 27개로 관리되고 있다.

-       선미에 좌ᆞ우로 붉게 도색된 두 척의 구명정을 탑재하고 있다.

내가 이를 밝히는 것은, 어업지도선은 관공선이기는 하나, 군함이 아니므로 알려진 어느 정도를 밝혀도 군사기밀 유출(간첩죄, 이적행위죄)의 범죄에 해당하지는 않으리라 생각하는 때문이다.

 

어업지도선에 근무하는 모든 사람들과, 그에 관련한 업무의 모든 사람들의 건투를 바란다.

어업지도선 _ 무궁화10.pptx
0.77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