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9. 13. 13:20

 

202091104시경, 남해(南海)에서 약 6.200 톤의 선박에서 화재가 발생하였고, 그에 탑승해 있던 선원 약 60명은 급히 출동한 해경 예인선에 의해 모두 구조되었고, 후속하여 현장에 도착한 소방정(消防艇)에 의해 진화도 되었으나, 선박은 결국 침몰하였다고 한다. 화재가 발생한 그 선박이 해저 光 cable 을 설치하던 부설船 이었다는 소식에 옛일을 생각하였다.

 

cable 은 제주도 쪽으로 설치되는 통신線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매물도에서 제주까지 약 250 km 정도라면, 통신품질의 보장을 위하여 중간에 중계기(repeater)도 삽입되어야 하리라 생각한다. (증폭기가 사용될 수도 있으나, 증폭기(amplifier)는 잡음(noise)까지 증폭시켜 통신품질을 악화(惡化)시킨다.) 중계기는 여러 능동소자(能動素子, active devices))들을 사용하니, 그들을 위하여 전력(電力)도 공급할 수 있도록 cable 은 설계되어야 하리라 생각한다.

 

통신선 뿐 아니라, 新재생 energy 와 관련하여도 많은 해저 cable 들이 설치된다. 바다에서 풍력이나 태양에너지, 파력 등으로 생산된 전력(電力)들을 사람들이 모여 사는 수요장소로 이동시키기 위해서이다. (다른 방법도 가능하리라 생각하나, 번거롭고 비경제적 이다.) Cable 을 설치할 때, 바닷가 얕은 바다(淺海)에서는 해저에 설치된 구조물에 Anchor Bolt 등으로 고정시키고, 깊은 바다(深海)에서는 무거운 닻(Anchor)과 같은 것으로 해류에 밀려가지 않도록 바닥에 고정시키리라 생각된다.

 

하여튼,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하나의 목적을 위하여는 (기계, 토목, 전기, 전자 등) 다양한 기술이 함께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기술의 Convergence 이다. 그래서, 현대는, ‘I 자형인재보다 ‘T 자형인재를 더 요구하는 것이 아닐까?

 

문득, ‘문진(問津)’이라는 표현이 생각난다.

 

중계와 증폭.pptx
2.07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1. 04:37

 

202042913:32 경기도 이천(利川)시 모가(慕加)면 소고리(所古里)의 한 냉동(물류)창고

건설현장에서 강한 폭발성의 화재사고가 있었고, 그로 인해 (38 ) 많은 사람들이 사망하였다

고 전해진다. 관련한 몇 사진들을 보다, 한 주차장을 보았고, 그것이 모가 생활체육 공원의 축구장

남서쪽 주차장 임을 알게 되었다.

 

그 사진으로 미루어 생각할 때, 화재가 발생한 냉동창고 건설현장은 그 주차장의 남쪽 길 건너에

있었던 모양이다. 중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가 교차하는 호법JC 근처이니 물류창고로서의 입지

도 괜찮았으리라 생각된다.

 

그러나, 안전은 입지조건과는 다르다. 일반적으로 회사의 한 조직이면서도, 회사로부터 눈총을 받

는 청개구리 같은 존재가 품질관리’ ‘안전관리조직이다. 회사는 돈을 벌어야 하는데, ‘품질관리

안전관리조직은 흔히 그와 다른 의견을 제시한다. ‘그러면 안돼요! 그러면 위험해요!’

 

그러나, 그들이 회사의 보다 큰 발전과 이익의 창출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 그것을 내세워 표

현하지 않는다. 왜냐면, 그것이 그들의 역할/본분이기 때문이다.

 

이천 물류창고 건설현장 화재 _ 200429.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12. 6. 00:58

 

오늘 201912 04일 나는 모교의 communication team , 모교가 QS 라는 영국의 평가기관이 Asia 의 대학 550개교를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12위를 기록하며, Asia 최고의 사립대학으로 평가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였다. 20년 전에 모 기업의 대표가 한국에는 3개의 대학이 있다. 그것들은 KAIST, POSTECH, 서울대 이다.’ 라고 하였던 것을 생각하면, 참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그러한 변화를 유도하기에 애쓴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한다.

 

여기에 나는 셋을 덧붙이려 한다.

 

첫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기관에 의해 실시된 세계의 대학평가에서 모교의 순위는 83 ~ 86 위에 불과하다는 사실이다. Asia 최고라는 싱가폴 국립대학이 11, 한국 최고라는 KAIST 41, 서울대가 37위에 불과하였다. 갈 길이 멀다.

자긍심을 가져야 하겠지만, 결코 자만의 늪에 빠져서는 안 된다.

 

둘째는, 재학생과 졸업생 모두 자신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그를 감당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고용자 평판에서 서울대(91 %)에 이어 국내 둘째(85 %)를 차지하고 있지만, 학술적 업적에서는 서울대(97 %) KAIST(85 %)에 뒤쳐진 셋째(70 %)를 유지하고 있음에 주목하여야 한다. 이번 평가는 인적자원에 대한 가중치를 50 % 로 하고 있으며, 그 중 40 % (20 %)를 졸업생에 대한 고용자의 평판에 두고 있음에 주목하여야 한다.

 

셋째는, 불균형이 바로 잡혀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교수 당 인용건수는 35.4 % Asia 대학평가 에 기록된 국내 Top 10 학교들 중 6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국제적 교수역량(International Faculty) 부분에서는 Asia 대학평가에 기록된 국내 Top 10 학교들 중 15.2 % 로 공동 6위를 기록하고 있다.

 

우리 스스로 내일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모습을 기대한다.

 

Asia 대학평가 _ 191205 _ QS.pptx


- 첨부파일

Asia 대학평가 _ 191205 _ QS.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