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unting Memories

Mountaineering & Traveling

2020년 10월 1일 북설악 신선봉 비박

댓글 0

2020 memory

2020. 10. 22.

 

 

 

다음 블로그 개편 후 많은 사람들이 불편함을 느끼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당연히 다음에서도 보다 나은 환경을 조성하려고 개편을 단행했겠지만 결과적으로 그렇지 못하니

다음 블로그를 이용하는 많은 분들이 고민과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고심 끝에 네이버로 갈아탄 블친들이 많이 있고 현재도 고심 중인 분들이 많을 것으로 알고 있다.

본인 또한 옮겨볼까도 생각해보았지만 그것이 그렇게 간단하고 쉬운 것이 아니기에 갈등의 골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오늘 이렇게 넋두리를 내려 놓는 것은 황당한 일을 경험하게 되었기에 두서없는 글 몇 자 남겨본다.

지난주 다녀온 동두천 소요산 산행기 포스팅 중 사진이 업 로드 되지 않아 작성 중인 페이지를 삭제를 하였는데

황당하게도 지난날 다녀온 북설악 신선봉 산행기도 함께 삭제되었으니 이 아니 황당하다 하지 않을 수가 있겠는가.!!

다행히 사진을 보관중이어서 이렇게라도 리바이벌 할 수 있어 다행이지만 사진을 삭제해버렸다면 참으로 난감하지 않을 수가 없겠다. 명색이 네이버와 함께 국내를 대표하는 포털 사이트 중 하나가 아니던가.!

중이 절이 싫으면 떠나면 되겠지만 그렇게 무심하게 등을 돌린다면 그 또한 예의가 아니지 않을까 싶다.^^

해서 이러한 불편함 들을 감수하고서라도 기다려 볼 것이다.

개편 후 여러 문제점들은 다음 관계자 분들도 여러 경로를 통해 익히 알고 있을 것이다.

하나하나 개선할 것으로 믿고 또 그렇게 되기를 간절하게 바라는 마음이다.

그래서 예전의 다음 커뮤니게이션으로 우뚝 서리라 믿는다.

 

 

 

 

<신선봉 Re Posting, 부연 설명은 생략하고 간단하게 지명만 표기하기로 한다.>

 

창암계곡

 

 

 

 

 

 

 

 

 

 

 

 

 

 

 

 

 

 

 

 

 

 

 

 

샘터

 

 

 

 

소간령(작은새이령)

 

 

 

 

 

 

 

 

 

 

 

 

 

 

마장터

 

 

 

 

 

 

 

 

 

화암계곡 합수점

 

 

 

 

 

 

 

 

 

 

 

 

 

 

 

 

 

 

 

 

 

 

 

 

 

 

 

 

 

 

 

 

 

 

 

 

 

 

 

 

 

 

 

 

 

 

 

 

 

 

 

 

 

 

 

 

 

 

 

 

 

 

 

 

대간령(큰새이령)

 

 

 

 

 

 

 

 

 

 

 

 

 

 

 

 

 

 

 

 

 

 

 

 

 

 

 

 

 

 

 

 

 

 

 

 

 

 

 

 

 

 

 

 

 

 

 

 

 

 

 

 

 

 

 

 

 

 

 

 

 

 

 

 

 

 

 

 

 

 

 

 

 

 

 

 

 

 

 

 

 

 

 

 

 

 

 

 

 

 

 

 

신선봉

 

 

 

 

 

 

 

 

 

 

 

 

 

 

 

 

 

 

 

 

 

 

 

 

 

 

 

 

 

 

 

 

 

 

 

 

 

 

 

 

 

 

 

 

 

 

 

 

 

 

 

 

 

 

 

 

 

 

 

 

 

 

 

 

 

 

 

 

 

 

 

 

 

 

 

 

 

 

 

 

 

 

 

 

 

 

 

 

 

 

 

 

 

 

 

 

 

 

 

 

 

 

 

 

 

 

 

 

 

 

 

 

 

 

 

 

 

 

 

 

 

 

 

 

 

 

 

 

 

 

 

 

 

 

 

 

 

 

 

 

 

 

 

 

 

 

 

 

 

 

 

 

 

 

 

 

 

 

 

 

 

 

 

 

 

 

 

박달나무 쉼터