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6. 15. 11:19

 

어떤 국어사전은, ‘우방(友邦)’에 대하여 이렇게 뜻을 풀이한다. ‘서로 우호적 관계를 맺고 있는 나라나는 그에 덧붙인다. ‘친한 나라(friendly nation)’동맹국(allied nation)’을 착각하지 말라.

 

내가 아는 정도로는, 북한과 중국은 1961년 체결된 조∙중 우호협력조약을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으며, 이 조약은 쌍방 중 한 쪽이 공격을 받게 되면 상호 군사력을 포함한 지원을 제공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1994616, 당시 중국 외교부의 대변인이던 선궈팡(沈國放)’1961년 조약의 조항에 대해 전쟁발발시 다른 한쪽이 이에 자동 개입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정당성에 대한 명백한 침해가 있다고 판단 될 경우로 제한된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나는 그것은 외교적 수사(修辭)일 뿐 의미 없는소리라고 생각한다.

 

하여튼, 202011월 미국은 대통령선거를 하여야 하고, 2021년 상반기에 북한은 조∙중 우호협력조약을 갱신을 위한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 그러므로, 이때가 한반도(대한민국)의 안보에 매우 중요한 시기이다.

 

이러한 시기에 북한 노동당의 실세는 대한민국에 대한 군사행동을 언급하고 있으며, 미국의 대통령은 미국 육군사관학교(West Point)’의 졸업식에서 먼 나라(한반도) 갈등해결은 미군의 책무가 아니다고 말하고 있다.

 

물론, 오늘의 우방이 내일의 우방일수는 없다. 궁극적으로는 스스로의 힘을 길러 자주국방을 추구하여야 하리라 생각한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내일의 안보를 위하여는, 오늘의 우방을 잘 활용하여야 한다.

 

미리 알아서 항복(降伏)하는, 자멸(自滅)의 길을 선택하여서는 안 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북한의 동맹국 _ 20200615.pptx
3.00MB
우방.pptx
4.11MB
미국 육사-해사 경기.pptx
3.90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