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Kay 2019. 6. 22. 17:32

 

대한민국이 망하면, 누가 피해를 당할까?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내가 생각하기에, 대한민국이 망하는 것이 그들에게 이득이 되지 않을지 몰라도, 그들은 피해를 당하지는 않는다. 피해를 당하는 측은, 오직 대한민국이다. 그래서, 대한민국은 그 피해를 막기 위하여 발버둥쳐야만 하는 것이다.

 

흔히 국제사회라고 칭하는 기구의 구성국들은 대체적으로, 다른 나라의 피해에 별로 관심을 가지 않는다, 거의 모든 국가들은 (기업도 마찬가지이만) 스스로의 이익을 추구한다. 그 이익을 다르게 국익(國益)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나의 이익을 위하여 무언가 하고자 하였을 때, 다른 사람이 반대한다면 밉다. 그래서 반대하는 그 사람에 대항하고 싶다. 그래서, 자신이 행하고자 한 것은, 사회/국가의 이익을 위한 것이므로 반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그에 적당한 논리들을 만들어 낸다. 그러한 논리를 마드는데 만만한 방법들 중의 하나가 국제사회 기구의 의결(議決)이다.

 

다른 나라의 피해에 별로 관심을 가지 않는 거의 모든 국가들의 태도를 이용하여 자신을 편들 국가들을 포섭한다. 그것을 국가간의 외교(國際外交)’라 부른다.

 

모 정치인이 북구의 어느 나라를 방문한 것은 무엇 때문일까? 그가 주장하는 탈원전(脫原電)’을 위하여 원자력(原子力)’도시를 지향하는 그곳에 간 것은 아니리라 생각한다. 내가 생각하기에 자신의 목숨보존을 위하여 그는 북한의 모사(謀士)가 되어야 하고, 성과를 가져야 하므로, 그 국가를 편에 끌어들이려는 몸짓 같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joeyi2&logNo=221166436378

 

모 정치인은 에게 上納을 하려고 벼르고 있었으나, 주변의 눈치가 보여 주저하던 중, 국제기구를 통한 迂廻 상납을 하고 있다. (그 국제기구는 자신들의 업무성과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하지 않는다.)

 

 

이것이 알고 싶다 _ 190619.pptx

 

- 첨부파일

??? ?? ?? _ 190619.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5. 1. 20:06

 

며칠 전 20194 27일 지인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야학(夜學)에 관련하여

까지 이야기가 진행되었다. 내가 말하였다, ‘어느 지역에서 농사를 짓은 형이 고라니 때문에 여러 문제에

당면하고 있다고 하여, 내가 말했습니다. ‘그러면 야학을 하세요, 그 야학의 대상들을 고라니로 하여 그들

이 한글을 깨우치도록 교육하고, 그 후에 밭 입구에 출입금지라고 라고 적으면 어떨까요? ‘ 그랬더니 형

이 그러더군요. ‘좋은 생각이야. 나도 야학을 생각해보았지. 그런데, 고라니들을 야학에 오도록 설득시키

는데 어려움이 있더군, 네가 그 고라니들을 설득하여 야학에 오도록 설득하여 줄 수 있겠니?’

 

그랬더니, 그 지인이 말하였다. ‘그래서는 안되지요, ‘출입금지(出入禁止)’ 대신에 우회(迂回)하시오라고

쓰는 것이 나으리라 생각합니다.’

 

요즈음, 애완동물들의 똥 문제가 대두되는 것 같다, 나는, 그 방안으로 개가 스스로 배설물을 치우도록 훈

련함이 좋으리라 생각하여 제안한다. 만약, 개 등을 그렇게 훈련시키지도 않고, 그 배설물도 치우지 않는

다면, 엄벌(嚴罰)에 처하는 것은 어떨까? 적어도 그 애완동물의 주인들에게 몇 가지 선택권을 부여한다는

측면에서 좋으리라 생각하는 것이다.

 

 

개똥.pptx

 

- 첨부파일

개똥.pptx  
   

 
 
 

카테고리 없음

Kay 2018. 8. 19. 15:14

 

20188월 중순 (8 12 ?), 세 사람 (1사람은 영국인, 2사람은 슬로베니아인)의 숙련된 등반가들에 의해 북릉(北稜)을 통한 Latok 1 (해발 7145 m)의 등정이 이루어졌다는 소식을 접하였다. 그러면서 내 뇌리를 스친 것은, 한국의 2018 6 21 NEPA 등정대의 등반가들의 안타까운 부상과, 20186 22일 구조와 후송이었다.

 

물론 나는 직업적 등반가가 아니니, 그 등반에 대해 세세한 사항을 언급할 수는 없으나, 동서(東西)

화가 교통하는 비단길(silk Road)’을 떠 올렸다. 우리가 살다 보면, 때로는 목적을 가로막는 장애들에

마주치게 된다. 마치 동()과 서(西) Taklama-kan 사막이 가로 막는 것과 같다. 그러면, 좌절할 수

도 있고, 우회할 수도 있다.

 

장애를 피하여 북()으로 우회하려 하면 천산산맥(天山山脈)이 또 가로막고, ()으로 우회하려 하

면 곤륜산맥(崑崙山脈)이 가로 막는다. 곤륜산맥의 기슭은 통하여 가면 (서역남로), 타미르고원(Pamir

Mountains, 帕米爾高原)에 마주친다.

 

북릉을 통하여 Latok -1 을 등정을 이룩한 그들은, Latok-1 북릉을 추구하면서도 정상(頂上) 밑에서

좀 서(西)쪽으로 돌아갔다. 어떤, 목표에 도달하기 위하여는 때로 좀 돌아가는 지혜가 필요하다.

 

그러니, 포기하지 않고 추구하는 거기에 길이 있다. 때로는 우회(迂回)하는, 그러나 목표를 망각(妄却)

하지 않고, 목표를 추구하는 집념이 필요하기도 한다. 때로, 그러한 용기(勇氣 ?)가 필요하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the first asent on Latok-1 thru north face.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