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unting Memories

Mountaineering & Traveling

2020년 8월 1일 경북 군위 아미산

댓글 42

2020 memory

2020. 8. 2.

 

 

부산에 거주하는 블친님들이 얼마 전 화산 다녀온 길에 들른 군위 전투전승기념관 캠핑장이 깨끗하고 조용하여 좋다고 먼 길 수고를 마다하지 않고 올라오겠단다. 귀한 손님들이 오는데 어찌 가만히 있을 소냐! 해서 군위의 으뜸산인 아미산으로 직접 안내를 하려고 하였는데, 불가피한 사정으로 시간이 여의치 않아 손수 마중을 나가지 못하고 블친 님들께서 먼저 아미산으로 오르고 본인은 한발 늦게 뒤를 따르는 이상한 모양새가 되었다.

 

 

 

 

 

아미산 주차장에서 바라본 아미산 송곳바위(1봉)

 

 

 

 

 

 

아미산은 몇 해 전 입사동기 부부와 오른 적이 있어 이번이 두 번째 만남이다.

군위군 고로면 위천 상류에 자리 잡은 아미산은 높은 산 위에 또 하나의 높은 산이 있다는 의미에서 峨嵋山이라 불린다.

 

 

 

 

 

아미산의 하이라이트는 1봉인 송곳 바위부터 4봉까지 연속으로 이어지는 암릉이다.

위천 가암교를 건너자마자 초입부터 뾰쪽한 송곳바위가 객을 맞이한다.

 

 

 

 

송곳바위

 

 

 

 

 

 

1봉에서 바라본 2봉 그 뒤로 앵기랑바위가 살짝 보인다.

오늘 날씨 습도가 상당하고 무덥지만 파란 하늘문이 활짝 열렸다.

멀리서 오신 님들 제대로 환영을 하는 거 같은데, 글쎄다^^

 

 

 

 

 

 

 

 

 

 

 

 

 

 

 

 

허브 배낭없어 빈 몸이라 그러한가 걸음이 가뿐한 반면에,

나는 초장부터 더위를 먹었는지 걸음이 천근만근 주걸지경이다.^^

 

 

 

 

 

 

 

 

 

 

 

 

 

 

 

 

 

 

 

 

 

 

 

 

 

 

 

 

 

2봉에서

 

폼이 우째 엉거주춤 쫄았나^^

 

 

 

 

앉아서 다시 폼 잡고 한방!

아래에 양지리 마을과 위천이 흐르고 널따란 아미산 주차장이 보인다.

 

 

 

 

 

2봉에서 3봉인 앵기랑바위와 그 뒤쪽으로 4봉 조망

 

 

 

 

 

 

 

 

 

 

 

 

 

 

 

 

 

 

 

 

 

 

 

 

 

 

 

 

 

 

 

 

 

 

 

 

 

 

 

 

 

앵기랑바위

 

 

 

 

 

앵기랑바위 전면부

 

예전에는 이쪽에 밧줄이 묶여 있었으나 현재 안전을 위하여 철거를 하였다.

당연히 출금이다. 아래 사면을 따라 뒤통수로 돌아간다.

 

 

 

 

 

 

 

 

 

 

 

 

 

 

 

 

앵기랑바위 뒤통수로 올라보지만 이곳도 만만치 않다.

중간쯤 오르다 꼬리 내린다.

 

 

 

 

앵기랑바위는 양지리 마을에서 바라보면 기도하는 애기 동자승의 모습을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아마도 추측컨데, 귀여움을 강조하여 애기바위를 앵기랑바위라 불리었지 않나 하는 추측을 해본다.??

 

 

 

 

 

 

 

 

 

 

 

이쯤에서 포기한다.

 

꼭대기까지 어렵사리 오르기는 하겠지만 내려오기가 미심쩍어 이내 포기한다.

안전시설물 설치를 하면 조을 낀데요 관계자님!!

 

 

 

 

 

 

 

 

 

 

4봉 뒤쪽으로 무시봉과 아미산 정상 조망

 

그 뒤쪽이 정상 이정표의 방가산이 아닐는지?

 

 

 

 

4봉 오름 중

 

 

 

 

 

 

 

 

 

 

 

 

 

 

 

 

 

4봉에서 뒤돌아본 앵기랑바위

 

 

 

 

 

4봉에서 아미산 정상부 조망

 

촛대바위에서 이곳 4봉까지는 조망이 탁월한 암릉으로 이루어져 있는 반면에 이곳에서부터 무시봉 그리고 아미산 정상에 이르기까지는 육산에 조망도 꽝이다.

 

더러는 정상을 포기하고 조망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절골 삼거리에서 큰작사골을 경유하여 하산을 하는 이들도 있지만, 조금은 지루하지만 대개는 정상을 고집한다. 뭐 원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각자의 입맛에 맡게 하면 되겠다.^^

 

 

 

 

큰작사골 삼거리

 

 

 

 

 

능선 안부 쉼터

 

 

 

 

 

절골 삼거리

 

첫 방문 때 정상을 찍었기에 앞서간 블친과의 시간도 맞출 겸 이곳에서 바로 주차장으로 하산을 할까도 했지만,

부산팀 정상을 찍었다하길레 바로 정상으로 직진을 한다.

 

 

 

 

 

 

 

 

 

 

무시봉(667.4m)

 

 

 

 

 

 

 

 

 

 

 

아미산(737.3m)

 

무시봉에서 20분, 주차장에서 약 2시간 30분 경과되었다.

 

 

 

 

 

밭미골 삼거리

 

아미산 정상에서 하산길은 밭미골 삼거리에서 이정표의 방가산 2.1m 방향으로 우틀하여 진행하다가 전망바위에서 다시 우틀, 병풍암 방향으로 크게 곤두박질친다.

 

 

 

 

 

절골 갈림길에서 하산을 하면 저 능선을 따를 것이다.

저 어디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앵기랑바위 능선의 조망이 아주 멋지다는데 궁금하기 이를 데 없도다.

언제 또 기회가 있으려나 모를 일이다.

 

 

 

 

 

 

 

 

 

 

 

 

 

 

 

 

 

 

 

 

 

 

병풍암

 

쥔장은 온데간데 엄꼬 허물어져 가는 스님의 요사채는 홀로 외로이 쥔장을 기다리고 있다.

 

 

 

 

 

병풍암 삼거리

 

절골 삼거리에서 하산을 하면 이곳에서 만나게 된다.

여기서 대곡지 1.4km 방향으로 바로 내려선다.

 

 

 

 

 

 

 

 

 

 

대곡지

 

 

 

 

 

 

 

 

 

 

 

주차장 도착 산행 종료(15:00)

 

이곳에서 자동차로 약 15분 거리의 군위 전투전승기념관 캠핑장으로 이동, 블친 님들과 간만에 오붓한 시간을 가진다.

멀리서 그리고 푸짐한 먹거리에 즐거운 시간 함께하여 고맙고 감사한 마음 전합니다.^^

 

.

 

.

 

.

 

 

 

 

 

산행코스(원점회귀 약 7.8km / 3시간 50분 소요)

 

아미산 주차장(11:10)~앵기랑바위~절골삼거리(13:10)~무시봉~아미산(13:40)~병풍암(14:30)~대곡지~주차장(15:00)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