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9. 6. 02:52

 

독일에 중심을 둔 Leibniz Institute for Astrophysics (라이프니츠 천체물리학 연구원); 이 있는데, 그것은 세계 방방곡곡의 많은 관측소들과 network 로 연결되어 있는데, 그 중에 하나의 관측소가 스페인의 Canary island Tenerife Teide peak (3718 m) 중턱에 위치한 Teide 관측소라고 한다.

 

Tenerife 섬은, 아프리카 대륙의 북서쪽에 있는 Morocco 에서는 150 km 정도이나, Spain 본토의 남단에서는 남쪽으로 약 1,000 km 멀리 떨어져 있다.

 

그 관측소에서 진행하는 project 들 중의 하나가 태양관측 인데, 그 임무를 수행하는 키이펜호이어 태양물리 연구소(KIS : the Kiepenheuer-Institut für Sonnenphysik)’ 가 기존의 45 cm 망원경을 1.5 m 망원경으로 교체하며 여러 성능을 개선하였고, 그 결과 보다 선명한 흑점과 태양표면을 관측하였고, 그 결과의 영상이 한 외국의 매체에 의해 보도되었다고 한다.

 

이에 내가 말하려고 하는 것은, network 의 중요성이다. 그것이 system system 간의 network 이든, human human network 이든, 또 다른 것의 network 이든, 서로 연결(coupling)되고 종합(integrate)되어야 한다.

 

최근 COVID 19 의 장기화와 재확산에 많은 사람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우려하는 가운데, 혹자는 COVID 19 와 경제의 de-coupling 을 말하기도 한다. COVID 19 의 확산을 X 라 하고, 경제의 성장(회복)Y 라고 할 때, X Y X/Y = 일정의 관계를 가진다. , 특히 내수시장의 규모가 적어 해외시장(수출)에 의존하여야만 하는 우리는, 경제의 성장을 위하여 COVID 19 의 확산을 인내하여야만 한다. 거꾸로는 COVI 19 가 확산되면 경제가 성장하는 逆의 경우는 성립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경제의 물꼬를 트기 (상대의 폐쇄 완화를 유인하기) 위하여는, 우선 COVID 19 를 진정시켜야 한다. 그러나 경제의 회복을 위한 폐쇄완화는 COVID 19 를 다시 확산시킬 것이며, 우리는 그것과 계속 싸워야만 한다. 안타깝지만, 우리가 견뎌야만 하는 현실이다.

COVID 19 _ 광주 청주 _0906.pptx
0.71MB

 

 
 
 

서북의 바람

Kay 2019. 6. 17. 11:14

 

어느 매체는, 숙박/음식업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는 줄어들고 있으며, 15시간 미만을 일하는 종업원

의 수는 늘어나고 있다고 하며, 몇 관련 자료들을 보인다. 폐업으로 일자리는 줄어드는데, 종업원 수

는 늘어남은, 지출되는 주휴수당을 줄이고, 업체들이 꼭 필요한 시점에만 외부 인력을 채용하는 분위

기의 일반화 때문이라고 몇 경제/경영학과 교수들은 해석하기도 한다고 그 매체는 전한다.

 

내가 말하려는 것은, 사람들은 살기 위하여 돈을 벌어야 하고, 돈을 벌기 위하여는 매출액을 최대화하

여야 하고, 지출액을 최소화 하여야 한다는 일반적 상식이다.

 

인건비의 지출을 줄이기 위하여, 꼭 필요한 경우에만 종업원을 한시적 근무가 되도록 채용하고, 주휴

수당의 지출을 줄이기 위한 한 방안으로 주 15시간 미만이 되도록, ‘일자리를 쪼개는것이다.

 

분야의 자영업자 수가 줄었다고 장사가 자 안 된다고 속단하는 것도, 종업원 수가 늘었으므로 장사가

잘된다고 속단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여러 관련되는 인수(factor)들을 종합하여 현상을 분석하

, 추리하여야만 한다.

 

그러므로, 나타나는 각 현상은 겉보기가 아닌, 그 속내를 분석하여 이해하여야만 한다. 자칫하면 쑥맥

가 되고, ‘호갱이 된다. 나는, ‘쑥맥이로 불리던, ‘호갱으로 불리던 그에 별로 개의하지는 않지만,

경제적 손실에 닥치게 되는 것이다. , 손해를 보는 것이다.

 

 

숙박음식업 현황 _ 190616.pptx

 

- 첨부파일

숙박음식업 현황 _ 190616.pptx  
   

 
 
 

서북의 바람

Kay 2019. 3. 1. 00:44

 

어떤 자문업체가 올해(2019) 10개의 기술동향을 발표하였다. 매년 하였던 것이니 새롭지는 않지만, 나 같은 사람에게는 10개가 기억하기에 너무 많았다.

 

하여튼, computer 는 이제까지보다 더 많은 역할을 하리라 생각한다. 스스로 배우고, 그것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빠르고 정교하게 실행하리라 생각된다. 소위 인공지능(AI : Artificial Intelligence)’를 설계하는 사람들은, 그 분야의 권위자들이니 그들의 지식/지혜를 바탕 할 테니 보통 사람들의 수준을 넘으리라 생각한다.

 

그에 중요한 것은, 많은 관련된 것들과의 (거미줄 같은 촘촘한) 연결성(connectivity)이다. 어떤 연결은 자료의 입력을 위한 것이고, 어떤 연결은 처리된 결과를 출력하여 대상을 통제하는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것이리라 생각한다. 관계, 자료수집과 종합

 

그러기 위하여 빠른 연산장치(processor)와 용량이 큰 기억장치(memory)가 필요하리라 생각한다. 이것을 위하여, edge computing, quantum computing 과 같은 기법이 필요하리라 생각한다.

 

다행히(?) 아직까지, 필요한 기술/기법이 미숙하여 많은 역할을 사람들이 감당하여야 하므로, augmented(증강, 복합) 의 상황이 상당히 지속되리라 생각한다. 인간, 기계

그러면, ‘6백만불의 사나이(Steve Austin / the six million dollar man)’ 이나 소머즈(Jamie Sommers / the bionic woman)’가 되는 것인가? ^^*

 

 

Computer 의 역할이 커지는 만큼, 그것을 설계하고 운용하는데 윤리와 도덕이 강조되리라 생각한다.

 

 

기술경향 _ 190225.pptx

 

- 첨부파일

기술경향 _ 190225.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