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1. 4. 18:25

 

이제 내일(2020 113)이면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진행된다고 한다. 관련한 글들을 읽다가 ‘Shy Trump’ 라는 표현에 좀 당황하였다. 그것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Trump 지지층을 뜻한다고 한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겉으로 나타나지 않는 것들에 주의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해외 사업을 위하여 과거에 상당한 해외출장을 하였던 내가 기억하는 것은, ‘조선족을 주의하라는 표현과 회의에 참석은 하였으나 명함교환을 적당한 이유로 거부한 사람을 주의하라는 표현이다.

조선족들은 우리 말을 알아 듣는다. , 우리 출장 팀이 서로 말하는 중에 우연히 튀어나오는 우리의 협상전략을 눈치채어, 다른 사람들에게 전파할 수 있기 때문이며, 명함교환을 거부하는 사람은 분명 그 회의와 관련이 있는 사람임에 불구하고 자신(자신의 역할)을 드러내지 않았기 때문이다. 둘 모두 알려지지 않은 역할을 수행한다.

 

예전에 sunk cost 라는 표현이 있었다. 표현의 직역은 가라앉은 비용이나 숨은 비용이라고 흔히 번역하고 이해하였다. ‘sunk cost 에 대한 바른 이해가 없으면, ‘흑자도산하기 쉽다. , 망하기 쉽다.

 

계산의 편의상 몇 수치들을 가정한다면, 이렇다. 어떤 사람이 2160만 원의 권리금을 주고, 가게를 인수하고, 보증금 2160만 원, 월세 300만 원으로 빌딩주인과 계약을 하여 1명의 종업원과 가게를 열었다고 하자.

그는 가게의 월세로 매일 10만 원을 지불하여야 하고, 1명의 종업원의 인건비로 8만 원(시급 만 원, 18시간 근무), 그리고 권리금을 은행에 예금(금리 5 %)하였을 때의 년간이자 108만 원(9만 원, 3천 원), 그리고 건물임대 보증금 월 9만 원, 3천 원, 그리고 관리비 등을 내어야만 한다. 이럭저럭 하루에 지출되는 비용을 186천 원(관리비 등 불포함)이다.

 

만약 그 가게가 판매하는 제품의 가격이 1만 원이고, 이율이 30 %(매우 높은 이율이다)라면, 62만 원의 매출(1860만 원)이 있어야 하루에 지출되는 비용이 감당된다. 만약, 종업원을 두지 않는다면 지출되어야 할 금액이 106천 원이므로 35.3만 원의 매출(월 매출 약 천만 원)에 해당한다. 그 이후에 매출이익이 발생한다. (지출이 거의 반으로 감소한다.)

 

종업원을 두지 않은 경우, 하루 백만 원의 매출이라면, 월 매출은 약 3천만 원이고, 이 중 2천만 원이 유효하게 매출이익에 기여하여 한 달에 약 590만 원 매출이익을 발생시키며, 종업원이 있는 경우는 1750만 원이고 나머지 1250만 원이 유효하게 매출이익에 기여하며 한 달에 약 250만 원의 매출이익을 발생시킨다. 그래서, 자영업의 경우 종업원 대신 가족들이 함께 힘을 합하며 지출을 줄이며 꾸려가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sunk-cost , 이익에 기여하지 못하는 숨어 안 보이는 비용이다. 이를 주의하여야 한다. 문득, ‘매출은 영업이 만들고, 이익은 관리가 만든다는 표현이 생각난다.

망한 가게 _ 20201101.pptx
0.43MB

 

 
 
 

서북의 바람

Kay 2020. 7. 14. 21:32

 

어떤 정치인은, 몇 사업들에 많은 투자를 해 단기적이며 가시적인 경제여건의 대전환을 이루리라 말한다.

-       data dam / 인공지능 정부 / smart 의료 infra / green remodeling / green energy / 친환경 미래 mobility / green smart school / digital twin / SOC digital / smart green 산단

-       https://news.v.daum.net/v/20200714142220403

 

너무 많은 외국어 때문인지, 그가 무엇을 말하는지 알기 힘드나, 애매한 표현으로 국민들을 현혹시키기 보다는 그냥 있는 것이 좋지 않을까?

 

나는 그의 말을 참고 버팁시다정도로 이해한다. ‘물에 빠진 사람은 지푸라기라도 잡는다는 표현도 있지만 똥 볼은 차지 말자가 나의 생각이다. 똥 볼을 차는 순간, ‘대책이 없어요라는 것이 폭로되기(만천하에 알려지기) 때문이다.

 

어떤 경제연구소는, 앞으로 더욱 힘들어지리라 예상한다. 앞으로 더욱 피팍하여 지리라는 의미이다. 상품의 수출(판매)은 줄어들고, service 의 수입(도입)도 줄어든다. 상품이 제대로 판매되지 않으니 가격을 낮춘다. , 소비자물가가 하락하는 것이다.

 

나는 경제분야의 전문가가 아니므로, 어떤 경제연구소가 제시한 예상 표를 보인다.

 

하여튼, 어제와 오늘은 다르고, 오늘과 내일은 다르다. 그것은 예측하고 대응하여야 한다. 더욱 굳게 허리띠를 졸라매고, 정신을 차리고, 눈을 부릅떠야만 한다. 精神一到 何事不成

 

향후 경제상황 예측 _ 20200712.pptx
0.15MB

 

 
 
 

서북의 바람

Kay 2020. 2. 10. 20:19

 

2018년 한국은 돈이 안 돌았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경기는 둔화되었다. 최저임금은 사상 최대(16.

4 %) 증가하였고, 민간소비도 2.8 % 증가하였는데, 왜 그랬을까?

 

어떤 기관은


내수 기여도는, 금년(2019)  소폭   감소 후 내년 (2020) 이후  완만하게 증가하고,

수출 기여도는, 금년(2019) 중 상당폭 감소 후 내년 (2020) 이후 대체로 금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  

지할 것으로 전망


한다고 한다.

 

나는, ‘경기의 둔화new normal 이 된지는 오래되었고 (과거는 흘러갔다), 그러한 추세는 상당기

간 지속되리라 생각한다. 2019 년에 바닥을 찍고, 서서히 반등하리라 말하니, 2018 2.8 %의 민간

소비 증가를 회복하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고, 또 많은 (경제의 지역화, 보호무역, 무한폐렴

) 불확실한 요인들이 많다고 말하기도 한다.

 

내가 주목하는 점들의 하나는, 2019년 하반기부터 민간소비가 완만하게 증가하면서 상품의 수출보

다 수입이 더 빠르게 증가하리라는 예측이다. (표의 수치들을 보면서, 각 개인이 판단할 일이다.)

 

하여튼, 내가 하려고 하는 말은, ‘(그것이 국가경제의 발전에 옳고 그름을 떠나) 상품을 수입하여 민

간소비(내수)의 욕구를 만족시키는 것이 돈을 더 벌 수 있는 한 방편이 되리라는 것이다. (결국,

라의 경제는 어려워지겠지만..)

 

통화유통속도 _ 2018.pptx


- 첨부파일

통화유통속도 _ 2018.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