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9. 15. 03:01

 

어떤 영국의 25세된 젊은이(Ben Cook), 그의 절친의 개()Darcy 와 함께 영국의 남서쪽 끝 란즈엔드(Lands End)에서 출발하여 북동쪽 끝 스코트랜드의 ‘John OGroats’ 까지 약 2000 km 11주 정도(2020621~2020830)를 걸려 종주하였다고 한다. (돌아오는 길은 Jack Cullen(25) 와 동행하여 자전거로 약 13일 소요 예상)

 

나는, 그것이 국내여행이던 해외여행이던, 어떠한 여행도 폄하(과소평가)하지 않는다. 각 개인은 나름으로 어떤 생각으로 그에 의미를 부여하고 행한다고, 나는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여튼, 집 뗘나면 개 고생이라고 하던데, 그 개(Darcy)개 고생을 한 것 같다. 지금쯤은 개 고생을 끝내고 집에 돌아갔을까? ^^*

 

불치의 희귀병에 걸린 어린 딸의 병에 대한 연구개발비 모금을 위하여, 영국의 남서쪽 끝 란즈엔드(Lands End)에서 1127 km ( 2800 떨어진 븍쪽 스코트랜드의 남동쪽 에든버러(Edinburgh)까지 하였던 Chris Brannigan(40) 맨발의 행군(202076~ 2020813)’ 거의 같은 시기라 생각된다.

https://news.v.daum.net/v/20200825050215833

여행 _ 영국종주.pptx
1.43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