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9. 12. 22:42

 

나는 정치와 종교 같은 개인적 이념에 대하여는 가급적 언급을 피하려 한다. 그것은 각 개인의 이념(선향과 가치)의 문제이어서 언급의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나는 때로 정치와 종교의 현실에 매우 화가 나기도 한다,

 

광주광역시 서구 마륵복개로 188 (운천저수지 근처)SOCAR zone 광주 안디옥 교회라는 것아 있다고 한다. 광주 출신인 그 교회의 담임목사가 2020년 현재에 69세라고 하며 광주사태에 죽을 뻔 하였다니, 나와 상당히 비슷한 연령대인 모양이다, 그는 교회들이 WEC (Worldwide Evangelization 복음전도 for Christ, 국제선교회   : 1913년 설립) WCC (World Council of Churches) 세계교회협의회, 世界敎會協議會 : 1948년 설립)을 탈퇴하여야 하고, COVID 19 가 재확산(再擴散)되는 이 시점에도 목숨을 걸고 (잘못되면 죽기뿐이라며) 대면예배(對面禮拜)를 진행하여야만 한다고 말한다.

 

그의 주장에 반대하는, 나는 광주에서 국민학교를 졸업하였고, 상무대에서 육군보병학교와 육군화학학교를 수료하였으며, 이후 광주사태 때 전교사(전투병과교육사령부)에서 근무하였었다, 집은 마륵리(지금의 서구 서창동 행정관할 내 법정동인 마륵동)에 있었다. 하여튼, 나는 광주사태에 폭도를 진압하여야 하는 계엄군이었고, 그는 진압대상인 시민군 이었다. 나도 광주사태에 죽을 뻔 하였다.

 

나는 이후 (품질관리 업무 담당 이후 사업기획 업무 담당) 직장생활을 하였고, 그는 종교계로 피신한 것 같다, 내가 육군보병학교에서 훈련을 받으며 백일사격장(지금은 아파트단지로 변하였다)을 오갈 때는 안디옥 교회라는 것아 없었으니, 그 이후에 생긴 모양이고, 그가 NL(주체사상파)을 적대적으로 언급하는 것으로 미루어 그는 PD(민중민주) 계열인 것 같다. PD ‘NL 이 그들을 탄압한다하고, NL ‘PD 가 그들을 협박한다고 한다. NL 이나 PD 나 모두 좌익이다,

-       NL : National Liberation

-       PD : People's Democracy

https://angstarz.tistory.com/498

https://angstarz.tistory.com/865

 

하여튼, 사회주의에 대항하여 싸웠던 김백일 장군(1917년생, 길림 생, 함경북도 출신)의 자취는 급격하게 지워져 가고, 오정렬(1938년생, 전라남도 광산 출신, 전교조 설립) 이나 정율성(1914년생, 전라남도 광주 출신, 작곡가, 조선인민군 협주단 단장) 등 사회주의자들에 대한 떠받치기가 급격하게 진행되는 현실이 매우 우려된다.

광주 안디옥교회.pptx
2.2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29. 20:07

 

40년 전인가? 19805월에 나는 죽을 보비를 넘겼다. 그와 직접적 연관이 있을지는 불명확하지만, S(67 )라는 사람이 무슨 사진을 보다가, 그 당시에 총을 들고 군용차에 어떤 여성의 옆에 서있었던 사람이 자신이었다고 고백하였다고 한다.

 

나와 내 전우를 죽이려던 사람들이 너희였구나.’ 나는 결코 용서하지 않으며, 언젠가는 벌하리라 생각한다. 단지, 그 수괴가 밝혀질 때까지 일시적으로 참고 있다.

