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12. 6. 22. 22:45

중국에 만리장성이 있다면, 한국에는 천리장성이 있다. 두 장성의 공통점이라면, 그 축조물을 이용하여 외적(고구려 천리장성 : , 고려 천리장성 : 여진족)의 침략으로부터 나라를 보호하려 하였다는 것이다.

 

중국의 만리장성은 오랜 왕조를 거쳐 축조되었기에 그 축조시기를 정하여 말하기 어렵지만, 한국의 천리장성은, 그 축조 시기와 장소로 둘로 구분된다. ‘고구려 천리장성(7세기, 요하)’ 고려 천리장성(11세기, 한반도 북부)’ 이 그것들이다.

 

구태여 오래 전의 축조물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늘어놓을 생각은 없다. 만약 일부 중국인들의 주장처럼 고구려의 천리장성이 중국의 만리장성의 연장이라면, 중국인들은 누구를 외적으로 생각하고 방어하려고 하였을까? 길림 연길 등에 거주하는 집단이 아니었을까 싶다. 그곳엔 누가 (어느 민족이) 살고 있었을까? 여진족(女眞族)? 말갈족(靺鞨族)?

 

 

천리장성.ppt

- 첨부파일

천리장성.pp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