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8. 6. 23:25

 

현재에 우리가 신경을 써야 할 것들이 많다. 긴 장마에 의한 물 잠김(홍수’)산사태도 신경을 써야 하고, ‘COVID 19’ 의 충격도 신경을 써야 한다. 신경을 써야 할 것들과 관련하여, 어떤 매체는, OECD 의 경제전망보고서(20206월 발행)를 인용하여, 특히 COVID 19 와 관련하여 향후 (세계 및 한국) 경제가 어떠한 모습을 가질지 언급한다.

 

내가 생각하기에, 경제여건은 이전으로 회복되지는 않을 것 같다. 내년(2021) 가을쯤 찬바람과 함께 (예전보다는 못하지만) 자리를 잡아가리라 생각되는 것이다. 생각보다 더디다. 그러나, 20204/4분기부터 슬슬 발가락을 움직이며, 시동을 준비하여야 생각한다.

 

그간 몇 부침(浮沈)이 있으리라 생각되나, 착실하고 장기적 대응을 하는 측이 생존하고, (곶감 빼어먹기 식의) 단기적 대응에 급급한 측이 쇠퇴하리라 생각되는 것이다. (가깝게 나타날 수 있는 浮沈 은 기저효과와 거품일 가능성이 크다.)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fundamental(기초역량)을 강화하기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 cash-flow(현금흐름)도 그 주요한 항목이 된다. (다른 표현으로, 강한 놈이 살아남기 보다는, 살아있는 놈이 강한 것이다.)

 

그러므로, 죽으려고 폼 잡지 말라.

 

내가 가끔 사용하는 표현이 있다. ‘복지안동(伏地眼動)’ 다른 표현으로, ‘납작 엎드려, 주변의 상황을 잘 살피며, 섣불리 행동하지 말라.’ ‘이때다 싶으면, 남보다 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fundamental(기초역량)을 강화하고 비축하여야 한다. 앞으로 또 어떠한 새로운 변수가 등장할지 미리 알 수는 없지만, OECD 의 경제전망보고서(20206월 발행)가 보여주는 몇 수치들은 그러한 느낌을 갖게 한다.

 

경제상황 예측 model.pptx
0.04MB

 

 
 
 

서북의 바람

Kay 2018. 11. 7. 13:00

 

오는 한 해가 어찌될까 하는 전망들이 나타나는 것으로 미루어, 한 해가 또 저물어 가는 것 같다. 사람들은 미래를 알고 싶어하지만, 그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여러 주장(전망)들을 내기도 하지만, 그것은 각 개인이나 집단들의 기대일 뿐이며, 미래는 각 개인이나 집단들이 만들어 가는 것이라 나는 생각한다.

 

하여튼, 저물어가는 한 해를 돌아보면서, 친지들과 함께 자리하며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자리들이 많아지리라 생각한다. 가급적 사적(私的) 모임들은, 공적(公的) 번거로움 이전에 가지는 것이 좋다. 그만큼 상대에게 일정의 자유스러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나 같은 경우, 모임에 빠지지 않는 것이 술(C2H5OH)이다. 적당한 술 마심은, 적당히 오랜만의 만남의 서먹함을 풀어주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그러면서, 때로 이러한 건배사(乾杯辭)는 어떨까 싶다.

-       9988234 (구십구 까지 팔팔하게 살다, 이삼일만에 (갑작스럽게, 쉽게) 죽자)

-       가는 년() 붙들지 말고, 오는 년() 막지 마라 _ 미래에 대한 담당한 수용

 

IMF, KDI 등이 2019년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을 약 2.6 % 로 예상함에 비해 KDI 는 민간소비 증가율을 2.4 % 로 예상한다. 주목하는 것은, 내년도 경제성장률이 올해보다 낮다는 것과 민간소비의 증가률이 경제성장률보다 낮다는 것이다.

 

수출은 (물량기준) 줄어들리라 예상되는데, 설비투자는 늘어나리라 예상하는 것은 무슨 때문일까?

-       생존을 위한 자동화(기계화, 무인화, 신기술 도입) 설비투자의 증가일까?

-       수출(해외시장) 주도에서 내수(국내시장) 중심으로 전환 조짐을 의미하는 것일까?

(소비는 위축되리라 하는데-)

 

어떠한 경우라 해도, 2019년은 더욱 경쟁이 심화되리라 예상된다. Winter is coming.

 

 

2019 경기전망 _ 181107.pptx

 

- 첨부파일

2019 경기전망 _ 181107.pptx  
   

 
 
 

서북의 바람

Kay 2016. 6. 11. 15:18

 

지구(地球)의 반경을 약 6400 km 라고 한다면, 대기권의 두께(고도)는 약 100 km 라고 한다. 지구 반경의 1/64 에 해당하므로 매우 얇은 층이다. 우리 인간을 포함한 생물들은 그러한 껍질에 붙어 살고 있다.

 

대기(大氣)층의 정도를 비교하기 위하여 몇 과일들의 사진을 보였다. 지구가 핵()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는 자두나 살구를 상상하고, 여름 과일들 (포도 등을 먹으며) 그 껍질이 대기층이라 생각해보면 근사(近似)하리라 생각한다.

 

그러한 얇은 대기층 이므로, 기후의 변화를 주도하는 대기의 흐름은 바닷물의 온도에 상당히 민감하게 변화한다. 그러한 대표적 현상이 엘니뇨(El Nino)’ 라니냐(La Nina)’ 같은 것이다. 태평양(太平洋)의 동()쪽 끝, 적도 밑, 페루(Peru) 인근 바닷물의 온도가 대기층의 대류에 영향을 주고, 이로 인하여 영향을 받은 편서풍의 강도가 태평양 서(西)쪽 끝에 있는 한국의 기상을 변화시킨다.

 

어떤 사람들은, 한국이 겪어야 할 긴 여름의 날씨를 예측한다. 나는, 서로가 연관되어 영향을 주는 지구환경을 생각한다.

 

 

날씨 전망 _ 2016 여름 _ 한국.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