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10. 29. 13:38

 

Africa 대륙의 가장 높은 산이라는 Mt. Kilimanjaro (5895 m)20201012(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그 산의 남동부에서 산불이 발생하여 약 10일 후인 20201021일 진화되었다고 전해진다. 그간 약 500 명의 많은 사람들이 높은 곳(약 해발 3000 m)에서 발생한 그 산불을 끄기 위하여 노력하였다고 하나, 많은 초목들이 소실(燒失)되었다.

 

첨부한 file slide #5 의 사진을 보니, (비록 산불발생 경로와는 다른 경로이지만, 고도는 크게 차이가 나지 않으리라 생각한다) 뒤로 관목 덤불과 풀들이 보여 그곳이 해발 약 3000 m 를 좀 넘는 고산관목림 지역고산초원 지역의 경계가 아닐까 생각한다. (산지식물의 수직적 분포는 고도와 위도의 영향을 함께 받는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자신의 순간적 방심이 다른 사람의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예전에 이런 우스개가 있었다.

어느 오토바이 장사가 손님을 맞아 여러 방법으로 구매를 충동하였다고 한다. ‘model 은 매우 아름답습니다,’ ‘model 은 매우 편리합니다.’ 그리고, 손님이 오토바이를 구매하여 가면, 돌아서 이렇게 말한다고 한다. ‘, 과부가 하나 더 늘었군.’

 

우리에 익숙한 사지선답(四枝選答)’ 방식으로 문제에 접근하여 보자. 혹자는, ‘사지선답(四枝選答)’ 사지선다(四枝選多)’에 대하여 논하기도 하나, 내가 생각할 때는 사소한 것이라 생각하여 차치한다.

    그 오토바이 장사는 손님의 안전을 우선하였다.

    그 오토바이 장사는 손님 가족의 안전을 우선하였다.

    그 오토바이 장사는 가게의 수입을 우선하였다.

    그 오토바이 장사는 자신의 이득을 우선하였다.

 

 

이제 오토바이에 이어 킥라니(고라니처럼 느닷없이 툭 튀어나오는 전동 kick board)’ 가 더 높은 위험으로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개인의 이동성(Personal mobility)’ 등으로 그럴듯하게 표현하기도 하지만, 내가 생각하기에 그것은 자신의 욕구(이득 등) 추구를 그렇게 포장하여 표현함에 불과한 것은 아닐까? ‘그냥 두면, 이 자연은 점차 무질서 해진다entropy 의 법칙을 모르기 때문일까?

 

위험이 빠르게 증가하는 세상이기에, 나는 (손주들을 포함한) 주변의 모두에게 조심 조심 불 조심. 꺼진 불도 다시 보자.’ 를 더욱 강조하여 말하고는 한다.

킬리만자로의 화재 _ 202010.pptx
2.29MB

 

 
 
 

서북의 바람

Kay 2020. 1. 13. 10:16

 

최근, 누군가가 나에게 한국은 선진국 인가?’ 하는 화두(話頭)를 던졌다. 그는, 선진국이기 위하여는

상식이 통하여야 한다고 말하고, 어떤 사람은 경제적 지위가 일정수준 이상이어야 한다고 말한다.

또 다른 어떤 사람은, ‘경제 규모나 소득 같은 하드웨어는 한국이 선진국 수준에 도달했을지 몰라

, 경제의 소프트웨어적 측면에선 여전히 한국은 선진국 수준이라고 보기 어렵다. 일례로 경제의

기초 체력을 보여주는 시간당 노동생산성은 체코나 폴란드와 비슷한 정도이며 다른 여러 수치도

아직 미국, 일본 등에는 한참 못 미친다고 지적한다.

 

어떤 사람은 욕구가 충족되기 위한 시간이 짧아야 한다고 말하고, 다른 어떤 사람은 선진국은 어

떤 경우(문제)에 처했을 때, 그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이 존재하여야 한다고 말한다.

