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1. 27. 11:20

 

나는 가끔 보이지 않는 것들을 잘 느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Sunk cost’, ‘외상매출에 의한 흑자도산이 그렇고, ‘공기의 소중함 등이 그렇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얼마 전 나는 어떤 여론조사업체의 조사결과를 보다가 두 보이지 않는 (사라진) 것들에 주목하였다. 지역적으로 강원 제주가 사라졌고, 연령적으로 60대가 사라졌다. 모집단에 비하여 너무 미미하여 무시할 만 하다고 여겨졌기 때문일까? 아니면, 궁금하면 직접 알아보라는 뜻일까?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all/20201123083948023

http://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206093

 

2020년 기준, 강원 인구는 약 약 154만 명이고, 제주 인구는 약 67만 명, 60대 인구는 648만 명 이니, 모집단(대한민국 전체인구)의 수가 5,184만 명 이라면, 강원/제주의 인구는 4.3 % 정도이고, 60대 인구는 12.5 % 정도이다. 어느 수치도 무시될 수 없다. 그런데, 그것들이 사라져 보이지 않게 숨겨진 것이다.

 

내가 생각할 때, 여론조사 등의 통계는 모집단(母集團)의 특성을 대변(代辨)하여야 한다. 임의로 어떤 것을 무시하거나, 감추어서는 안 된다. 그래서, 나는 그 글을 보며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보이지 않는 것들 _ 20201126.pptx
0.23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