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Kay 2020. 6. 3. 23:53

 

계속 확산되는 무한폐렴(COVID 19)은 우리의 생활에 많은 변화를 야기하였다. , 앞으로도 많은 것을 변화시키리라 생각된다.

 

그러한 변화들 중 대표적인 것들이, 생활 속에서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음과 관련하여 서로 마주치지 않으려는 것과 관련한 것들이 아닐까 싶다. 자동화와 기계화로 많은 사람들이 직장을 잃고, 수입이 줄어들어 살기가 힘들고, 예민해지는 것도 그러한 한 변화라 생각한다. (서울역의 공항철도 상가(15번 출구 근처)에서 있었던 느닷없는 폭행사건도 그러한 것 아닐까 생각된다.)

 

나는 최근 미국의 흑인폭동도 그러한 관점에서 바라본다. 일자리가 줄어들고, 수입이 줄어들면, (여분을 갖지 못한) 가난한 계층부터 어려움을 더하여 가지게 되며, 그로 인한 불만은 다른 불만에 누적되어 (스스로 감당하기 힘든) stress 로 작용하는 것이다.

 

어느 매체가 전한 한국의 ‘20204월 산업활동 동향(통계청)’은 내수시장에 대한 한정적 결과로, 우리나라가 수출위주로 경제를 유지하여야 하는 현실을 무시한 것이다.

 

그에 경기동반지표라는 표현도 있고, ‘경기선행지표라는 표현도 있다. 둘 다 하락하고 있다고 한다. 다른 표현으로, ‘요즘 괜찮습니까?’하는 질문에 아니요라는 답이 많아지고 있으며, ‘앞으로 나아질까요?’라는 질문에 아니요라는 답이 많아지고 있다는 뜻이다. 그렇게 우리는 어려움을 향해 가고 있다. 어떻게 해보려 해도 돈이 없다. 정부의 돈에 의하여?’ 정부의 돈은 국민의 주머니에서 나온다. 그런데, 국민의 주머니는 비어간다. 그러므로, 돈이 없는 것이다. 누구도 자신의 마지막 동전을 내놓으려 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여건상 친지들과 육체적으로 거리감을 가지더라도, 정신적으로 멀어져서는 안 된다. 개인방역을 철저히 함에 더하여, 무엇도 극복할 수 있는 관심과 사랑을 키워야만 한다.

COVID 19 와 경기 _ 200530.pptx
0.40MB
폭력적 시위 _ 200602 _ 미국의 경우.pptx
3.8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6. 3. 04:59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계절이다.

 

어느 매체가 게재한 당신의 다음 모험을 위한 10 제품(친환경적인 10 Eco-Friendly Products For Your Next Adventure)’이라는 글을, 그들이 그것들은 만들 때는 나름으로 여러 검토들을 하였으리라 생각하여 흥미롭게 보았다.

http://mail2.daum.net/hanmailex/Top.daum?checkGroot=false#ReadMail

 

하여튼, 나는 각 야외활동은 목적을 가지고 있으며, 그에 상응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 일반적으로 야외활동을 준비할 때는, ‘자외선 차단제물이 든 용기(容器)’가 필요하리라 생각되고, 적당한 복장이 필요하리라 생각한다. 빠르게 이동하려는 사람이 보행용 등산화를 착용하는 것도 부적절 할 것 같고, 암벽등반을 하려는 사람이 잠수복을 준비하는 것도 부적절하게 생각된다.

 

내가 말하려는 것은, 각 목적에 합당하게 준비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여러 도표들 중에서 radar chart 를 좋아한다. 그것은 필요한 것들을 축으로 하여, 현재의 상황을 정리하여 목표를 정하기에 유용한 수단이라고 생각하는 때문이다. 암벽등반에 잠수복은 필요하지 않을 것이며, 남자에게 (또는 짧은 기간 활동하는 여자)에게 생리대는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목적을 분명하게 하라, 그리고, 그 목적에 필요한 것들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준비하라. 만약, 필요한 것들 중에서 준비될 수 없는 것이 있다면 때려치워라’. 실패하고, 마음 상하기 위하여 다른 자원들을 낭비하여서는 안 된다. (쉽게 포기하라는 말은 아니다.)

 

 

나는 얼마 전, 손녀에게 한 노래(You cant always get what you want)를 들려주었다. 그 노래의 가사 중에 이런 것이 있다.

 

You cant always get what you want. But if you try sometimes, youll (might) find you get what you need.

(항상 원하는 것을 가질 수는 없지요. 그러나 얼마간 노력한다면, 필요한 것을 가지게 될 거예요.)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dhrlthfl&logNo=50108508296&jumpingVid=EEA6F21EFB44B22B66507E788E22A210D8B9

야외활동 준비물.pptx
1.23MB

 
 
 

서북의 바람

Kay 2020. 6. 3. 04:01

 

나는 가끔 운전하는 지인들에게 차량의 모습에 관심을 가지라고 말한다. 대부분 도로에서 앞 차의 뒷모습을 본다, 가끔은 뒤를 따른 차량의 앞모습을 보기도 한다. 그러한 모습들을 보면서, 그 차종을 알고, 그러한 차종을 선호하는 사람들의 일반적 습성을 추정하여, 그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여야 한다고 말한다.

 

어떤 차종은 매우 안정적으로 운행되고, 어떤 차종은 성급하게 주행한다. 급하게 주행하다, 급하게 제동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그렇지만, 매우 독특한 경우도 있다.) 성급하게 주행되는 차종과는 평소보다 긴 안전거리를 가져야 한다. 만약 평소 차로를 변경할 때, room mirror 로 후속차량을 확인하여 방향지시등을 켜고 마음속으로 하나--에 차로 변경을 시도하였다면, 성급한 특성의 차종이 후속하는 경우에는 다섯까지 세고 차로(車路) 변경을 시도하여야 한다.

 

오래 전, 생활을 할 때는, 밤에 차량 전조등의 폭과 높이 등으로 그 차량이 어떠한 차종이며, 승차자가 누구일지 예측하여 대비하기도 하였다. ^^*

 

차랑의 모습으로부터 차종과 model, 출시시기 등을 알려하는 것은, 안전(방어)운전을 위해 필요한 때문이며, 처음 대면하는 사람의 차량 변속기가 자동인지 수동인지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그의 성격을 유추하여 대응하려는 때문이다.

(수동 변속기를 좋아하는 내가 생각하기에, 그들의 성격은 좀 독특한 것 같다. ^^*)

몇 차량들의 뒷모습.pptx
0.58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