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Kay 2019. 6. 22. 17:32

 

대한민국이 망하면, 누가 피해를 당할까?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내가 생각하기에, 대한민국이 망하는 것이 그들에게 이득이 되지 않을지 몰라도, 그들은 피해를 당하지는 않는다. 피해를 당하는 측은, 오직 대한민국이다. 그래서, 대한민국은 그 피해를 막기 위하여 발버둥쳐야만 하는 것이다.

 

흔히 국제사회라고 칭하는 기구의 구성국들은 대체적으로, 다른 나라의 피해에 별로 관심을 가지 않는다, 거의 모든 국가들은 (기업도 마찬가지이만) 스스로의 이익을 추구한다. 그 이익을 다르게 국익(國益)이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나의 이익을 위하여 무언가 하고자 하였을 때, 다른 사람이 반대한다면 밉다. 그래서 반대하는 그 사람에 대항하고 싶다. 그래서, 자신이 행하고자 한 것은, 사회/국가의 이익을 위한 것이므로 반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그에 적당한 논리들을 만들어 낸다. 그러한 논리를 마드는데 만만한 방법들 중의 하나가 국제사회 기구의 의결(議決)이다.

 

다른 나라의 피해에 별로 관심을 가지 않는 거의 모든 국가들의 태도를 이용하여 자신을 편들 국가들을 포섭한다. 그것을 국가간의 외교(國際外交)’라 부른다.

 

모 정치인이 북구의 어느 나라를 방문한 것은 무엇 때문일까? 그가 주장하는 탈원전(脫原電)’을 위하여 원자력(原子力)’도시를 지향하는 그곳에 간 것은 아니리라 생각한다. 내가 생각하기에 자신의 목숨보존을 위하여 그는 북한의 모사(謀士)가 되어야 하고, 성과를 가져야 하므로, 그 국가를 편에 끌어들이려는 몸짓 같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joeyi2&logNo=221166436378

 

모 정치인은 에게 上納을 하려고 벼르고 있었으나, 주변의 눈치가 보여 주저하던 중, 국제기구를 통한 迂廻 상납을 하고 있다. (그 국제기구는 자신들의 업무성과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하지 않는다.)

 

 

이것이 알고 싶다 _ 190619.pptx

 

- 첨부파일

??? ?? ?? _ 190619.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2. 28. 02:17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하루 전인 2019 2 26일 오전 기차로 중국과 국경을

접하는 Vietnam Lang-Son Dong-Dang을 통해 입국한 뒤 승용차로 Hanoi 까지 이동하여 숙소인

Melia Hanoi Hotel 에 자리하였으며,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2019 2 27일 비행기로 Hanoi 까지

이동하여 숙소인 JW Merriott Hotel 에 자리하였다고 한다.

 

그들은 2019 2 27일과 28일에 북한의 핵무기와 관련한 회의를 한다고 한다. ^^*

 

겉으로 어떻게 표현하던, 거의 모든 사람들이 그렇듯, 그들은 각 개인의 이익을 위하여 행동한다.

한의 국무위원장 김정은이 기차로 이동하는 것도 긴 시간 동안 자신을 노출시켜 과시하려는 추가적

이익을 얻고자 함이고, 미국의 대통령 트럼프는 정치적 어려움을 무마하는 자신의 이익을 얻고자 함

이라 생각한다.

한국의 어느 정치인이 적()에게 충성심을 강조하며 항복하는 것도, 자신의 목숨을 구걸하는 개인의

이익을 위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언젠가 나는, ‘복잡해 보이는 그 문제의 향방은 어떻게 될 것인가?’를 지인(知人)에게 물어본 적이 있

. 상대의 답변은 간료(簡瞭, 간단명료(簡單明瞭))했다. ‘그 주체에게 이익이 되도록 진행될 것이다.’

 

나의 행위는 무엇을 위하는 것일까?

 

 

베트남지도.pptx

 

- 첨부파일

베트남지도.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2. 16. 23:20

 

오늘은 2019 2 16일 이다. 지난해 (2018) 29~2 25일 평창에서 개최되었던 동계올림픽

도 끝난 지 1년이 지났다. 그런데, 아직 그 마무리에 대한 갈등은 끝나지 않은 것 같다. 한편(환경부,

농림축산부(산림청))은 그 행사가 끝났으니 변형된 모든 환경을 약속했던 것처럼 원래의 상태로 복구

하고 제자리를 찾도록 하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다른 한편(강원도 등 지방자치단체)은 그 행사로 인해

구축된 여러 시설을 그냥 폐기하기 보다는 지역의 먹거리로 이용하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두 주장 다 그럴 듯 하다. 나는, 어느 편도 아니다.

 

, 1년이 지난 지금에 이르러서야 대두되는 양측의 주장과 갈등에 의아할 뿐이다. 마음속에 있었던

것이 표면화되는데 거의 1년이 걸린 것이다. ^^* 정부(청와대 국무조정실)대화기구라는 명의로

중재에 나섰다고 한다. 결론은 이미 2020 총선을 겨냥한 인기위주로 정해진 것 같다. ^^*

 

누구의 목소리가 더 클까?

 

세상에는 수익자 부담원칙이라는 것이 있다. 그 행사로 이익을 얻은 측은 누구일까? 농림부나 환경

부 일까? 강원도(정선군) 일까? 만약에, 아무도 이익을 얻지 못했다면, 그 행사는 왜 했을까? 무언가

기대한 수익을 얻지 못했으니. 반대급부를 원하는 것일까?

 

 

가리왕산 _ 190213.pptx

 

- 첨부파일

가리왕산 _ 190213.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