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6. 24. 07:36

 

2020 6 190시 현재 한국의 COVID 19 환자는 전일보다 49명 증가한 12,306 명이라고 한다. 616일 세계의 총 환자수가 8백만 명을 넘어선 수준이라 하니, 한국은 그에 비해 미미한 수준이나, 계속하여 발생되는 일일 신규 확진자는 50 명 정도의 수준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대전광역시가 61876196명의 신규 확진자를 보임에 주목하게 된다. 한편, 수도권에서의 신규 확잔자는 좀 안정되어 감에 비해, 비수도권에서의 신규 확진자가 증가함을 우려하게 된다.

 

하여튼, 강원도 고성군에서는 해변 솔밭에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코로나 19 감염병 예방,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를 위해, 취사 및 야영행위 등을 위한 출입을 금지합니다라는 현수막을 설치하여 사람들에게 공지하고 있으나, 사람들은 그곳에 camping 차량을 주차하고, 천막을 치고, 음식물 쓰레기를 무단투기 한다고 한다.

 

하지 말라고 하면, 더욱 하고 싶고, 그러한 불법행위에 으쓱하는 일종의 특권의식을 느끼는 것 일까?

 

부산에서는 러시아 선박에서 COVID 19 확진 환자가 다수 발생하였고, 선박은 감천항에 억류되어있으며, 모든 승무원은 하선이 금지된 상태이나, 모 매체가 전하는 바에 의하면, 주말을 맞아 hunting Mecca 라는 광안리의 민락 수변공원은 밤새도록 젊은 남녀에 의해 북적이며 사회적 거리두기는 실종되었다고 한다. 혹자는, 나는 젊고 건강하므로, ‘설사 병에 걸려도 회복될 수 있다고 말한다고 한다.

 

문득, 이런 이야기가 생각나 웃었다.

어느 아동이 큰 잘못을 저질러 보호자는 체벌을 가하였다. 매를 맞다 보니 매우 아팠다. 그래서 그 아동은 보호자에게 소리 질렀다. ‘그래, 때려라 때려! 죽으면, 네 새끼 죽지, 내 새끼 죽냐?’ ^^*

설사 회복될 수 있을 수도 있다. 그러면, 치료비는? 보호자는 어떻게라도 (높은 이자의 빚을 내어서라도) 그것을 마련하여 납부할 것이다. 그것은, 보호자의 채무가 된다. 병에 걸려 치료를 받은 그 젊은이의 채무는 아니다. ^^*

COVID 19 _ 20200623.pptm
0.40MB
부산항의 COVID 19 상태 _ 20200623.pptx
1.54MB
부산 광안리 민락 수변공원.pptx
3.46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