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9. 5. 1. 20:06

 

며칠 전 20194 27일 지인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야학(夜學)에 관련하여

까지 이야기가 진행되었다. 내가 말하였다, ‘어느 지역에서 농사를 짓은 형이 고라니 때문에 여러 문제에

당면하고 있다고 하여, 내가 말했습니다. ‘그러면 야학을 하세요, 그 야학의 대상들을 고라니로 하여 그들

이 한글을 깨우치도록 교육하고, 그 후에 밭 입구에 출입금지라고 라고 적으면 어떨까요? ‘ 그랬더니 형

이 그러더군요. ‘좋은 생각이야. 나도 야학을 생각해보았지. 그런데, 고라니들을 야학에 오도록 설득시키

는데 어려움이 있더군, 네가 그 고라니들을 설득하여 야학에 오도록 설득하여 줄 수 있겠니?’

 

그랬더니, 그 지인이 말하였다. ‘그래서는 안되지요, ‘출입금지(出入禁止)’ 대신에 우회(迂回)하시오라고

쓰는 것이 나으리라 생각합니다.’

 

요즈음, 애완동물들의 똥 문제가 대두되는 것 같다, 나는, 그 방안으로 개가 스스로 배설물을 치우도록 훈

련함이 좋으리라 생각하여 제안한다. 만약, 개 등을 그렇게 훈련시키지도 않고, 그 배설물도 치우지 않는

다면, 엄벌(嚴罰)에 처하는 것은 어떨까? 적어도 그 애완동물의 주인들에게 몇 가지 선택권을 부여한다는

측면에서 좋으리라 생각하는 것이다.

 

 

개똥.pptx

 

- 첨부파일

개똥.pptx  
   

 
 
 

서북의 바람

Kay 2013. 7. 23. 11:45

어떤 사람들은 소형주택 (원룸 등) 임대사업으로 생활비 등을 얻었는데, 정부의 관련기관 등이 소형주택을 저렴한 가격에 공급함으로 자신들의 수익성을 잃게 되었다고 정부의 관련기관을 비난한다 바람직하지는 않지만, 그럴 수도 있다.

 

문제는, 그 주장하는 가격의 기준이 2013년 1월 이라는 것이다. 전반적 집값의 안정화 추세에도 불구하고, 1년전에 비하여는 가격이 올랐고, 스스로에게 이익이 되는 2005년에서 2006년에 있었던 거품에 쌓인 분양가의 빠른 상승에는 더 집값이 올라갸하는데 미흡한 듯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었으리라 생각된다.

 

학비를 내며 학교를 보내는 것도 벅찬 학부모들이, 거기에 더하여 보증금과 월 마다 수십만원의 숙박비까지 부담하여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선택권의 문제라 생각한다. 누가 더 자유스러운 선택권을 가질 것인가?

소유자가 선택권을 가질 것인가?

입주자가 선택권을 가질 것인가?

 

 

원룸임대사업.ppt

- 첨부파일

원룸임대사업.ppt  
   

 
 
 

서북의 바람

Kay 2009. 7. 5. 19:29

 

나는, 은행이나 보험사 등 Service (상품 포함) 제공업체와는 과거와 현재 아무런 이해관계가 없다. 앞날에도 없으리라 생각한다. 단 한가지 소비자들에게 말하고 싶은 것은, 그 상품의 구매 또는 회원 가입으로 이득을 보는 측은 누구인지 잘 살피라는 것이다.

 

만약, 소비자 측이 이득이라면, Service 등을 제공하는 업체 측은 그렇지 않기 쉽다. 각 해당 업체는 무엇을 바라는가? 그것은 이득이다. 해당 업체가 이득이라면, 소비자에게 그렇지 않기 쉽다. 업체가 광고비, telemarketing 비용을 제하고도 이득을 얻을 수 있다고 확신할 때 비로서 상품을 출시한다. 그리고 광고 등을 시작한다.

 

6개월 동안 150 번에 걸쳐 어떤 상품을 권유하는 전화 등 연락을 받았다고 가정한다면 (보통은 기계가 그것을 잘 수행하지만) 소비자는 그것을 선택 함으로서 업체로 하여금 1 가입자에게 연락하여 1 가입자에게 선택되는 운을 가지게 하는 것이다.

 

박리다매(薄利多賣)도 흔하지 않은 요즈음에 소비자에게 일방적 이득을 제공하는 상품은 ‘없다’.

 

물론 이에는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다. 개인 가입자 수가 증가하면 가맹점과의 협상에 유리할 수 있다. (통상적으로 양면시장이라 칭하는 시장형태이다.) 또는, 일부 상품에서 이익의 규모를 줄임으로 Brand 의 가치를 높이고, 다른 상품에서 보다 많은 이득을 얻으려는 상술이다. (동네 할인점에서 특정한 시간대에 특정한 상품을 싸게 판매하여 구매고객의 수효를 늘이는 것과 같다. 마치 전체의 상품가격이 저렴한 듯한 착각을 일으키게 하는 것이다.)

 

나는, 상품 (Service 포함) 의 선택에 있어 소비자의 선택권을 반대하는 편은 아니다. 단지 그것이 절대 필요한지 등을 잘 살피고 선택하라고 권하는 편이다. ‘What they want?’ 라고 자문하는 것이 필요하다. 대체로 이득 (Benefit) 은 상품을 제공하는 업체 측에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필요하다면, 비용의 적정성을 검토하여 선택하여야 한다고 권하고 싶다. ^^*  (쉽게 그 사건의 발생확률과 보상비 등에 의해 산출된 기대 값이 판단의 기준으로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