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의 바람

Kay 2020. 8. 6. 23:25

 

현재에 우리가 신경을 써야 할 것들이 많다. 긴 장마에 의한 물 잠김(홍수’)산사태도 신경을 써야 하고, ‘COVID 19’ 의 충격도 신경을 써야 한다. 신경을 써야 할 것들과 관련하여, 어떤 매체는, OECD 의 경제전망보고서(20206월 발행)를 인용하여, 특히 COVID 19 와 관련하여 향후 (세계 및 한국) 경제가 어떠한 모습을 가질지 언급한다.

 

내가 생각하기에, 경제여건은 이전으로 회복되지는 않을 것 같다. 내년(2021) 가을쯤 찬바람과 함께 (예전보다는 못하지만) 자리를 잡아가리라 생각되는 것이다. 생각보다 더디다. 그러나, 20204/4분기부터 슬슬 발가락을 움직이며, 시동을 준비하여야 생각한다.

 

그간 몇 부침(浮沈)이 있으리라 생각되나, 착실하고 장기적 대응을 하는 측이 생존하고, (곶감 빼어먹기 식의) 단기적 대응에 급급한 측이 쇠퇴하리라 생각되는 것이다. (가깝게 나타날 수 있는 浮沈 은 기저효과와 거품일 가능성이 크다.)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fundamental(기초역량)을 강화하기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 cash-flow(현금흐름)도 그 주요한 항목이 된다. (다른 표현으로, 강한 놈이 살아남기 보다는, 살아있는 놈이 강한 것이다.)

 

그러므로, 죽으려고 폼 잡지 말라.

 

내가 가끔 사용하는 표현이 있다. ‘복지안동(伏地眼動)’ 다른 표현으로, ‘납작 엎드려, 주변의 상황을 잘 살피며, 섣불리 행동하지 말라.’ ‘이때다 싶으면, 남보다 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fundamental(기초역량)을 강화하고 비축하여야 한다. 앞으로 또 어떠한 새로운 변수가 등장할지 미리 알 수는 없지만, OECD 의 경제전망보고서(20206월 발행)가 보여주는 몇 수치들은 그러한 느낌을 갖게 한다.

 

경제상황 예측 model.pptx
0.04MB

 

 
 
 

서북의 바람

Kay 2020. 7. 11. 12:00

 

지난 한달 간 대한민국에서의 COVID 19 신규 확진자의 수는 일일 50여 명에 달한다는 중앙 질병관리본부의 발표를 보며, 나는 이렇게 생각하였다.

 

지역사회의 방역이나, 진료의 역할은 질병관리본부와 의료진의 역할이다. 그러나 신규 확진자의 감소를 위한 역할은 각 개인의 개인방역의 역할이다. 더운 날씨에 의료진은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며, 힘들게 일하고 있다.

 

와중에 그러나, 나는 COVID 19 의 확산 등 감염병에 무관하게 내 멋대로 행동할 터이다. 그러므로 너희가 나를 잡아 봐라하는 식의 일부 세력들의 무분별한 시도는, 나를 힘들게 하는 법은 악법이다, 악법은 지키지 않아도 된다. 그러므로 법은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어느 정치인의 논리처럼, 개인을 위해서도, 사회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COVID 19 _ 20200710.pptx
0.29MB
수영장 물놀이.pptx
0.56MB

 

 
 
 

서북의 바람

Kay 2020. 6. 27. 06:02

 

한국의 무한폐렴(COVID 19)의 중심이 초기에 대구와 경북이었다면, 이후 서울과 경기로 옮겨졌고, 이제 서울과 대전이 그 중심이 되어 퍼지고 있는 것 같다. 며칠 전 2020624일에는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덕평리에 있는 한 물류센터에서 packer 로 일하는 한 50대 남성 COVID 19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며, 의정부에 사는 그의 아들(15, 고등학교 1학년) 또한 확진 판정 되었다고 한다.

 

의정부에서 이천까지는 직선거리로도 65 km 가 넘는다. 그 남성은 출퇴근에 상당한 시간이 걸렸으리라 생각된다. 내가 가진 의문은, 그런데도, 그 먼 길을 이동하며 힘들게 직장생활을 한 까닭은 무엇일까? 물론, 돈을 벌어 가족들을 부양하기 위한 때문 아니었을까? ? 아버지 이니까. 가장이니까.

 

한편, 중국의 동남부에서는 며칠 동안 큰 비가 내리고 있으며, 그로 인한 홍수로 많은 사람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그럼에도 비는 계속되리라 한다. 또 한편, 2020623(현지시각) Mexico 남부의 태평양측 해안에서는 규모 7.4의 강력한 지진이 있었다고 한다.

 

세상의 이곳 저곳에서 여러 자연재해들이 발생하며, 많은 사람들을 어렵게 한다. 그러나, 포기할 수는 없다. 각자가 각 역할을 다하여 힘을 모아 함께 극복하여야만 한다. 우리의 몫이다.

 

 

2020626Iran Parchin 에서 있었다는 대형 가스 tank 폭발은, 그 촉발의 진동이 약30 km 떨어진 Teheran 외곽지역에서도 느껴졌다고 하나, 그 원인이 아직 불명한 까닭에 자연재해에 포함하지 않았다.

덕평물류센터 _ COVID 19 _ 20200624.pptx
4.12MB
중국 남서부의 홍수 _ 20200624.pptx
4.51MB
earthquake in the Mexico _ 20200623.pptx
2.75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