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9. 4. 28. 09:57

 

2019 424일 인지 4 25일 인지 불명확하지만, 어떤 TV program 을 보다, 진행자에 의해 표현된

두 단어가 마음에 박혔다.

 

이해를 돕기 위하여 우선 그 배경을 설명한다. 한 부부에 의해 운영되는 식당에 일손이 부족하여 (예를

들어 (각 개인의 능력을 1.0 이라 할 때, 2.0 의 능력에 2.1 의 업무량) 아들이 기존의 직장을 그만두고 합

류하였다. 그런데, 부부는 이전과 같은 방식으로 일하여 2.0 의 업무량을 감당하고, 아들은 0.1 의 업무를

당하고 있었다.

 

첫째는, 적정한 역할분담이다.

쉬운 계산으로, 2.1 2 = 1.05 이고, 2.1 /3 = 0.7 이다. 새롭게 합류한 인력에 의한 적정한 역할분담이 안

되어, 부부는 1 / 1 = 100 % 의 일을 하고, 아들은 0.1 / 1 = 10 % 의 일을 하는 것이다. , 업무의 불균형

이 발생하는 것이다. 가급적 균등한 업무부담으로 각자의 업무를 0.7 로 균등화시키고, 1.0 – 0.7 = 0.3 =

30 % service 개선 (고객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여야 하리라 생각된다. 우리는, 이러한 향상이 부

족한 비효율적인 인력의 추가에 익숙해져 있는 것은 아닐까? 0.1 (10 %)에 길들여진 사람은 0.2 (20 %),

업무가 100 % 늘어났다고 불만하게 되고, 고용주는 사람의 수가 늘어나도 실제적 도움이 안 된다고 불

하게 된다. 그래서, 서로 갈등의 골은 깊어가고, 결국 계층간 반목과 대립이 심화되어 가는 것은 아닐

?

 

둘째는, ‘싫은 것에 대한 대응이다.

내 생각에, ‘싫은 것좋아하는사람은 거의 없다. 그러나, 자신의 역할 속에서, ‘싫은 것도 잘 대응

여야 한다. 그것이 고객만족에 의한 부가가치 상승을 위한 자신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부가가치 상승

, ‘돈 더 잘 벌기이다. ‘싫은 것을 싫어하면부가가치가 생기기 힘들고, ‘돈 벌기가 힘들어 진다. 싫은

것에 잘 대응하는 것은, ‘돈 벌기를 위한 그 개인이 책임지고 감당하여야 할 역할이다. 이에 나는, ‘job cra

fting’ 이라는 단어를 떠올리기도 한다.

 

 

역할분담과 대응.pptx

 

- 첨부파일

역할분담과 대응.pptx  
   

 
 
 

서북의 바람

Kay 2018. 12. 4. 00:46

 

550만여 사람들이 자영업(자영업)를 하고 있다고 한다. 그 상당수가 service 업을 하고 있으며, 현재

어렵다고 말하고 있으나, 향후에도 별로 나아질 것 같지는 않다. Winter is coming.

 

상당한 baby boom 세대들이 은퇴하면서 자영업의 경쟁은 더욱 심하여 지리라 생각된다.

 

며칠 전에 가족들이 아들 가져온 닭고기 순살 튀김을 먹기도 하고, 식사를 하다가, 음식점의 menu

관련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 아들과 며느리는, 젊은이들이 뼈 없는 순살 튀김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누군가 뼈와 기름덩어리를 제거했으리라 생각한다, 그렇게 손질된 닭고기를 판매하기도 한다고 하므

, 조리에 어려움은 없으리라는 이야기도 했다.

 

나는 말하였다. ‘닭을 그렇게 손질하기는 시간도 걸리고 힘들기도 하지만, 그렇게 어렵고 힘들게 부가

가치(이익)들이 만들어져 누적되는 것이다.’ ‘손 안대고 코를 풀 수는 없다.’

 

나는 가끔 후배들과 이야기를 하였다. ‘어때요? 재미있어요?’ 그러면, 후배가 이렇게 말하고는 했다.

이거, 제 직업이어요, 돈을 받고 하는 것 이어요.’ 그리고 덧붙이고는 했다. ‘재미있는 것은 돈을 내고

하고, 재미없고 힘든 일은 돈을 받고 한 답니다.’ 그래서 현재도 돈 벌기가 힘들고, 앞으로도 더욱 힘들

어질 모양이다.

 

누군가는 이렇게 표현하였다. ‘주머니에 두 손을 넣은 채 사다리를 오를 수는 없다.’ 나는 그 표현에

고개를 끄덕거렸다.

 

 

자영업 _ 181203.pptx
1.22MB

 

 
 
 

서북의 바람

Kay 2018. 5. 27. 02:38

 

서울의 중앙에 남산(목멱산, 262 m)이 있다면, 부산의 중앙에는 황령산(427 m)이 있는 모양이다. 황령

산에 순환로(8.3 km)가 있고, 그곳에 차량을 이용한 몇 노점상이 있어, 서로 강한 kartell (시장독점 연

)을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그 노점에는 소위 자릿세(권리금)가 있어, 진입장벽을 높이고 나름의 조

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 같다.

 

하여튼, 내가 주목하는 것은 그 동안 ( 10년 동안) 자리세가 약 3 ~ 4 배 증가하였다는 것이다.

평균 15 % 의 성장이 있었다고 생각된다. 그것은 물가상승률을 훨씬 상회하는 수준의 가치제고(價値

提高) 이다.

 

, 굳게 뭉쳐서 추구하면, 가치를 제고하고 차별화 시킬 수 있다. 그것이 부가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창의(創意)의 한 방안이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창의란, 화려하고 어려운 기술에만 국한(局限)되는 것

은 아니다.

 

 

부산시 황령산 순환로 노점.pptx

 

소비자물가 상승률.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