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8. 10. 1. 07:52

 

오늘은 2018 10 1국군의 날이다. 1950 10 1일 남침한 북괴군을 물리치며, 38선을 넘어

북진(北進)한 것을 기려, 101일을 국군의 날로 정하였다니 그로부터 70년이 되었다고 생각된다.

은 것들이 변하였다. 그러나 변하지 않은 것은, 외적(外敵)의 존재이다. 이웃의 나라들은 호시탐탐(

視眈眈) 우리를 노린다. 거기에 내적(內敵)까지도 상당하다.

 

우리는 마음에 충혼(忠魂)을 가져야 한다. 많은 사람들의 희생(犧牲)으로 이 나라가 지켜졌음을 기억

하여야 한다.

 

국방(國防)을 위하여 애쓰는, 국군(國軍)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국군 국방부.pptx

 

- 첨부파일

국군 국방부.pptx  
   

 
 
 

서북의 바람

Kay 2012. 6. 22. 22:45

중국에 만리장성이 있다면, 한국에는 천리장성이 있다. 두 장성의 공통점이라면, 그 축조물을 이용하여 외적(고구려 천리장성 : , 고려 천리장성 : 여진족)의 침략으로부터 나라를 보호하려 하였다는 것이다.

 

중국의 만리장성은 오랜 왕조를 거쳐 축조되었기에 그 축조시기를 정하여 말하기 어렵지만, 한국의 천리장성은, 그 축조 시기와 장소로 둘로 구분된다. ‘고구려 천리장성(7세기, 요하)’ 고려 천리장성(11세기, 한반도 북부)’ 이 그것들이다.

 

구태여 오래 전의 축조물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늘어놓을 생각은 없다. 만약 일부 중국인들의 주장처럼 고구려의 천리장성이 중국의 만리장성의 연장이라면, 중국인들은 누구를 외적으로 생각하고 방어하려고 하였을까? 길림 연길 등에 거주하는 집단이 아니었을까 싶다. 그곳엔 누가 (어느 민족이) 살고 있었을까? 여진족(女眞族)? 말갈족(靺鞨族)?

 

 

천리장성.ppt

- 첨부파일

천리장성.ppt  
   

 
 
 

서북의 바람

Kay 2012. 4. 30. 17:36

2010년에 실시된 경제 총조사에 의하면, 전체 산업평균의 이익율은 약 8.3 % 이고, 제조업의 평균 이익율은 약 11.3 %, 고부가가치의 서비스업 수익율은 약 15~16 % 라고 한다. 일부에서 숙박 요식업의 수익율이 22.4 % 정도에 달한다고 하는데, 그것은 가족 친지들이 일하므로 일하는 사람들의 인건비를 지출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것을 영업이익에 포함시키는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다른 셈법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산업 평균보다 높은 이익율을 보장한다는 표현에 매우 주의하여야 한다. 그럴 수 있는 가능성은 없다. 통계에 의하면, 인기가 많다는 소형주택의 가격 상승율도 약 9 % 에 이르지 못한다.

 

잠재력이라는 표현도 매우 주의하여야 한다. ‘잠재력,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숨겨져 있는 힘또는 할 수 있는 능력으로 표현되기도 한다. Potential 또는 Soft power 표현될 수도 있다. 7살 짜리 유치원생은 미분방정식을 풀 수 있을까? 있다. 지금부터 약 15년 후에는 그 아이가 자라 진학하여 이공대학생이 되고, 미분방정식을 풀 수도 있을 것 같다.

 

잠재력‘Soft power’ 는 공통점을 가진다. 상당한 Lead Time 이 필요하다. 흔히, 사람들은 대한민국이 외적(外敵)을 격퇴할 수 있는 잠재력 (潛在力, 경제력, 기술력 등) 을 갖추고 있다고 말한다. 사실이리라 생각한다, 그런데, 그 잠재력 (potential) realize 되기 전에 외적에 의해 점령될 수 있다. 그러므로, 대한민국의 필요한 국방력을 이미 가지고 있으므로, 그것을 강화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그러므로, 적어도 잠재력이 realize (實在化) 될 수 있는 기간(lead time) 을 지탱 (스스로를 보호) 할 수 있는 실존(實存)하는 국방력(國防力)이 필요한 것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soft power realize 될 수 있도록 지탱할 수 있는 hard power 이다. 외적은, 잠재된 soft power realize 되기 전에 대한민국을 모두 점령하기 위하여 호시탐탐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휴전선에서 남해안 끝까지는 약 450 km 에 불과하고, 나는, 자동차를 타고, 아침에 서울에서 출발하여, 남해안 끝을 다녀 저녁이면 서울에 다시 돌아올 수 있다. 그만큼 짧은 거리이다.

 

 

북한_양강도_혜산시_어린이.ppt

 

불법조업 중국어선_120430.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