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5. 29. 21:11

 

부천에 있는 어떤 물류단지가 COVID 19 의 확산중심이 되었다는 소식에 지도를 바라보다, 문득 복숭아가 생각났다. 복숭아 하면, 한국의 소사(부천) 과 미국의 Atlanta (조지아 )가 생각난다. New York City 하면 사과가 생각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전에는 부천(현 인구 : 84만 명)’하면, 낮의 생활인구보단 밤의 생활인구가 더 많은 도시라고 기억되었다. 아침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찾아 서울과 인천으로 가고, 밤이 되면 잠자리를 찾아 부천으로 복귀한다는 뜻이었던 것이라 생각된다.

나는 한때 그와 반대로, 아침이면 부천의 일자리로 가고, 밤이면 그곳에서 빠져 나왔다.

같은 복숭아의 도시며, 대구의 자매도시인, 인구 50만 명 정도인 미국의 Atlanta (조지아 )는 인구통계상 성비(性比)가 여성이 많았다. (그래서인지, LGBT : 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동성연애자나 양성자 성전환자가 전체 인구의 12.8 % 에 달하여, SF Seattle 에 근접한다고 한다.)

 

하여튼, 책상 앞에 앉아있는 나는 지금 엉덩이가 아프다. 머리가 안 따르면 엉덩이라도 쓰라고 했는데, 엉덩이마저 아픈 나는 어찌하여야 할까? 슬픈 마음으로 밤하늘에 담배연기를 내뿜는다.

상징물.pptx
1.8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5. 28. 21:09

 

경기도 부천시는, 2001시목(市木)을 은행나무에서 복숭아나무로 바꾸었다고 한다. 부천시의 특산물인 소사 복숭아의 명맥을 유지하겠다는 명분이었으나, 그로 인하여 1990년 경부터 소사구에 의해 주관되어 오던 매년 봄에 있던 성주산 복사꽃 맞이 잔치는 복숭아 열매가 익는 여름으로 옮겨지고, 봄에는 부천시가 주관하는 춘덕산 복숭아 축제가 시작된 것으로 생각된다.

 

성주산춘덕산은 소사역을 중심으로 그리 멀지 않은 곳(직선거리 약 4 km(십리))에 있다. 1902년 경에 (원산지는 배수가 잘되는 온대지역 전역) 일본에서 도입되어 소사에서 재배되기 시작하였다는 복숭아는 1925년경 한창 이었다가 1970년대 이후 매우 쇠퇴되었다 한다.

 

어느 집단이던, 상징을 가진다는 것은, 의미 있는 것이다. 그를 통하여 자긍심으로 서로 단결하고 서로에 대해 관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울()이 너무 심하여 배타적이어서는 안 된다.

 

봄 계절이 지나가지만, 나는 아직 청답(靑踏, 踏靑)을 못하였다. COVID 19로 축제는 취소되었다고 하나, 밖으로 나서고 싶은 마음도 크다.

소사 복숭아.pptx
6.24MB

 
 
 

서북의 바람

Kay 2015. 5. 9. 01:04

 

몇 그림들을 보며, 그리며 생각을 하였다. 남한산성(南漢山城)에 위치한다고 하여 남성대(南城臺)’로 이름 지어졌다는, 육군종합행정학교의 군수학처가 독립하여 육군군수학교가 된 것이 1982년 이라 생각된다. 그 후에 몇 병과학교들을 통합하여 육군종합군수학교가 되면서, 학교의 mark 도 바뀌었다. 내가 기억하는 학교의 mark 에는 무궁화가 있었다. 학교기관이니 pen 이 있으리라 생각하고, 육군이니 별이 있었으리라 생각한다.

 

1955 년 부터 2013 년 까지 58 년 동안 사용되던 부대의 mark 도 변하고, 오랫동안 사용되던 회사의 mark 가 바뀌기도 한다. 고유한 색깔도 바뀐다. 이전에 붉은 색으로 상징되던 삼성전자는 이제 푸른 색을 사용한다. 전에 근무하던 회사의 badge 모양을 그리며 이런저런 생각을 하였다. 그와 비슷한 문양의 모 부대의 mark 를 생각하기도 하였다.

 

삼성전자가 사용하던 3 개의 별이 U.S. Steel 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mark 가 변경되기도 하였다.

 

문득, 이제는 다른 곳으로 이전하고 임무를 변경한 희망대(希望臺)’문무대(文武臺)’가 생각난다.

 

 

변화.pptx

 

- 첨부파일

변화.pptx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