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8. 6. 23:25

 

현재에 우리가 신경을 써야 할 것들이 많다. 긴 장마에 의한 물 잠김(홍수’)산사태도 신경을 써야 하고, ‘COVID 19’ 의 충격도 신경을 써야 한다. 신경을 써야 할 것들과 관련하여, 어떤 매체는, OECD 의 경제전망보고서(20206월 발행)를 인용하여, 특히 COVID 19 와 관련하여 향후 (세계 및 한국) 경제가 어떠한 모습을 가질지 언급한다.

 

내가 생각하기에, 경제여건은 이전으로 회복되지는 않을 것 같다. 내년(2021) 가을쯤 찬바람과 함께 (예전보다는 못하지만) 자리를 잡아가리라 생각되는 것이다. 생각보다 더디다. 그러나, 20204/4분기부터 슬슬 발가락을 움직이며, 시동을 준비하여야 생각한다.

 

그간 몇 부침(浮沈)이 있으리라 생각되나, 착실하고 장기적 대응을 하는 측이 생존하고, (곶감 빼어먹기 식의) 단기적 대응에 급급한 측이 쇠퇴하리라 생각되는 것이다. (가깝게 나타날 수 있는 浮沈 은 기저효과와 거품일 가능성이 크다.)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fundamental(기초역량)을 강화하기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 cash-flow(현금흐름)도 그 주요한 항목이 된다. (다른 표현으로, 강한 놈이 살아남기 보다는, 살아있는 놈이 강한 것이다.)

 

그러므로, 죽으려고 폼 잡지 말라.

 

내가 가끔 사용하는 표현이 있다. ‘복지안동(伏地眼動)’ 다른 표현으로, ‘납작 엎드려, 주변의 상황을 잘 살피며, 섣불리 행동하지 말라.’ ‘이때다 싶으면, 남보다 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fundamental(기초역량)을 강화하고 비축하여야 한다. 앞으로 또 어떠한 새로운 변수가 등장할지 미리 알 수는 없지만, OECD 의 경제전망보고서(20206월 발행)가 보여주는 몇 수치들은 그러한 느낌을 갖게 한다.

 

경제상황 예측 model.pptx
0.04MB

 

 
 
 

카테고리 없음

Kay 2019. 11. 5. 00:34

 

우리의 소득은 어느 정도의 수준일까? 몇 표들을 보였지만, 2015년 이후 한국의 국민소득(GNI per

capita)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장바구니 지수? 즉 월급의 일정부분(5

%)을 가지고 생활필수품을 구입했을 때, 그만큼 더 행복해졌을까?

 

Big Mac 지수는, 아래와 같았다고 한다.

    • 20137      3.43  (국민소득 : 24.0K USD)

    • 20171      3.68  (국민소득 : 27.6K USD)

    • 2019년 상반기    4.02  (국민소득 : 31.9K USD)

 

2017년 기준 2019년의 명목상 국민소득은 15.5 % 인상되었고, Big Mac 지수는 9.2 % 인상되었으

, 실질 국민소득은 6.3 % 인상된 것 일까? (생활물가가 Big Mac 지수보다 빠르게 상승할 수도 있

.

 

혹자는, 변화의 체감(體感)을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나는 이렇게 말하고는 한다. 체감(體感)을 했을

때는, 그 때는 대체로 이미 늦었다. 그러므로, 미리 추리(推理)하고, 대비하여야만 한다. 복지안동(

地眼動 : 땅에 납작 엎드려, 주변의 상황을 잘 판단하고, 미리 대비하여야 한다.)

 

년도별 1인당 국민소득(GNI).pptx


 
 
 

카테고리 없음

Kay 2019. 9. 26. 17:31

 

모든 길은 Rome 으로 통한다. (All roads lead to Rome)’ 이라고 했던가? 사람들은 Alps 에 가고,

특히 Mont Blanc 에 가고 싶어한다. Mont Blanc 에 접근하는 길은 많다. 서쪽 France Lyon 에서

접근하여도 되고, 동쪽 Italia Milano 에서 접근하여도 되고, 북서쪽 Swiss Geneve 에서 접근

하여도 된다. 각 개인의 선택이다.

 

하여튼, 최근 Mont Blanc 근처에 계곡의 물살이 빨라졌다고 한다. 계곡의 물살이 빨라졌다는 것은

일정시간 동안 흐르는 물의 양이 증가하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그 추가적인 물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Swiss Pizol 빙하처럼, 빙하가 녹아서 물이 되어 평상시 흐르던 계곡물에 합하여 지는 것이다. ,

끊임없이 빙하가 녹고 있는 것이다. 그러한 물의 흐름은 빙하의 녹음을 더욱 가속(加速)시킨다. (

북 극지방 빙하와 빙산의 몇 사진들을 보이는 것은 빙하침식의 예를 보이기 위한 것이었다.)

 

그래서 Alps 산맥의 빙하들은 녹아, 그 균형을 잃고 무너질 위험이 점차 커지는 때문에, 해당 지방

정부는 근처의 주민들에게 경보를 발령하였다고 한다.

 

사람들은, 지구온난화가 그러한 위험증가의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여기서 내가 말하려는 것

, ‘복지안동(伏地眼動)’ 이다. 다행히 우리나라에는 빙하가 없다. 그러므로 해당국이 어떻게 대응

하는지 잘 살피며 우리에 필요한 대비가 무엇인지 적의조치(適宜措置)’하여야 한다. ‘대비가 필요하

지만, 먼저 나서서 설쳐서는 안 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늦어서도 안되지만, ‘미리가 아니라 적시(適時, right time)’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몽블랑.pptx


- 첨부파일

몽블랑.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