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9. 12. 22:42

 

나는 정치와 종교 같은 개인적 이념에 대하여는 가급적 언급을 피하려 한다. 그것은 각 개인의 이념(선향과 가치)의 문제이어서 언급의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나는 때로 정치와 종교의 현실에 매우 화가 나기도 한다,

 

광주광역시 서구 마륵복개로 188 (운천저수지 근처)SOCAR zone 광주 안디옥 교회라는 것아 있다고 한다. 광주 출신인 그 교회의 담임목사가 2020년 현재에 69세라고 하며 광주사태에 죽을 뻔 하였다니, 나와 상당히 비슷한 연령대인 모양이다, 그는 교회들이 WEC (Worldwide Evangelization 복음전도 for Christ, 국제선교회   : 1913년 설립) WCC (World Council of Churches) 세계교회협의회, 世界敎會協議會 : 1948년 설립)을 탈퇴하여야 하고, COVID 19 가 재확산(再擴散)되는 이 시점에도 목숨을 걸고 (잘못되면 죽기뿐이라며) 대면예배(對面禮拜)를 진행하여야만 한다고 말한다.

 

그의 주장에 반대하는, 나는 광주에서 국민학교를 졸업하였고, 상무대에서 육군보병학교와 육군화학학교를 수료하였으며, 이후 광주사태 때 전교사(전투병과교육사령부)에서 근무하였었다, 집은 마륵리(지금의 서구 서창동 행정관할 내 법정동인 마륵동)에 있었다. 하여튼, 나는 광주사태에 폭도를 진압하여야 하는 계엄군이었고, 그는 진압대상인 시민군 이었다. 나도 광주사태에 죽을 뻔 하였다.

 

나는 이후 (품질관리 업무 담당 이후 사업기획 업무 담당) 직장생활을 하였고, 그는 종교계로 피신한 것 같다, 내가 육군보병학교에서 훈련을 받으며 백일사격장(지금은 아파트단지로 변하였다)을 오갈 때는 안디옥 교회라는 것아 없었으니, 그 이후에 생긴 모양이고, 그가 NL(주체사상파)을 적대적으로 언급하는 것으로 미루어 그는 PD(민중민주) 계열인 것 같다. PD ‘NL 이 그들을 탄압한다하고, NL ‘PD 가 그들을 협박한다고 한다. NL 이나 PD 나 모두 좌익이다,

-       NL : National Liberation

-       PD : People's Democracy

https://angstarz.tistory.com/498

https://angstarz.tistory.com/865

 

하여튼, 사회주의에 대항하여 싸웠던 김백일 장군(1917년생, 길림 생, 함경북도 출신)의 자취는 급격하게 지워져 가고, 오정렬(1938년생, 전라남도 광산 출신, 전교조 설립) 이나 정율성(1914년생, 전라남도 광주 출신, 작곡가, 조선인민군 협주단 단장) 등 사회주의자들에 대한 떠받치기가 급격하게 진행되는 현실이 매우 우려된다.

광주 안디옥교회.pptx
2.2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8. 27. 04:33

 

요즈음 서울시 성북구 장위동, 서울시 은평구 진관동, 인천시 서구 심곡동, 광주시 북구 각화동 등 몇 지역의 종교시설들이 COVID 19 확산의 거점이 되고 있는 모양이다.

 

-       A feathers fly together. 라는 표현도 있고

-       It takes two to tango. 라는 표현도 있다.

 

같은 류의 사람들끼리 하며 짝을 맞추어’ (서로를 감싸며) 함께 노는 것이다.

 

나는 종교와 정치 같은 개인의 이념적 문제에는 가급적 언급을 피하려 한다.

 

‘5이라는 표현이 있다.

-       매끈 : 일 처리 (일을 깔끔하게 마무리 한다)

-       화끈 : 의사결정 (신속하고 대범하게 결정한다)

-       질끈 : 대인관계 (상대의 어느 정도 허물을 질끈 눈감는다)

-       빌끈 : 비평대응 (심한 헛소리에 성깔있게 대항한다)

-       따끈 : 인간미   (따뜻한 마음씨를 간직한다)

 

COVID 19 의 확산은, 정치적 문제인가? COVID 19 의 확산은, 종교적 문제인가?

 

COVID 19 _ 20200826.pptx
0.22MB
인천 서구 주님의교회.pptx
0.63MB
사랑제일교회.pptx
0.11MB

 
 
 

서북의 바람

Kay 2019. 3. 28. 19:25

 

사람들은 나름 가치(의미)있는 삶을 살고자 한다. 그런데, 각 개인에게 가치는 어떻게 인식될까? 자신

이 음식을 먹으며, 그 일부가 굶주린 사람들의 식사에 기여한다면, 그것은 가치가 있을까?

 

어떤 실험적 시도가 있었던 모양이다. 음식값을 나름대로 평가하여, 그에 더하여 약간의 기부금을 더

하여 알아서지불하도록 하였던 모양이다. 그러나, 기부금을 제외하더라도, 지불된 금액은 운영비에

고 미달(운영비의 약 70 % 정도)하여, 결국 관련된 업체들이 모두 망하였다고 한다.

 

나의 식사에 대해, 그것의 70 % 정도의 가치만을 인정한 것으로 생각된다. 제공자와 소비자는 별개의

(서로 다른) 가치 기준을 가지는 것이다.

 

나는, 그들 모두가 공통점을 가진다고 생각한다. 각자는 자신들의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다. 공급자는

10의 가치를 가진 음식에 11의 지불이 되면, 그러한 10번의 결과로 초과되는 10 으로 (그 가게를 찾

) 굶주린 사람 1 에게 10 의 가치를 가진 음식을 무료로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하였고, 소비자는 10

의 가치를 가진 것에 7을 지불하고 거기에 약간의 웃돈을 지불함으로 (그 가게를 찾는) 자신이 합당한

이득을 취할 수 있기를 기대하였으리라 생각한다.

 

하여튼, 각 개인들은 각 가치에 대하여 서로 다른 인식들을 갖는다. 그러므로, 서로 다른 인식을 공통

화 시키기 위한 어느 정도의 강제가 필요하기도 하다. 그것을 시장의 보이지 않는 거대한 손의 조정에

맡겨야 한다는 것이 시장경제이고, 인위적으로 조정해야 한다는 것이 계획경제라 생각한다.

 

시장경제는 일반적으로 민주주의에 흔하고, 계획경제는 일반적으로 사회주의에 흔하다. 여기서 자칫

정치체제가 언급될 수 있으므로, 나는 말을 억제한다. 나는, 정치나 종교 등 각 개인의 이념에 대하여

는 언급을 피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나는 문제없이 유지되고, 건강하게 발전하는 대한민국을 바란다.

 

 

선물경제의 실패.pptx

 

- 첨부파일

선물경제의 실패.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