 

나는, 시내 진입작전에 앞서, 항공기는 많은 전단의 살포와 동시에 시민 여러분, 군이 시에 진입 작전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칩 안에 머무르시고, 창가나 외부에 노출되지 마십시오. 노출되는 경우, 군에 대한 적으로 간주하겠습니다. 매우 위험할 수 있습니다.’ 라고 여러 번 방송한 것으로 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사람들이 창 밖으로 나와 군의 작전상황을 구경하다가 사살되었으며, 혹자는, 그것을 무차별한 사살이라고 주장하는 모양이다. 폭도들의 일부는, 차량을 타고 확성기로, ‘군이 진입한다. 맞서 투쟁하자!’고 선동하였던 것으로 알려진다.

 

그 사진을 보면서, 나는 너희가 너희였구나.’ 라고 다시 생각하며 적개심을 더한다.

너희였구나.pptx
0.3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18. 10:26

 

오늘이 2020518일 이다. 생각하니, 지금부터 40년젼에 광주사태가 있었다. 그에 관하여 여러

말들이 많지만, 나는 기억나는 것이 ‘MD-500’, ‘광주공항’, ‘통합병원이다. 또 추가하여 기억나는

것은 담배건조배추된장국이다.

 

광주가 심상치 않을 때, 나의 퇴근길에 부대에 비상이 걸렸다. ‘혹시하고, 부대로 가는 길에 담배를

한 보루(10) 샀다. ‘이 정도면 충분하겠지?’ 첫 변화는 식당에서 느낄 수 있었다. ‘건조된장국야채

의 조달이 안 되는 상황에서 전투식량인 건조된장국이 나타난 것이었다.


거의 전국의 최루탄들은 광주로 모였다. 나는 그것들을 인수하기 위하여 병력을 인솔하고 광주공항

으로 갔다. 그것들은 탄약고에 보관되었다. 그리고 MD-500 헬리콥터에 의해 살포되는 최루가스를

살포기(disperser, 撒布器) 충전(充塡)하여야 했고, 화염방사기에서 분출될 최루가스를 연료통에

충전(充塡)하여야 했다.

 

하늘에서 헬리콥터로 최루가스를 살포하여 시위대의 군집(떼를 이루어 모임) 막고, 그럼에도

구하고 시위대가 형성되어 행진을 하면 측면을 화염방사기에서 분출되는 최루가스로 공격하여

소규모로 분열시켜 진압한다는 것이 진압작전의 기본 개요였다. 그런데, 언젠가 헬리콥터에 탑재된

최루가스를 살포기(disperser, 撒布器)를 충전하려 하자, 조종사가 말하였다. ‘이제 그렇게 애쓸 필요

없어요. 대학의 교정상공을 비행하다, 총에 맞았어요. 이제 최루가스 살포를 위한 비행은 더 이

상 안 하기로 결정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밤에 광주의 유일한 출입구인 광주공항이 위험하다고 하여 급하게 출동하였다.

근처에 도착하니, 이미 보병부대가 극락강변에 진을 치고 있었다. 그곳에서 밤을 세우고 부대에 복

귀하여 식사를 하고, 다시 공항으로 갔더니, ‘총을 든 군대총을 든 시위대가 공항입구에서 대치

하고 있었다.

 

그렇게 날들을 보내다 보니, 담배는 바닥이 났고, 할 수 없이 인사계에게 내무반에 지급되는 화랑담

배 몇 갑을 얻어 피우게 되었다.

 

며칠 후, 시내진격이 결정되고 전날 오후에 나는 세개의 번개탄(강한 섬광과 폭음으로 상대의 시각

과 청각을 일시적으로 무능화시키는 수류탄)’특공조가 소속한 부대에 불출하였고, 아침에 도로

를 따라 진입하는 모 사단 보병들과 나란히 차량으로 이동하였다. 그리 멀리 가지 못하여 나는 통

합병원에 이르는 오르막 길에서 저격을 받았고, 부대로 복귀하였다.

 

그래서 나는, 518 하면 ‘MD-500’, ‘광주공항’, ‘통합병원을 기억하고, 또 추가하여 담배건조배

추된장국을 기억하는 것이다. ^^*

 

518의 실체.pptx


- 첨부파일

518의 실체.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