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0. 23. 15:43

 

나는 우연히 어떤 글을 보다가, 상당히 당황하였다. 글의 제목에서는 배란다(Veranda(h))’라고 표현하고 있었고, 함께 게재된 사진은 발코니(Balcony)’를 보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베란다발코니는 매우 다르다. 그 글은 ‘’베란다에 대한 내용을 언급하려 했던 것 일까? 발코니에 대한 내용을 언급하려 했던 것 일까?

 

베란다 난간을 비상사다리로..  화재 시 대피용 YTN     김학무(mookim@ytn.co.kr)

https://news.v.daum.net/v/20201023040304932

 

결국, 나는 그 글을 쓴 사람은 베란다발코니의 차이를 알지 못한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2σ 밖에 존재하는 (좀 이상한) 사람들도 5 % 정도는 되고, 3σ 밖에 존재하는 (매우 이상한) 사람들도 0.3 % 정도는 된다니 그럴 수도 있으리라 생각한다.

 

언젠가 후배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사업을 하다 보니, 세상에 참 이상한 사람들도 접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이러한 사람도 있어요, 어쩌구 저쩌구~’ 그래서 내가 말하였다. ‘, 3σ 밖 이구만..’ 그랬더니 그가 이렇게 말하였다. ‘제가 느끼기에, 그는 6σ 밖 이었어요.’

나는 화학식만 보아도 울렁증이 있는 사람이지만, 3σ 가 3x9 (99.9 % : 1급시약) 정도라면, 6σ 는 6x9 (99.9999 % : 용도별 조제시약) 정도 일까? 6σ 밖 이라는 표현은, 그렇게 매우 매우 이상한(희귀한) 존재라는 표현이리라 생각된다.

 

 

외국의 경우, 건축분야에서 가끔 사용되는 wet wall 이라는 표현은 weight wall(하중지지 벽) 에서 발음의 유사성에 근거하여 만들어졌으며, 그 반대의 역할을 하는 벽(공간분할 벽)dry wall 이라고 wet 의 반대어 dry 를 사용함은 재미 있다.

다른 표현으로, 못이 잘 박히는 벽은 dry wall 이기 쉽고, 못이 잘 박히지 않는 않는 벽은 wet wall 이기 쉽다. 잘 박히면, 잘 빠진다. 그러므로, 집에서 dry wall 에 액자 등 무엇을 부착하려면, 일반적 screw 보다는 dowel(맞춤형 못(나사))을 사용하기를 권한다. wet wall 은 손상시켜는 안 된다.

베란다와 발코니.pptx
0.41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0. 23. 07:19

 

고객의 자동차 wheel 을 고의적으로 파손시키고, 새로운 wheel 을 구매하도록 하였다는 어느 car center 지역대리점의 소식을 접하다, 문득 오래(30) 전의 이야기가 생각났다.

 

어느 지방도로의 길가에 빵구 집(자동차 긴급수리점 : 주로 tire battery 취급)’이 있었는데, 장사가 잘 안되자, 그 주인은 묘책을 생각하였다. 가게의 멀리 도로에 drill 날을 박는 것이었다. drill 날에 찔린 tire punk 가 나고 (has flat tire), 그 가게로 갈 수 밖에 없어 매출이 증가하였다.

 

그 도로를 주행하면 원인 모르게 punk 가 난다는 소문이 나고, 사람들은 그 지역을 피하게 되었다. 결국 경찰이 (트럭 뒤에 나무로 만든 사각 틀을 끌고 운행하면서 그 지역의 도로를 조사하게 되었고, 도로 면에 박힌 여러 drill 날을 발견하게 되었다.

 

고의적 파손은 사건(incident, 고의적 범죄행위) 이다. 사고(accident) 가 아니다. 물론, 불경기에는 무엇이라도 시도하여, 현황을 개선시키기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 그러나, 범죄행위는 안 된다. 그것은 자신과 이웃을, 사회를 파멸시키기 때문이다.

wheel 의 파손.pptx
1.07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0. 23. 06:07

 

그에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 듯한 느낌을 준다는 핀잔에도 불구하고 내가 가끔 사용하는 표현은 그냥이다.

 

나는 가끔 아들이나 며느리 또는 손주들에게 말한다. ‘나는 너희들을 사랑한다그러면, 그 아이들이 묻는다. ‘왜요?’ 그러면 내가 망설이다가 답한다. ‘그냥.’ 내가 그들을 사랑하는 것은, 얼굴이 예뻐서도 아니고, 공부를 잘해서도 아니다. ‘그냥이다.

 

그런데, 그러한 표현을 약 150년전의 사람인 영국의 토마스 카라일(Thomas Carlyle)’ 라는 사람이 사용하였다는 것을 알고 조금은 놀랐다. 그때가 Napoleon Bonaparte  (1769~1821) 의 시대이기도 했고, 긴 바지와 짧은 바지가 격렬하게 다투던 계몽주의 확산의 시기이기도 했다.

 

하여튼, 그렇게 우연히 그를 접하게 되었고, 그의 몇 표현들을 접하게 되었다. 물론, 세월이 흐르며 여과되어 좋은 표현만이 지금에 전해졌으리라 생각하지만, 나는 그 표현들이 좋았고, 함께 공유하고자 첨부하였다.

칼라일.pptx
0.48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