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5. 28. 21:09

 

경기도 부천시는, 2001시목(市木)을 은행나무에서 복숭아나무로 바꾸었다고 한다. 부천시의 특산물인 소사 복숭아의 명맥을 유지하겠다는 명분이었으나, 그로 인하여 1990년 경부터 소사구에 의해 주관되어 오던 매년 봄에 있던 성주산 복사꽃 맞이 잔치는 복숭아 열매가 익는 여름으로 옮겨지고, 봄에는 부천시가 주관하는 춘덕산 복숭아 축제가 시작된 것으로 생각된다.

 

성주산춘덕산은 소사역을 중심으로 그리 멀지 않은 곳(직선거리 약 4 km(십리))에 있다. 1902년 경에 (원산지는 배수가 잘되는 온대지역 전역) 일본에서 도입되어 소사에서 재배되기 시작하였다는 복숭아는 1925년경 한창 이었다가 1970년대 이후 매우 쇠퇴되었다 한다.

 

어느 집단이던, 상징을 가진다는 것은, 의미 있는 것이다. 그를 통하여 자긍심으로 서로 단결하고 서로에 대해 관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울()이 너무 심하여 배타적이어서는 안 된다.

 

봄 계절이 지나가지만, 나는 아직 청답(靑踏, 踏靑)을 못하였다. COVID 19로 축제는 취소되었다고 하나, 밖으로 나서고 싶은 마음도 크다.

소사 복숭아.pptx
6.24MB

 
 
 

서북의 바람

Kay 2019. 3. 7. 22:42

 

봄의 계절이 되면 꽃들이 핀다. 꽃들은 다양한 색을 가지고 산들을 물들이는데, 그것을 염산(艶山)’이라

하는가? 내가 생각하는 봄의 꽃들 중에는 옅은 자주색깔의 진달래가 있다. 꽃을 먹을 수 있다고 하여

이라고 하며, 그것으로 화전(花煎)을 만들기도 한다.

 

같은 과의 식물에 진달래와 흡사한 철쭉이 있다. 독성이 있어 꽃을 먹을 수 없어 개꽃이라고 하기도 하

, 산에 방목되는 짐승들이 먹기를 주저한다고 하여 산척(躑躅)’이라 하기도 한다고 한다. 원예를 위하

여 만든, 철쭉의 변종을 영산홍(映山紅)이라 하기도 한다.

 

진달래와 철쭉의 차이는, ‘잎과 꽃 중에 무엇이 먼저 피는가?’ 꽃 부근의 끈적임이라 생각한다. 진달

래는 꽃이 먼저 피고, 끈적임이 없다. (꽃에 있는 진한 반점(두견새가 된 사람의 애장간(哀腸肝) 끊어지는

울부짐에 의한 핏자국이라고도 하는), 혹자는, 벌 나비를 이끄는 착륙유도장치라고도 하나 나는 그 분야

 전문가가 아니라 확인하지 못하였다.)

 

이제 기온이 좀 더 오르면, ‘답청(踏靑)’이라고 하기도 하고, ‘청답(靑踏)’이라 하기도 하는, ‘(파릇파릇 풀들

이 깔린) 푸른 들 거닐기를 하여야 겠다.

 

 

진달래.pptx

 

- 첨부파일

진달래.pptx  
   

 
 
 

서북의 바람

Kay 2018. 4. 10. 11:51

 

나는 서울에 산다. 그래서, 서울지역만 겨우 알고 있다. 봄이 되었고, 날이 포근하여 사람들의 야외활

동이 증가하였다.

 

서울지역에는, ‘내사산(內四山 : 낙산, 인왕산, 남산, 북악산(백악산))’ 외사산(外四山 : 용마산, 덕양

, 관악산, 북한산)’ 이 있다. 각 산은 풍수지리에 합당하게 배치되어 있다고 하나, 나는 그러한 풍수

지리는 모르고, 각 산에는 둘레길(자락길)이 있어 야외활동을 유혹하는 것 같다.

 

높은 곳에 올라야만 멀리 보이는 것은 아니다라는 표현도 있으니, 무리(無理)하여 높게 오르는 것에

限定되지 않고, 청답(靑踏)처럼 가벼운 自由스러운 걸음을 권하고 싶다. 더욱 재미있는 야외활동이 되

기 위하여는, 약간의 歷史 知識도 필요할 수도 있다. ‘아는 만큼 보이기때문이다.

 

무리하지 말기를, 자유스럽기를, 안전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관련하여 이러 저러한 지도를 보다가, 문득 박두진 시비라는 표시를 보게 되어, 그의 시 한 수를 첨

부하였다.

 

 

안산 - 무악산.pptx

 

해 _ 박두진.docx

 

- 첨부파일

해 _ 박두진.docx  
안산 - 무악산.ppt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