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6. 27. 06:02

 

한국의 무한폐렴(COVID 19)의 중심이 초기에 대구와 경북이었다면, 이후 서울과 경기로 옮겨졌고, 이제 서울과 대전이 그 중심이 되어 퍼지고 있는 것 같다. 며칠 전 2020624일에는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덕평리에 있는 한 물류센터에서 packer 로 일하는 한 50대 남성 COVID 19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며, 의정부에 사는 그의 아들(15, 고등학교 1학년) 또한 확진 판정 되었다고 한다.

 

의정부에서 이천까지는 직선거리로도 65 km 가 넘는다. 그 남성은 출퇴근에 상당한 시간이 걸렸으리라 생각된다. 내가 가진 의문은, 그런데도, 그 먼 길을 이동하며 힘들게 직장생활을 한 까닭은 무엇일까? 물론, 돈을 벌어 가족들을 부양하기 위한 때문 아니었을까? ? 아버지 이니까. 가장이니까.

 

한편, 중국의 동남부에서는 며칠 동안 큰 비가 내리고 있으며, 그로 인한 홍수로 많은 사람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그럼에도 비는 계속되리라 한다. 또 한편, 2020623(현지시각) Mexico 남부의 태평양측 해안에서는 규모 7.4의 강력한 지진이 있었다고 한다.

 

세상의 이곳 저곳에서 여러 자연재해들이 발생하며, 많은 사람들을 어렵게 한다. 그러나, 포기할 수는 없다. 각자가 각 역할을 다하여 힘을 모아 함께 극복하여야만 한다. 우리의 몫이다.

 

 

2020626Iran Parchin 에서 있었다는 대형 가스 tank 폭발은, 그 촉발의 진동이 약30 km 떨어진 Teheran 외곽지역에서도 느껴졌다고 하나, 그 원인이 아직 불명한 까닭에 자연재해에 포함하지 않았다.

덕평물류센터 _ COVID 19 _ 20200624.pptx
4.12MB
중국 남서부의 홍수 _ 20200624.pptx
4.51MB
earthquake in the Mexico _ 20200623.pptx
2.7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