 

방충망에 구멍이 생긴 문제를 해결하는데, ‘3 시간 걸리는 나라’, ‘3일 걸리는 나라‘3주 걸리는 나라가 있

다면, 어느 나라를 선진국이라 할 수 있을까? 방충망의 구멍이 생긴 문제를 해결하는데 3일이 걸린다 해도

(代案)없이 3일을 기다려야 하는 나라옆 가게 또는 옆 마을 가게에 연락하여 문제의 해결을 추진할 수

있는 나라가 있다면, 어느 나라를 선진국이라 할 수 있을까?

 

 

나는, ‘라면을 좋아하지는 않는다. 그냥의 도 별로 좋아하지는 않으며, ‘다면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예쁜 옷이나 장식이 아름다운 인격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생각하는데, 어떤

사람들은 그렇다라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그러나 나는 가끔, ‘사노라면을 즐기기도 한다.

 

https://search.daum.net/search?w=tot&m=&q=%EC%82%AC%EB%85%B8%EB%9D%BC%EB%A9%B4%20%EC%A0%84%EC%9D%B8%EA%B6%8C&nzq=%EC%82%AC%EB%85%B8%EB%9D%BC%EB%A9%B4%20%EA%B9%80%EC%9E%A5%ED%9B%88&DA=NSJ                      (들국화)

https://search.daum.net/search?w=tot&m=&q=%EC%82%AC%EB%85%B8%EB%9D%BC%EB%A

9%B4%20%EA%B9%80%EC%9E%A5%ED%9B%88&nzq=%EC%82%AC%EB%85%B8%EB%9D%B

C%EB%A9%B4&DA=NSJ                                                                               (김장훈)

 

서울, 명동의 한 백화점 내 fast food 식당에서의 행패.pptx


청년들의 성별갈등 _ 200112.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12. 14. 06:41

 

사람(國民)들은 무엇을 바라며 사는가?


행복(幸福))하기를 바라며 살아간다. 그렇다면, 행복이란 무엇일까? 어떤 사전은, ‘행복(幸福, happin

ess)은 희망을 그리는 상태에서의 좋은 감정으로 심리적 및 이성적(理性的) 경지 또는 자신이 원하

는 욕구(慾求)와 욕망(欲望)이 충족되어 만족하거나 즐거움을 느끼는 상태라고 설명한다. , 각 개

인들은 행복하기 위한 욕구와 욕망을 가진다.

 

그리고, 우리 헌법(憲法)에서 국민의 권리국민의 의무를 아래와 같이 규정하고 있다.

  • 권리 : 자유권, 평등권, 참정권, 청구권, 사회권

  • 의무 : 국방, 교육, 근로, 환경보전, (납세)

 

때로는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국가)사회에서, 상충하는 국민들의 권리는, 헌법을 바탕으로 조

화롭게 조정되어야 한다. 이에, 조정에 승복하는, ()에 대한 존중이 필요하기도 한다. 그런데,

람들은, ‘자유(自由)’의 이면에 있는 책임(責任)’, ‘권리(權利)’의 이면에 있는 의무(義務)’를 생각하

지 않기도 한다.


어떤 사람은, 제멋대로 하는 것이 자유인양 생각하고, 자신의 권리만을 외쳐 주장하는 것이다.

 

하여튼, 이에 헌법에 정해진 국민의 권리와 의무에 의하여 국가의 역할을 생각해 보고, 내년도 (202

0) 국가예산을 비교해 본다.

  • 국방                      :   국가예산의  9.8 %

  • 치안 및 안전        :   국가예산의  4.1 %

  • 교육                  :   국가예산의 14.1 %

  • 근로 및 보건        :   국가예산의 35.4 %

  • 일반 및 지방 행정 :   국가예산의 15.7 %

 

내가 생각하기에는 각 비목(費目)의 비중이 매우 불균형하다. (국회의 밀실에서 기록도 없이 심의

(협상)된 국가예산이기 때문일까?)

 

국민의 권리와 의무 _ 191213.pptx


대한민국 국가예산 _ 2020.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