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5. 17. 11:56

 

사람들이 세상의 지붕이라 일컫는 티베트고원은 좀 기울어졌는지, 물은 대체로 그 동남(東南)쪽으

로 흐른다. 그리고 그 방향을 유지하여 계속 흐르면, 인지나를 적시는 메콩강이 되고, 방향을 바꾸

어 동()쪽으로 흐르면 양자강이 된다.

 

()은 유기물을 포함한 많은 것들을 운반한다. 그러다 하구에 이르면 유속이 느려지고, 운반하던

것들은 침전시킨다. 그래서 침전된 토양과 유기물들로 비옥(肥沃)한 땅을 형성하는데, 우리는 그것

을 삼각주(델타)라고 부른다. 유기물이 풍부하면, 먹거리도 풍부하여 물고기들도 많이 모인다.

 

그런데, 어떤 (수차(水差)를 이용한 발전 및 농업용수의 획득이라고 추정되는) 이유로 중국은 티베

트고원에서 흘러내리는 물길에 많은 댐을 건설하여, 흐르는 물의 양이 줄어들도록 하였고, 그로 인

한 유속의 감소에 의한 운반능력의 저하로 환경의 변화를 야기한 모양이다.

 

그 결과로 하구에서 농사를 하던 사람들은, 논을 밭으로 바꾸거나, 도시로 일을 찾아 떠나고, 물고

기를 잡던 사람들은 (매우 빈약한 결과로) 허탕을 치고 있다고 한다. (일정의 법칙 ^^*)

 

낮은 수압의 수도꼭지에 물을 먹으려면, 힘껏 빨아야만 하였다. 공급되는 물의 양은 한정되어있는

, 좀 더 먹기 위하여는 그래야 했고, 그러한 것에 착안한 자동펌프(自動pump)가 많이 판매되었다.

정압기(regulator)’를 부착한 자동펌프는 원하는 언제나 필요한 압력(陰壓)을 제공하여 낮은 수압에

도 보디 큰 압력차이를 만들어 만족스럽게 물을 얻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낮은 수압에 불구하고 자동펌프에 의하여 음압(陰壓)을 형성하여 보다 많은 물을 먹듯, 경기의 침체

에도 불구하고 보다 많은 이익(利益)을 얻기 위하여는 가치의 제고에 의한 압력차이로 고객을 유인

(誘引)하여야만 한다. 이때, 기억하여야 할 것이 서울대 경영대학 윤석철 교수가 주창한 생존의 부

등식(Value > Price > Cost)’ 이다.

  • Value – Price = 고객의 유인률 (Total Value = 유형적 Value + 무형적 Value)

  • Price – Cost  = 상품의 이익률 (상품이란, 돈을 받고 제공하는 물건 또는 용역)


하여튼, 창의력(創意力)에 더하여 산수(算數)를 잘해야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메콩강 델타(삼각주) _ 200516.pptx


 
 
 

서북의 바람

Kay 2020. 5. 1. 04:37

 

202042913:32 경기도 이천(利川)시 모가(慕加)면 소고리(所古里)의 한 냉동(물류)창고

건설현장에서 강한 폭발성의 화재사고가 있었고, 그로 인해 (38 ) 많은 사람들이 사망하였다

고 전해진다. 관련한 몇 사진들을 보다, 한 주차장을 보았고, 그것이 모가 생활체육 공원의 축구장

남서쪽 주차장 임을 알게 되었다.

 

그 사진으로 미루어 생각할 때, 화재가 발생한 냉동창고 건설현장은 그 주차장의 남쪽 길 건너에

있었던 모양이다. 중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가 교차하는 호법JC 근처이니 물류창고로서의 입지

도 괜찮았으리라 생각된다.

 

그러나, 안전은 입지조건과는 다르다. 일반적으로 회사의 한 조직이면서도, 회사로부터 눈총을 받

는 청개구리 같은 존재가 품질관리’ ‘안전관리조직이다. 회사는 돈을 벌어야 하는데, ‘품질관리

안전관리조직은 흔히 그와 다른 의견을 제시한다. ‘그러면 안돼요! 그러면 위험해요!’

 

그러나, 그들이 회사의 보다 큰 발전과 이익의 창출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 그것을 내세워 표

현하지 않는다. 왜냐면, 그것이 그들의 역할/본분이기 때문이다.

 

이천 물류창고 건설현장 화재 _ 200429.pptx


 
 
 

카테고리 없음

Kay 2019. 10. 2. 03:50

 

어느 매체가 전년도 대비 소비자물가의 변동을 보이며 deflation 에 대한 우려를 표현함에 관련한 몇 자료들을 보았다. 소비자물가 하락의 중심에 농산물가격의 하락이 있었던 모양이다. 첨부하여 보인 file 이 최근 소비자물가의 변동추이 이다. 붉은 점선이 실제의 변동이고, 푸른 점선은 내가 느낀 pattern 이다.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은, 둘 이다.

하나는, deflation(통화수축)에 대한 나의 이해이다.

        돈은, 돌고 도는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이름 지어 졌다고 한다. 돈은, 이리저리 돌며 이익을 묻혀온다. 그런데, ‘통화가 수축된다는 것은, ‘돈이 잘 안 돈다는 것이며, ‘돈 벌기(이익내기)’가 더욱 쉽지 않다는 것으로 생각된다.

        이에 관하여, 일부는 우려된다고 하고, 일부는 괜찮다. 일시적 현상이므로, 곧 회복될 것이다라고 말한다. ‘괜찮다는 주장을 하는 일부는, 전월 대비 소비자물가가 개선되고 있음을 말하기도 한다. 내가 생각할 때는 동문서답(東問西答)’ 이다.

전년도 대비 소비자물가의 변동을 논하는데, ‘전월 대비 소비자물가의 변동을 말하는 것 은 별로 바람직하지 않게 생각된다. 전혀 관계가 없는 것은 아니나, ‘말 흐리기이다.

하나는, 느껴지는 pattern 이다. 만약, 내가 생각하는 pattern 이 옳다면, 10월에 바닥을 찍고 년 말에 좀 나아지고, 대보름(20202월 중순) 정도에 정점에 도달하리라 생각한다. 나는 경제학자가 아니므로, 보다 자세한 것은 경제학자들의 몫으로 남겨둔다.

        하여튼, 전략은 어려운 경우를 바탕으로 수립되고, 시행되어야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므로, 나의 그러한 견해가 경영하는 사람들에게 참고가 되기를 바란다.

 



소비자물가 _ 191001.pptx


- 첨부파일

소비자물가 _ 191001.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